글쓰기 메뉴
0 0

일이없다.

큰일이다..
일이 비는바람에
일당쟁이인 나는 일이 없다..
돈을 못번다
내일 인력 사무소라도 나가야겠다
아내의 한숨이 날로 커져간다..
젠장
0 0
Square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끝없이

0 0

상처

어제 바보 같이 학원을 또 빠졌다.
이유는 숙제를 하지 않는 것
못한 것은 아니였다. 
그럼 왜 하지 않았으냐는 질문이 나올 것이다.
하핫
그건 내가 진흙인형 같기 때문이다.
진흙인형은 한번 만지면 부셔저 버리니 불에 넣어 굳힌다. 그럼 다른 모양으로 된다는 선택지를 버리는 대신 영원히.  .  .  .  는 아니지만 반영구적으로  그 모습을 이루고 있을 수 있다. 
나는 그것과 같이 갇혀온 생활에 의해 모양이 잡히고 자신의 열등감이라는 불로  인해 금이  가버린 진흙인형이 되버렸다. 
만약 당신이 또는 당신의 자녀가 부셔진 인형을 가지고 있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대부분의 사람들이라면 버리겠다는 결정이다. 
부모라면 더 할것이다. 잘못하면 손이 다친다며 부셔진 장난감을 처리한다.
난 그 인형을 계속 가지고 있을것이다.
언제까지나 옆에 두며 손이 다쳐도 다시 낳는다며 웃으며 넘길 것이다.상처 난 손을 필사적으로  숨기면서 말이다.
난 그런 나를 가지고 있고 가끔씩 다치는 것이다.
어제는 그러한 날이었다.
분명 조심히 다루고 있었지만 진흙인형이 세월이 지나며 금이가고 부셔지듯이 나도 그러하였다.
그래서 나는 그 변화를 알고 있으면서도 가만히 납두었고, 결국 상처를 입었다. 
웃긴것은 그것을 버리지 못한다는 자신이다.
참으로 바보 같지 않나?
알리면 금방 손은 낳을텐데 참고 있었던 휴우증인지
지금은 입에서 웃음밖에 나오지 않는다.
고장난 라디오같이.
지금은 그저 기다릴뿐이다.
내가 완벽히 고장나 
부셔저 
사라지길
0 0

노력

A:노력하면서 안 살면 어때? 그래도 다 살아가잖아.
B:네가 노력하지 않는 순간에, 많은 사람들은 누군가를 뛰어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을 거야.
A:내가 누군가를 뛰어넘었는데, 다른 사람들이 나를 또 나를 뛰어넘으면 어떡해?
B:그럼 네가 그들을 다시 뛰어넘어야지.
A:계속해서? 누군가가 나를 뛰어넘지 못할 때까지?
B:그런 셈이지.
A:그래서 얻는 건 뭔데?
B:네가 그들보다 위에 있다는 뿌듯함 정도겠지.
A:그들보다 위에 있어서 좋은 건 뭔데?
B:당연히 너의 밑에 있는 사람들이 널 우러러보겠지.정말 대단하다는 듯이, 그런 눈빛으로.
A:그럼 이제 다른 사람들을 다 뛰어넘고 맨 꼭대기에 도착하면 아무것도 안 해도 되겠네?
B:아니지. 네가 가만히 있으면 누군가가 너를 또 뛰어넘잖아. 그러면 넌 또 그를 뛰어넘어야지.
아니면 그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 계속 뛰어야지.
A:그럼 결국 맨 꼭대기라는 건 없는 거잖아.
B: 
0 1
Square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0526

우울하다. 짜증이나고 화가난다.
화 마저도 의욕이 사라져 밍숭생숭 사라져 흔적만 남는다.
울고싶다.
울 수도 없다.
일년만 울지 말자던 다짐이 무겁게 자리해 깊이 가라앉았다. 다시 드러내는 법을 잊었다.
글을쓰면 그 무게가 덜어졌다.
상시 위로 쌓여가는 것들에 비해서는 적은 양이지만
금새금새 무게에 적응해 나가는 마음은 조금만 가벼워져도 숨통이 트이곤한다.
누군가 읽건 반응하건 그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내가 지금  외치고있다는 사실이 중요했다.
나는 지금 내 감정을 드러낼 수 있다
0 0
Square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Isnt he great?

But he doesn't know that
0 0

퇴근하고 싶다

퇴근퇴근퇴근!!!
갑자기 일하는척 하라면서... 야근 버닝해주길 바라네.........에혀;
1 0

A.I

요즘 공부 시작했는데.
이제 하기 잘했네. 
1 2
Square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상처

머리로 사랑을 하는 거라면 
생각을 어떻게 해야 할까?

서로를 위해서 일까 한사람을 
만족 시키기 위해서 일까?
마음으로 하는 사랑은 분명 설레이지만,
모르겠다 쉬운 듯 어렵다"
그래서 상처 주는거 같아..
1 2
Square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내 생각을 멈추면
지구가 멈춰
그렇게 돌아가지
태양말고 너
1 2

콩깍지

그녀에 대한 너의 기억은 한참 미화되었다. 심지어 내게 최악이라고 했던 첫 만남까지도 좋게 기억하고 있었다. 귀찮아서 잠자코 듣다가도 도저히 가만히 있을 수 없을 정도의 왜곡이라, 나는 몇 번이나 네 말을 자르고 이의를 제기해야 했다. 물론 전부 기각당했지만.
 “이쯤 되면 싫어도 의심을 하게 돼.”
 “뭘.”
 “대체 무슨 짓을 한 걸까… 세뇌? 뇌 실험? 루드비코 고문이라도 당한 거 아냐?”
 “너는 걔가 무슨 북괴로 보이냐?”
 ……여기서 그렇다고 하면 아마 대판 싸우겠지. 대답 대신 참을 인 자를 속으로 꾹꾹 눌러 썼다. 침묵하는 내 정수리에 대고 녀석은 그녀가 얼마나 예쁘고 좋은 사람인지에 대해 고취했다. 하나님 부처님 저 멍청한 얼굴 한 열 대만 때리게 해 주십쇼…. 울화가 치미는 동시에 머리가 아팠다.
 그러나 막상 할 수 있는 일은 딱히 없고, 시간은 잘 갔다. 작은 조바심들을 짐처럼 쌓아둔 채 지내던 어느 오후. 중간에 낀 수업이 갑자기 휴강하는 바람에 시간이 붕 떠버렸다. 볕도 좋은데 들어가서 잠이나 잘까. 그러나 텅 비었을 거라 생각했던 문창실에는 비슷한 이유로 잉여가 된 동기 놈들이 구석 소파에 앉아 떠들고 있었다. 조용히 자기는 글렀군.
 “징그럽게 붙어서 뭐하냐?”
 “오, 김꽁. 너도 와서 걸어.”
 “미친… 또 내기해?”
 “건수잖아.”
 내가 질린다는 표정을 했으나 다들 킬킬 웃어대느라 바빴다. 건수라는 건 호구의 연애사업 얘기였다. 대망의 실연 일이 과연 언제가 될까 하는 돈내기. 공책에 날짜며 이름이며 써놓은 걸 죽 훑는데 판돈이 죄다 앞쪽에 몰려 있었다. 이 주 아니면 한 달.
 “이래서 무슨 내기를 해?”
 “그럼 니가 일 년에 걸래? 배당금은 쩔겠네.”
 “…아니 미쳤냐.”
 주머니에 손을 찔러 넣자 점퍼가 버스럭거린다. 놈이 좋아 죽는 여자의 얼굴을 떠올렸다. 눈망울이 크고 서글서글한 것이 사람 홀리기에 좋아 보였다. 아마 곧 헤어지겠지. 언제고 무참히 깨졌던 지난 연애처럼 이번 연애사업도 망할 것이다. 그러니까 언제 망하는 게 문제가 아니라 얼마나 뜯어 먹히느냐 그게 문제였다.
 “그 새끼는 정신을 못 차렸어. 저번에는 과제 갖다 바치다가 방학하니까 황 됐잖아. 호구 같은 새끼.”
 “아 그래서 걸 거야 말 거야?”
 나는 갈등했다. 의리와 실리 사이 중에. 사실 도박이나 복권에 목숨 거는 사람들이 망하는 이유는, 잃을 확률보다 따낼 확률만을 생각해서라는 걸 알면서도.
 “……한 달 반.”
 그래도 가장 긴 기간에 거는 것이 나름의 의리요 혹시 정말 된다면 실리도 챙길 수 있는 길이 아닌가, 기막힌 합리화를 했다. 만약에 내가 따게 되면 위로주라도 사 줘야지, 그런 생각도 하면서.
2 1
Square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foo, bar - Metasyntactic variable
메타구문변수라니.. 번역해도 뭔말인지...

개발자들은 foo, bar 라는 단어가 아주 친숙하지.

그냥 "무엇이든 지칭할 수 있는 의미없는 단어"로 예제코드나 문서에서 매우 자주 쓰이니까.
그래서 개발 시작한지 얼마안되는 초보시절(!)에 foo, bar (합쳐서 foobar 라고도 많이 부름) 의 어원이나 정확한 의미를 찾아보는 시간을 갖지. 나 역시 찾아봤었고.
영문은 위키피디아에서 보면 되고,
한글로는 이게 제일 그럴듯해. (군대 은어 - FUBAR 에 대한 설명만 빠져있음)
다만 foo 를 한글의 "홍길동" 이라고 이해하지는 말자. "홍길동"은 지칭되는 사람이 없는 사람을 뜻하는 단어지만 foo 는 사람이든 사물이든 가리지 않고 무엇이든 지칭할 수 있으니까. 
그런데 foo, bar 다음은 뭔지 알어? 다음 단어가 있긴 있을까?
이게 메타구분 변수 목록이야 ㅋㅋㅋㅋ 너무 재밌고 신기하고 신나서 글 써봄 ㅋㅋㅋ
2001년 만우절에 작성된 RFC3092 문서에 나와있네.  RFC3092
근데 형들 RFC 가 무슨 약자인줄 알어? 이것도 재밌는데 ㅋㅋㅋ
1 2

내가 듣기싫은 말

제가 요즘에 듣기 싫은말이 있어요 
"넌 어떤과목을 잘하니"이건데요 전 수학과 과학을 좋아하면서 잘합니다 전 "수학이랑 과학"이러면 부모님께서는 이거 밖에 못해? 라고 합니다 학교선생님둘께서는 "내가 좋아하는것이 곧 내가 잘하는 것이다" 라고 하십니다 물론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다시 부모님께서는 저에게 물어봅니다 "영어는 잘하니?"라고요 전 영어는 조금 잘하는데 재미없어"이렇게 말하면 한숨을 쉬십니다 전 주눅이 들죠... 
부모님께서는 제가 수학이랑 과학을 하는걸 싫어하시는걸까요? 
0 1

Vim with the Syntastic plugin and ESLint (feat Vundle)

나는 nerdtree 라든지 하는 플러그인 안쓰고 날것의 vim 을 좋아하는데 syntax 나 eslint 는 필수기 때문에 써야지.
플러그인 관리 대세가 pathogen 에서 vundle 로 넘어간 듯.. 대세는 또 따라줘야지.
Vundle: https://github.com/VundleVim/Vundle.vim
Syntastic: https://github.com/vim-syntastic/syntastic
깃허브에 아주 잘 설명되어 있고.. 아래는 내 설치 히스토리.
소스 받기
.vimrc 에 다음 내용 추가 - Syntastic(만) 포함됨
설정된 플러그인 인스톨
플러그인 인스톨하면 화면 쪼개지고 설치 진행됨. 당황하지 말고 Vim 상태표시줄에 다 끝났다는 메시지 나오면 끄면 됨.
ESLint 는 글로벌로 설치해놓고 
사용하고 있는 .eslintrc 가 없다면 프로젝트 root path 에서
eslint 설정 파일이 있다면 아무 파일이나 돌려보면 eslint-plugin-react 등 필요한 것들 설치해줌
글로벌로 npm 설치해도 물론 됨
끝.
0 1

차라리

차라리 고통을 느끼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러면 죽을때도 아프지 않을텐데
0 2

행복하지않아

난 행복하지 않다 
놀때만 행복하지 늘 행복하지는 않다
난 자유로웠으면좋겠다 
그러면 행복해질 텐데
도덕시간에 자기욕구를 채우면 사람이 행복하다고 느낀다고 했다
나도 자유로워지면 행복해질까?
1 2

퇴근이다!!

내 마누라 보러간다
하루를 이 낙으로 산다
집으로 가면서 수많은 아파트 들이 보인다
와 집이 저리 많은데 내 집 하나 없네 
아침에 첫차를 타면 뭐그리 일찍 어디들
가시는건지 사람이 그리많다 
부지런들 하구나..
몇일전 아내가 임신당뇨 검사에서 재검이 나와
속상한 마음에 눈물을 흘렸다
아내 눈에선 조금한 보석들이 흘러내렸다
내 마음에선 피눈물이 흘렀다..
그래도 난 약해지지않는다
내가 무너지면 아내가 무너지고 어머니가 무너지고
우리 아가가 무너진다
그리고 지금도 잘먹고 잘 사시는 우리 아버지에게
고집 피웠던 내 신념과 자존심이 무너진다
아들은 날마다 피눈물을 흘리고 잘린날개가 
낫지않아 고름으로 가득차는데...
난 우리 아가 태동을 보며 또 다짐한다
우리 아버지같지만 아버지같지않은 아버지가
되어야지..라고
어쩌다 이리된건지
내가 아버지가 되면 우리 아버지 마음을
조금은 이해를할까..
아버지랑 이야기를 풀면
정말 억울하고 성질나고 난 자식이 아닌
본인 회사에 직원만도 못한 취급을 받는다고
아주 간단히 요약이된다
내가 10살때 사업때문에 바쁘다는 핑계로 
나가서 따로 생활하면서 생활비만 보냈으면서...
그래 생활비라도 보내주셔서 
우릴 버리지않아서 이렇게 살아있지않냐
라며 또 한번 자기위로를 한다
일하면서 땀을 많이 흘렸다
지하철에서 나 때문에 기분좋은 퇴근길에
인상 찌뿌리게 될까 구석으로가서 조용히 선다
그렇게 난 우리 아내를 만나러간다
만난지 14년째 되어도 가는길이 설레기만 한다.
1 1

오랫만에 왔더니 계정을 잊어버렸다..

삶이라는게 이런건가...
일에 찌들어.. 삶에 찌들어..
한동안 찾지 못하다보니 내 계정도 잊어버렸다.
그렇게 내가 잊어버린게 얼마나 많을까
다시 한번 생각해본다..
항상 익명으로 쓰다가 다시 써보려고 가입한 아이디
였는데...도저히 기억이 나질않아서 다시 가입을 했다
이 짧디짧은 33년 인생에 수많은 종류의 일을 하면서
신디 사이트 운영자분의 구인모집 글에서 감명받아서
이곳을 알게되고 또 글을 쓰게됐다
난 아직도 가난하다..그때와 마찬가지로
그때는 더욱더 미래가 불투명해서 초조하고 
불안하고 나만 바라보는 내 아내에게 볼 면목이없고
티셔츠가 오천원만 넘으면 다시 내려놓는 
내 아내를 보면서 마음을 다시 가다듬었다
내 몸이 부셔져도 일을 한다. 
가장 기본적인 현장 노가다일부터 
야채장사 사무직 덕트 배관 지금은 도장공 일까지..
내가 해볼수 있는 일을 다 해보고있다
나를 가르쳐준다고만 하면 그곳이 어떤곳이던
달려갔었다 지금도 달리고있다
그래도 지금도 가난하다
아직도 내 아내를 티셔츠가 오천원만 넘으면 다시
내려놓는다....
아내는 8월 출산이 기다리고 있다
생각치도 않게 생긴 우리 아가가 나를 좀더 압박 하면서
힘을나게 하는 원동력이 된다..
인공고관절 수술로 자연분만이 힘든 아내를 보며
돈 걱정이 먼저 앞서는 내가 밉고 싫고 진절난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이 또한 이겨내리라..
오늘도 중식이밴드의 안자고 뭐해 라는 노래를 듣는다
난 요즘 중식이밴드에게 푹 빠져있다
뭔가 내 현실과 너무 잘 맞고 그걸 들으며 
나보다도 더 힘든 사람이 있을거라며
스스로를  자기위로한다.
힘내자 오늘도.. 
0 1

Mac Xcode 다운로드 2일 12시간...
느려도 너무 느려 터진 iTunes

쌔끈한 브랜~뉴 맥에 개발 환경 설정하다가 높은 확률로 빡치는 곳. 
Apple Development Center 에서 Xcode 다운로드 시도하면 iTunes 로 넘겨주는데 다운로드 누르면 남은 시간이 고무줄.
아, 제목에 2일 넘는건 뻥이고 2시간 30분 남았다고하네. 2시간 30분. 퇴근하겠는걸?
암튼... iTunes 로 안넘어가고 아래 페이지에서 필요한 파일 찾아서 브라우저에서 다운로드 할 수 있음.
apple 계정으로 로그인은 해야하고..
이어받기가 필요하다거나 브라우저 다운로드가 왠지 모르게 불안하다면 gem 중에 adcdownload 라고 있음. wget 사용해서 이어받기도 되니 필요하면 아래처럼 사용할 수 있음
$ gem install adcdownload --no-document
$ adcdownload get http://adcdownload.apple.com/Developer_Tools/Xcode_8.3.2/Xcode8.3.2.xip
이렇게 실행하면 apple 아이디와 비밀번호 묻고 다운로드 시작. 
다운로드 링크는 물론 저 위에 페이지에서 파일 url 복사한거.
중간에 끊어지면 그 위치에서 다시 같은 커맨드로 이어받기 가능.
[링크]
0 0

깃(깃허브) 브랜치 작업 커맨드 히스토리

이번팀은 자기 계정으로 포크안하고 origin 클론 받아서 브랜치만 쪼개서 작업하던데 난 포크시켜서 하는게 마음이 편해.

문제는 할때마다 까먹는다는거 ㅋㅋ
깃보다 서브버전을 오래, 자주 써서 그런것도 있고 서브버전은 체크아웃, 브랜치, 머지, 커밋 이렇게 비교적 직선에 가까운 작업 형태인데 깃은 확실히 시각화 될 수 있는 수준의 단계에 대한 이해가  필요한 것 같음.
암튼.. 깃허브를 쓴다고 가정하고 내 방식을, 내 기억을 위해 기록.
1. 원본 리모트 레파지토리 내 계정으로 fork
2. 클론
3. 리모트 네임 변경
4. 원본 리모트 레파지토리 추가
5. 최신 소스 동기화
6. 작업 브랜치
7. 작업 작업 작업
8. rebase - 마스터 헤드 이동 (브랜치 작업 시작 후 upstream master 의 커밋이 있는 경우)
9. rebase - 커밋 합치기
10. rebase - upstream 최신 HEAD 로 이동
12. Delete branch (local & remote)
13. Push
14. github 에서 풀리퀘스트 작성 및 전송
<링크>
http://www.popit.kr/오픈소스-git-프로젝트-pull-request-보내기/

http://dogfeet.github.io/articles/2012/git-merge-rebase.html
1 3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