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1 1
Square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I'm back.

With something.
1 2

Three cards

Goddess 가 계속 장난을 친다.
"세 카드를 종합해봐. 확실하잖아."
난 계속 wayout 으로 빠져나간다.
"마지막 카드 하나가 안맞아"
그런데, 그녀가 갑자기 묘술을 부리더니 
직접 내 입으로 설명하게 했다.  
그녀는, 늘 이런 식이다. 늘.

응.

그래.

그래서.
어쩌라고.
2 1
Square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사랑과 복수

1 0

새옹지마

새옹지마라는 말로 내 상황을 자위하려면 화복과 길흉은 외부의 힘에 의해 결정된다는 운명론을 깔고 낙천을 넘어서는 부동심이 필요할게다.
혹은... 손과 넋을 모두 놓고 흘러가는 강물에 두둥실 떠있기만을 바라던가.
나는..
하나님의 뜻이 나의 운명이고 그 길을 따라야겠다고 다짐해야겠다.
정말일까? 하는 의심이 온몸 이곳저곳에서 튀어오르지만..
주여.
제가 약하나 겸손하지 않고
제가 악하나 스스로를 선악의 기준으로 삼고
제가 발버둥치고 있으나 
아무 능력도 없고,
무엇을 위하는지도 알지못합니다.
주의 뜻을 알고
그 뜻대로 살 수 있는 용기를 원합니다
제 세상과 인생의 길과 짐을
주께서 주관하여주시길 바랍니다.
아들이 기도드립니다.
제 잔을 내려주옵소서.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올립니다.
아멘.
1 1

The juice of life

Have you ever been destroyed?
I have... 
1 1

주말

벌써 끝났다구?
2 1

주말

주말에 쉴거다쉬고나면
그다음주의 일 첫시작이힘들어진다
2 3

나는 비가 좋다.
빗소리를 들으며 푹신한 침대에서
이불을 끌어안은채 커피를 한 잔 마시며
영화를 한 편 보고 있으면 세상 부러울 것이 없다.
나는 비가 싫다.
오늘도 낡을데로 낡은 천장에서는 내 이마로 
비가 뚝뚝 흘러 잠을 깨버리고 말았다. 
양동이를 가져와 대충 비를 받고 씻지도 않은채
담배를 꼬나물며 작업복을 입고 출근을 한다.
1 1
Square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연필심

.
인간관계도 그렇다
.
나 혼자 좋아하는 때 받는 상처는 쓰라리게 아프지만,
다 식어버려 굳어진 때에 받는 상처는 더욱 나를 크게 만들 뿐이다.
1 1

a change of conference venue

1. conference venue 가 바뀌었다. 제길슨, 가뜩이나 연구비가 부족한데, 물 한 잔 부터 모든 게 다 비싼 나라로 변경되었다. 이제, 노트북 사는 건 완전 포기다. 이 탱크 같은 1kg 가 넘는 노트북을 더 들고 다녀야 돼?

2. administration 처리하는 게 너무 싫어서, 금주를 잘 지키다가, 지금 소주를 마시고 있다. 아직, 영수증 처리 힐 것이 많은데 이러고 있다. There is something wrong with mentality. 영수증 처리하는 게 이렇게 싫은거는, 뭔가 문제가 있는 거다. 
3. we all die, but why not today.
1 1
Square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3분 복붙] 기사면 랜딩 PV 2배로 올리기.
브라우저 뒤로가기 제어.
이딴거 만들지 말자.

대부분의 서비스가 보다 많은 활동 사용자를 목표로 함은 분명하다.
하지만 얼마나 많은 활동 사용자가 있는지를 가늠할 수 있는 지표에 대한 목표설정은 좀 다른 얘기라고 생각한다.
심지어 그 목표의 달성을 위한 실현 과정이 사용자들을 열받게 만든다면 이 얼마나 근시안적 추태인지...
PV (Page View, 페이지 조회수) 에 대해 강한 집착을 보이는 국내 언론사들이 근래 "뒤로가기"가 실행되는 경우 이전 페이지로 보내지 않고 메인페이지로 이동되도록 하는 기능을 속속 도입하고 있더라. (좀 됐지.. 내가 잠수였던거지..)
사용자 입장에선 개빡치는 UX. 
그렇지만 남들이 한다니까 자기들도 해달라는 클라이언트의 등장은 당연지사.
해당 기능을 도입한 사이트들을 둘러보니 대부분 광고대행사 등이 제공한 스크립트를 사용하는 것 같더라.
메인페이지를 거치는 것도 짜증나는데 그 중간에 광고까지 껴있으니 개짜증..
이딴거 누가 안만들면 좋겠는데 일개 개발자가 뭘 할 수 있겠냐 고민하다가...
클라이언트에게 만들어준 간단한 스크립트를 모두에게 제공하고 너도나도 다들 도입해서 더 많은 사용자들이 더 빠르게 빡돌게 만들면 슬슬 이딴 쓰레기 같은 기능을 버리지 않을까라는 골때리는 결론에 도달했다.
0.
jQuery 를 사용하고 있다고 가정한다.
1.
아래의 코드를 기사 페이지 등 기능이 동작될 페이지에서 로드되는 js 파일에 추가한다.
3번 라인 정규식 패턴안의 synd\.kr 부분은 자신의 도메인으로 변경한다.
2.
기능이 동작될 페이지 HTML 코드 사이에 아래의 코드를 삽입한다.
완성!
코드는 단순해서 쉽게 이해할 수 있겠지만 몇몇 부분을 설명해보자면...
1. pushState 이후에 replaceState 를 다시 콜하는 이유.
pushState 만으로 history 를 조작할 경우 firefox 에서 백버튼이 골때리게 반복된다.
external > page > main > page > main > external
replaceState 를 다시 콜하면 아래와 같이 의도한대로 동작된다.
external > page > main > external
2. popState 이벤트를 사용하지 않고 hashChange 를 사용하는 이유
페이스북 앱 등 in app browser 를 사용할 때 해쉬가 없는 경우 뒤로가기 실행시 popState 이벤트가 발생되지 않음
해쉬를 추가해야 뒤로가기 실행 시 기존 URL (해쉬없는) 로 페이지 변화없는 이동이 발생하고 이 타이밍에 hashChange 가 콜 됨.
또한, Safari 9버전 이하에서 popState 가 지멋대로 fire 됨.
3. 이건 좀 쓸데없는 설명이지만 location.href 는 history 에 기록되고 location.replace 는 history 에 남지 않기 때문에 replace 를 사용해야함.
지원브라우저
웹이고 모바일이고 html5 history api 를 지원하는 브라우저 (http://caniuse.com/#search=history) 에선 기본적으로 모두 동작된다고 기대할 수 있으나 아이폰 크롬에서 동작안됨.
그 외 페이스북 앱 등 인앱에서 웹뷰를 사용하는 경우도 정상 동작.
Tested.
Microsoft Edge.
Microsoft IE 11.
Firefox 52.x (Windows)
Firefox 47.x (Linux)
Firefox 52.x (Mac)

Firefox 52.x (Android)
Firefox 6.x (iOS)
Chrome 57.x (Windows)

Chrome 48.x (Linux)
Chrome 56.x (Mac)

Chrome 57.x (Android)
Chrome 57.x (iOS) *동작안됨
Safari 10.x (Mac)
Safari 10.x (iOS)
Android 6 browser 4.x
Facebook App
자 이제 자리에서 일어나서 팀장이든 부장이든 상사에게 "저희 PV 를 2배로 올리겠습니다!" 라고 보고하고 보다 많은 사용자들의 빡을 돌려(?) 주삼. 
2 3

달리기

이미 열심히뛰고있는데
어째서 더욱빨리뛰라는거죠?
나에게 많을걸바라지말아주세요
그만큼 실망도큰법이니까
2 4

티끌

가끔씩 궁금하다.
이 세상에 태어나기 전 나는 뭐였지?
사람이라는 생물은 어떻게 생각하며 사고하지?
죽음은 끝인가 새 시작인가?
죽게 된다면 영원한 잠에 빠져 끝없이 꿈을 꿀까?
아니면 생명활동이 정지되어 tv가 꺼지는 것처럼
아무 생각도 할 겨를도 없이 모든 것이 없어질까?
신을 믿지는 않지만 정말 환생이란 것이 있는지 궁금하다. 또한 죽는 것이 두렵기도 하다.
오늘도 쓸 데 없는 잡생각을 하며 잠을 설친다.
2 1

별과 희망

내가 보고있는 저 별이 사라지지 않았으면
내가 보고있는 희망이 사라지지 않았으면
저 하늘의 별이 내 슬픈마음에 치료제가 된다면
나는 행복할수 있을까? 
내마음의 별은 빛날수 있을까?
1 0

기찻길

달린다.
논밭이 달린다.
나무도 들판도, 산도
저 멀리 빼곡히 모여있는 빌딩도
자연을 벗삼아 홀로 서있는 저 남루한 빈가도
모두 하나되어 장대한 풍경을 이루나니,
눈 앞에 파노라마가 되어 한없이 흘러간다.
산천은 이리도 무심히 흘러가는데
어째서 우리들은 이곳에서 이렇게 멈춰있는 것일까.
2 2

누구냐, 넌?

누구냐, 넌?
저는 세상에서 가장 착하고 멋진 소년입니다.
누구냐, 넌?
저는 이 시대를 이끌어갈 창조적인 인재입니다.
누구냐, 넌?
저는 한 아이의 듬직한 아버지이자 가정의 기둥 입니다.
누구냐, 넌?
저는 대기업 부장입니다
누구냐, 넌?
저는 그저 늙고 힘없는 늙은이입니다.
누구냐, 넌?
아니, 이미 충분히 말하지 않았습니까?
넌 아직 아무것도 얘기한게 없다.
'진짜' 너는 누구냐?
2 1

anonymously

K 가 말했다. 
"그래서, 헬조선에 태어나면, 방랑도 유목도 여행도 자유도 없다는 말입니까."
L이 대답했다.
".... 성리학이 태동하던 고려시대 유전자를 유지하려는 것 뿐입니다."
K가 비극적으로 웃었다.
"..... 그래서 자유가 없다는 말이잖습니까. 전화를 걸 수는 없고, 받을 수만 있다는 거 잖아요. " 
풋내기...
풋내기...
ㅎㅎㅎㅎ .... 
그 아이는 에쉴론의 정보에 따르는 것일까, 아니면 자본에 따르는 것일까 
별로 궁금하지도 않다.
2 1
Square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독박육아

나를 두고 하는말
임신때도 바빠서 집에 많이 못와서
나혼자 태교하고
애낳을때도 타이밍 못맞춰서 나혼자 낳고
애낳고도 집에 잘 못들어와서
나혼자 하루종일 애기보고
게다가 이제 주말만 집에 올수도 있다는데
이정도면 정말 독박육아.
1 1
Square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나비도 애벌레 시절이 있었고 꽃도 씨앗시절이 있었다.
애벌레와 씨앗도 나비와 꽃이 되기위해서 엄청난 노력을 하였다. 
1 0

상처

상처는 발견 하고 나서부터 아프다. 하지만 발견하기 전에도 상처는 그 자리에 있었다.
1 3 5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