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작년

작년10월쯤 담배를 끊었는데


딱 일년만에 내 몸이


담배연기를 가득 채우고싶어한다. 


이럴땐 자야해.


그리고 일어나면 모를거야.


어제를.


어디서 왔지?
다른 글들
1 3

너무 자주 아픈듯

어제부터 또 급격하게 몸이 안좋아져서 48시간이 날아갔음.
사실 운동도 안하고 먹는건 좋아하고 담배도 피고... 건강에 좋다는거 빼고 다 하는 실정이라 뭐라 할말은 없는데 요즘은 너무 자주 아픈 것 같다.
큰일나기전에 건강관리해야지.
2 2

어제 시작했다.
오늘 끝났다.
끝!
우리 형아의 웃음소리
끝끝끝!
0 0

또꿈

와 진짜 신기
어제 하루종일 먹는거 말하는거 조심했는데
내가 조심하니 낮엔 엄마랑 동생이랑 싸우고
잘 넘어가나 했더니
결국 새벽에 위경련나서 손 다따고
오늘 맛있는건 하나도 못먹었네
내가 싫어하는 사람이 꿈에 둘이나 나오더니..
어떻게 하면 이 징크스가 깨지는거야
내가 그사람들을 용서 해야해?
아님 조심하라는 경고로 좋게 받아들여야해?
정말 신기하다
아직도 속은 아푸다
바고파 ㅠㅠ
2 4

택배조회

'내일'이 벌써 이틀 전에 도착했을 때만 해도
이번 주는 일이 순조로울 줄만 알았는데


'어제'가 아직도
터미널에서 오리무중인 상태로 있는 중
2 2

돌아가고싶은 나이는?

주변사람들한테 언제로 가장 돌아가고 싶냐고 
질문했었는데 
그들은 2살ㅋㅋ
이라고했다ㅋㅋ왜냐고 물었더니
머리는 가눌수 있어야 하지 않냐고ㅋㅋ
엄청웃겼는데ㅋㅋ
과거로 돌아간다해도 바보같은 짓은 되풀이 하겠지만 이라는 말을 덧붙이면서..ㅋㅋ
나는 어제로도 가고 싶지 않다
그냥 만족한다
과거로 돌아간다면 
다시 열심히 살아야하니까
1 2

걷고, 걷고, 걷고

어제는 8킬로미터를 1시간 30분에 걸었다.
확실히 힘들더라. 오늘도 8킬로 걸어야지. 시간을 좀 더 줄여볼까. 이상하게 점점 타임어택을 하고 싶어진다.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고, 같은 실수를 반복한다.
대충, 방화대교정도를 지날때부터 길이 이뻐진다. 흙길이 있고, 강변 구경할 수 있는 풀숲이 있다. 날이 안 추우면 여기저 젊은 남녀가 어쩌구 저쩌구 하기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