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지하철 파트넠ㅋ

밀크는 안드로이드계의 축복인듯.. 페북도 카톡도 켜기 귀찮아서 몇주에 한번 들가는데 밀크는 지하철 탈 때마다 ON!


screenshot_2015-09-21-13-52-56.png


마이스테이션에 터보트로닉 너클봄 하나밖에 없는건 비밀.

어디서 왔지?
다른 글들
1 2

살들의 근황

오늘 아침에 졸린 눈을 비비며 체중계에 올라갔다.
76.2kg
헐. 뭐지 이거. 이러면서 입고 있던 옷을 훌훌 털어버리고, 팬티만 입은채로 다시 체중계를 짓밟았다.
75.2kg
헐 대박. 확 빠졌네? 
다이어트 비결은 비밀입니다. 
4 1
Square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시험지에선 항상 뭔가 배울 수 있구나

사진이 잘 안보이니 먼저 옮겨적고.
ㄱ. '맴/매암/매암 맴'에서 매미의 울음소리가 생생하게 들리는 것 같아.
ㄴ. 숲이 사람처럼 낮잠을 잔다는 부분이 재미있어
ㄷ. 매미가 쬐그만 알람 시계보다 시끄럽다고 한 부분이 재미있어.
아들이 공부하다 아빠를 부른다.
5번 문제 답이 두 개인데 문제에 "모두 찾아 기호로 쓰시오" 이런식으로 "모두"가 없어서 수상하단다. 
내가 읽어보니 답은 ㄷ 하나.
찬찬히 설명해주려고 왜 답이 두 개라고 생각했는지 물어봤더니 ㄴ도 잘못됐단다.
숲이 잠든건 맞지만 "사람처럼" 잠들었다는 말은 없으니 틀린 말이란다.
그렇네.
사람만 잠을 자는게 아니자나.
모든 기준을 무의식적으로 "인간"에 맞추는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아들에게 은밀하게 말해줬지.
1 3
Square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꿈에

어제, 꿈을 꾸었는데....
꿈에서 깨어서 새벽 3시가 되어서야 다시 잠들었지. 
꿈에 혜민스님이 나왔는데. 
사람들이 되게 많은데, 
혜민스님이 마구 피를 흘리는 거야. 
비밀 봉지에 혜민스님이 흘린 피를 닦은 휴지가 막 있는거야...
혜민 스님은 그 많은 사람들 속에서, 
자기를 자해 하면서, 
사람들에게 인정과 관심을 받고 싶어했고, 
자기 중심으로 상황을 만들려고 했어.
혜민스님은 불교의 타심통(他心通) 을 성취한 사람인데, 
아직도 사람들의 관심과 인정을 받고 싶으신 걸까. 
혜민스님이 피흘리는 게 너무 무서워서 
다시 잠들지 못했지. 
꿈에서 보았던 계단은, 상승하고 싶어하는 갈망을 상징하는 걸 테고.
2 0

씬디는 입력기에서 사진을 자를 수 있지

씬디는 사용자의 글 작성을 돕기 위해 간단한 사진편집기능을 제공하고 있지.
텍스트 입력기에 사진을 업로드하면 업로드한 사진에 대해 "자르기", "모자이크", "회전" 세 가지의 편집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는 말이지.
이미지를 등록하고 > 등록된 이미지를 클릭하고 > "편집"을 선택한 뒤 > 포토에디터 버튼을 선택하면 새창으로 사진편집기가 열림. ㅇㅇ
사용데모는 아래 동영상에서 확인!
0 1
Square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평창 계촌면 수동농원 사과랑 오미자

사과 3만원어치 사러 30km 달려온건 비밀.
나무서 직접 따 먹어보니 풋내도 나는 것 같고(안익었나?) 신선한 맛이라 좋군.
구수한 주인 아저씨가 "인터넷에 좀 올려줘" 하시넼ㅋ 대체 그 인터넷이란건 어디에 있는걸까
이상은 수동농원 방문 당시 작성했으나 올려말아 고민하며 임시저장란에서 묵히고 있었음.
집에 와서 몇번에 걸쳐 먹은 사과가 속이 알차고 달고 맛있어서 올리기로 결tothe정
강원도 평창군 방림면 계촌리 195-4
011-206-3992 김수만
010-8937-3996 김태영

수동농원 홈페이지에서 2009년 정보 긁었는데 011 없는거맞지?
1 0
Square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할일관리 원더리스트

예전에 그러니까 대략 8~9년전에 todoist 라는웹서비스가 내 첫번째 태스크매니져였지. 스펠 확인하려고 검색해보니 지금도 여전히 서비스 중이고 훨씬 커지고 발전된 모습이네.
내가 기억하는 투두이스트(!)는 개인개발자가 Ajax(비동기 요청 처리방식)로 전체 서비스를 만들었고 (개발자 아버지가 입원 중이시라 간병하며 시간이 남아 만들었다는 스토리가 어디 소개됐었는데) 당시 웹2.0과 심플한 디자인이 인기였던지라 흐름을 타고 입소문이 나서 꽤 인기를 끌었었지.
아무튼 요점이 그게 아니지. 그 후로 직접 만들었던 서비스 하나를 포함해 4~5가지 매니져를 거쳐서 현재는 wunderlist 의 도움을 받는 중.
n디바이스 대응. 프로젝트 관리. 반복 설정. 알림 등등 대부분의 기능은 대부분의 매니져가 갖고 있는 비슷비슷한 정도로 느껴지는데 (사실 대부분의 기능을 내가 쓰지 않지) 내가 맘에 드는건 "원더리스트" 라는 모험심을 자극하는 이름과 인민별 같은 빨간 태그에 별이 그려진 아이콘.
태스크매니저는 업무툴이라 (자발적인 선택이라해도) 태생적으로 부담스러운 도구. 한마디로 꼴도 보기 싫어서 켤 수가 없다능..
왜 그런지 모르겠지만 원더리스트는 그 부담이 덜해서 잘 쓰고 있는 중. 나처럼 태스크매니저 켜는데 심각한 부담을 갖고 있는 사람이 있다면 한번 써보면 좋을 듯.
핸드폰에 있는 사진 업로드해볼라고 글 쓴다는건 비밀.
1 0

A.I

요즘 공부 시작했는데.
이제 하기 잘했네. 
0 0

퇴근하고 싶다

퇴근퇴근퇴근!!!
갑자기 일하는척 하라면서... 야근 버닝해주길 바라네.........에혀;
0 0
Square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Isnt he great?

But he doesn't know t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