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1 1

지하철

그 안에서
우리는 서로에게 무관심한 듯
시선을 돌리지만
조금 멀리서 보면 어떨까?
철컹철컹
같은 박자에 맞추어 비슷하게 몸을 움직이고 
'다음 내리실 역은...'
들리는 소리에 같이 멈추고
다시 철컹철컹
한 방향으로 그렇게 간다
나와 다른 것 같은 너도
우리들과 다르게 보이려 한 껏 애쓴 너도
비슷한 춤을 추면서 
내릴 곳을 찾아 간다
그 안에서.
0 1

바다

네 앞에 서 있으면
아직은 두렵다
더 치열하게 세상과 싸운 뒤에
너의 앞에서 기죽지 않고 섰을 때
나는 비로소 행복할 것 같다
바다.
3 1

지하철

눈 밑과 어깨가 바닥에 질질 끌린다
올려놓고 다시 탈
퇴근길 1호선 신창행 열차
2 2
Square

친구

"친구"의 의미는 다 친하다고 해서 친구인가..?
친구라 생각 했을 때 남들은 들어주지 못해도
들어줄 수 있는 사람..부모 말고 다른 사람..
친구라 생각합니다 무리한 욕구인것을 서로 알면서
들어주는 그런게 부모말고 또 누가 있겠나요
어디든지 좋은 사람들 만나면 그럴수도 있지만
공감대까지 느낄 수 있진 못할겁니다
서로 공통점을 알아가고 서로에 대해서 알아가며
그렇게 장난 쳐가며 웃고 때론 심한 장난으로
싸우게 되지만 화해 할 수 있는게 친구 아닐까요?
누구나 다 그렇개 생각하겠지만 다시 되돌아 보세요주변 친구들과 어떻게 지내는지..
친구끼리 싸우면서 크는 것이라고들 하지만
자꾸 그렇다 보면 서로 질리고..서로의 정이
조금씩 한계점이 생겨 금방 떨어집니다
친하든 친하지 않든 서로가 조금만 마음을
열어준다면 언제든지 한 발 한 발 다가갈 수 있지만
마음을 주지 않고 오히려 모르는척 한다면
깊은 상처를 입는다..서로 같은 곳을 다니고
한 자리의 앉아 배워가는 동료인데 어째서
한치의 눈길도 주지 않을까요?
"위 테마 사진"을 보면 한 남자가 계단에 앉아

이어폰을 꼽고 혼자 노래를 듣는 모습을 봤을 때
참 쓸쓸해 보이는 것 같습니다 남자가 고개를 돌려
자신의 옆을 바라보고 있는 그 자리에..
친구들이 함께 있다면 어떨까요?
생각해보면 혼자 있는다는 것은 외롭기만 할 뿐
아니라 오히려 친구가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
더 클겁니다 조금만 말을 걸어보면서
다가가면 좋은 연을 만들 수 있는 그런 친구
     -END-여기까지 시범글"댓글" 달아주세요^^
0 1

😐

처음이자 마지막 경고입니다 제 계정해킹해서 이상한 홍보글 올리지 마세요 아이피 역추적하기전에.
한번만더 짜증나게 하시면 인생하직 시켜드릴게요
1 0

바다

지구상, 가장 감수성 풍부한 존재가 바다이지 않을까.
잿빛으로 구슬프다가, 깊은 푸름으로 빛날 줄 아는.
한풀이 하듯 휘몰아치다가, 잔잔하게 품을 줄 아는.
우리는 저마다 마음에 바다를 가졌다.
그 변화무쌍한 카멜레온 같은 일렁임을,
가슴에 품고 산다.
바다의 역동으로,
우리는 살아 있음을 증명한다.
1 1

먼지

블라인드가 햇빛을 채썰어 테이블 위에 쏟아낸다.
수업준비에 허덕이다가 고개를 들었는데,
문득 햇빛 속에 부유하는 먼지들이 눈에 들어온다.
천천히 헤엄치는 듯한 먼지들을 멍하니 보고 있자니
그 작은 알갱이들이 세상에 슬로우 모션을 걸어버린 듯 하다.
'무엇'이라고 설명할 길은 없지만,
내가 원하는게, 내게 필요한게 '바로 이것'이라는 생각이 스쳤다.
느림. 
한숨 한번 크게 들이쉬고 내뱉을 천천한 찰나.
고요한, 여유로움.
0 0
Square

바다

가고 싶다
가서 보고 싶다
가슴이 시원해진다던대.
3 1

행복

내가 그토록 불행했던 이유는
네가 내 옆에 없어서였고
내가 지금 행복한 이유는
이 순간 네가 내 곁에 있어서
0 0
Square

먼지

내가 먼지지.
왜 있는지.
뭘 하는지.
뭐든 먼지같지.
1 1
Square

미니멀리즘

일단 손에든 스마트폰부터 내려놔
0 1

Je t'aime 🌌

Raison de vivre
Rêve de rêve
Tout ce qui commence avec toi.
4 1

이 놈!

친척집에 놀러왔는데 조카뻘 되는 애가 엄마 말을 안듣길래 이놈 이라고 했다가 그보다 어린 둘째가 터터져버렸다. 당황스럽네;;;
1 1
Square

자유

인생이 자유로웠으면 좋겠다.
신이 있다면 무슨 생각으로 인간을 이렇게 만들었을까?
인간은 음식을 만들어 먹을 줄 안다.
하지만 인간에겐 배고픔이 있다. 먹지 않으면 죽는다... 그냥 맛만 느낄 수 있게 해주고 배고픔은 없어도 되지 않은가? 먹지 않아도 살 수 있었으면 좋겠다.
또한 인간은 숙면을 취한다.
휴식이라 어떨까 싶지만 가끔씩 졸림도 없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곤 한다. 잠을 자지 않으면 머리가 부하를 버티지 못 하고 고장나버린다.
졸려움이 없었으면 좋겠다.
숨을 쉰다는 것.
이것은 인간에게 있어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 생명 활동이다.
숨을 쉬지않으면 인간은 수십분 안에 죽는다.
때문에 인간은 활동하는데 무수한 제한을 받고 있다.
너무 높은 곳으로 올라가면 산소의 농도가 높아져 숨을 쉬기가 어려워 행동하는데 문제가 생긴다.
또한, 너무 낮은데로 가도 산소가 부족해져 숨을 쉬기가 어려워진다.
그래서 인간이 숨을 쉬지 않아도 살아갈 수 있으면 좋겠다.
자유라는것은 생물이 얻을 수 있는게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보자면 자유란 죽음이 아닐까나? 삶은 자유를 향하는 여행이다.
0 0

미니멀리즘

미니멀리즘의 첫 단계는 비우기인데.
이 단계에서 뜻 밖에도 얻는 것이 참 많다
나의 주변이 정리 정돈 되고
멀쩡하지만 불필요한 것들을 버린다는 죄책감 섞인 경험이 소유욕과 소비를 절제 하게 한다. 
신기하게 모든 것은 가볍게 비워져가도 통장 하나만은 묵직해진다
신기한 경험이다.
1 2
Square

퇴사할까?

나 내년 2월까진 백조라 알바식으로 콜센터 업무하고있거든.
차라리 고객이 진상인건 그러려니할수있는데
같이 일하는 직원. 그것도 똑같이 사원이
제잘난척 하면서 일방적으로 매니저대신이라며 까는거
진짜 너무 못버티겠다.
매니저가 해도 기분나쁠 소릴 왜 지가 하냐..
어차피 그래봤자 똑같이 사원인데;
2 1
Square

씬디 시즌투를 시작한다

시즌1이라는게 없었는데 시즌2를 시작한다니 놀랍군.
어쨋든 시즌2는 다음과 같이 요약됨.
숨겨진 감성이든
누군갈 욕을하든
알게된 지식이든
맛있는 사진이든
자꾸쓰면 잘써진다.
잘쓰려면 자꾸쓰자.
글쓰기는 잔근육빨.
0 0

미니멀리즘

인테리어나 삶의 방식이 아니라 소프트웨어나 서비스라면 사실 사용자에게 "미니멀리즘" 이 느껴지게 하기위해 물밑에서 엄청난 발장구를 쳐야겠지.
사용자는 아무것도 선택하지않고 (그랬다고 알고있고) 항상 재밌어야할테니까..
1 0

내뱉어버렷더라

한방울씩 흐른다.
한방울.아픔
한방울.후회
한방울.미안
결국 난오늘도
혼자 눈물로 아픔을 씻었다.
-by.눈물샤워
0 0

Rails 모든 연결 SSL 로 변경하기 + Nginx Redirect

Let's encrypt 와 EFF 그리고 여러 스폰서들과 개인기부자들 덕분에 간단하게 SSL 을 적용했으니 이제 모든 http 연결을 ssl 로 돌려보자.
Rails 에서는 Controller 단위에서 force_ssl 을 사용할 수도 있고 보다 와이드하게 전체 설정에서 다룰 수도 있다.
씬디는 https 변경에 다른 별 이슈가 없기때문에 config/environments/production.rb 에 force_ssl 을 설정했다.
이렇게 설정하면 route 룰을 포함해 모두 ssl 연결로 변경된다.
NginX 나 Apache 등을 리버스 프락시로 구성하여 백단에 서버들에게 넘겨준다면 다음의 헤더를 반드시 포함시켜야한다.
Rack 서버는 1) 443 포트로 연결되었는지 2) ENV['HTTPS'] 값이 "on" 인지 3) X-Forwarded-Proto 헤더가 "HTTPS" 인지 3 가지를 보고 판단하기 때문에 리버스 프락시 뒤에 있는 puma 나 unicorn 등은 443 포트가 아닌 다른 포트나 유닉스소켓으로 통신하기 때문에 HTTPS 연결인지 확인하지 못하고 계속 리디렉션 시키게 된다.
NginX 나 Apache 단에서 301 리디렉션으로 연결 프로토콜을 변경할 수도 있겠다.
80 포트를 수신하는 서버 설정을 넣고 해당 설정에서는 http 를 https 로 변경하여 리디렉션시키면 443 을 리스닝하고 있는 아래의 설정이 요청을 수신하게 된다. 
끝.
1 3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