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개꿈

어디 사무실 같은데 갔는데 강아지가 다리쪽을

살짝 물어서 피멍같은거 든 꿈을 꿨다

찾아보니 태몽으로 보면 영리한 남자애를 갖는꿈이고

해몽으로는 하던일이 잘 성사된단다~

아직 해야할것을 못하고 있어서 나올게 안나와서 

태몽일수도 있어 불안하다~

몇달전엔 아들이 우리 죽으면 혼자라는게

불쌍해서 둘째 갖을까 망설인적도 있었지만

지금은 아닌데..맘접었는데..그래서 불안하다

그래도 생긴다면 기꺼이 낳겠지만

며칠째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걱정만 태산~

내인생이 달려있다!

어디서 왔지?
다른 글들
2 1
Square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길 꼴

아침에 그랬던 것처럼 저녁에도, 내일도.
일희일비하겠지.
다지고 다져야 길 꼴이 나겠지.
떠밀리지않고 다리에 힘 주고 있으면
그 길로 가겠지.
2 1
Square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사기

뽀샤시
살 줄이기
다리늘리기
이젠 보정은 당연
진짜 나는 어디에
2 1

겨울로 가는 길

강물에 비치는 다리에서는 시간도 낙엽처럼 흩날립니다
3 2
Square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여행

다리가 길어서(하하) 내내 부동자세를 취해야 했지만, 오는 비행기에선 복도쪽 자리였고, 옆자리가 비어 있어서 나름 다리를 편안하게 둘 수 있었다. 
물도 한잔 주니 다행이었고, 사탕이라도 하나 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해봤다.
1 1

휘파람

휘파람을분다. 
다된밤에 서서 다리를 떨며 두번째 스무살
타이틀을 흥얼거리며 휘파람을분다. 
오늘처음알았지만 휘파람을불며 흥얼거릴수 
없다. 
내가 쉬는날 온종일 쉴수없듯이
3 2

탈상

냥냥이 떠난지 삼년 됐구나. 아마 이 시간정도에 내 책상위에서 그 마지막 숨을 내쉬었을 것 같다. 방문이 열리고 내가 들어오길 기다렸을텐데, 11시에 들어가서 뜬 눈으로 무지개 다리를 건넌 모습을 보았다.

아버지가 품에 안고 꿈에 오셨다.
1 0

A.I

요즘 공부 시작했는데.
이제 하기 잘했네. 
0 0

퇴근하고 싶다

퇴근퇴근퇴근!!!
갑자기 일하는척 하라면서... 야근 버닝해주길 바라네.........에혀;
0 0
Square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Isnt he great?

But he doesn't know t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