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거울

거울ㅏr



어디서 왔지?
[["synd.kr", 1], ["unknown", 8]]
다른 글들
0 0

거울

거울, 그곳에 내가 있다. 지금 내가 있는 곳이 어디든지.

순간의 내가 나한테 집중하고, 그렇게 다시 움직인다.
1 1
Square

거울

앞에 있는 오징어가 나인가?
2 1

거울

닦아봐야 안다.
그동안 얼마나 뿌연 나를 보고있었는지.
오늘은 거울을 닦고 나를 보자.
힘을 내어 살아보자.
이 삶 끝에 미소짓는 거울속 내가 있기를..
1 2

거울

내 모습이 초라할 것 같아서
아니 아직은 초라해야 할 이유가 있어서
먼지 낀 뿌우연 거울을 닦지 않았다
나는 그 앞을 스치듯 지나며
다만 존재만 확인한다.
아직 나는 있구나.
1 2

거울

거울을 아무리 닦아서 보아도
껍데기가 반질반질하게 더욱 잘보일뿐이다.
아무리 보아도 썩어문드러진 내면을 비춰주진않는 솔직한 거울아
1 1

거울

거울이란 나의 모습 뿐만 아니라 주위의 환경 또는
다른 누군가도 함께 비추는 것이라 생각한다. 거울은
대체 무엇을 보이려는 것일까 아마도 그것은 사람이
어느 곳에 집중하느냐에 따라서 바뀔것이다. 전체를
본다면 전체가 다른 사물의 부분들 또는 거울에 비친
다른 사람들의 모습 그중 나는 솔직히 말해서 2년 전
중학교 에서 교실 중앙 옆의 벽쪽에 붙어 있는 거울을
보며 아주 많은 생각을 했다. 저속에 있는 나의 반
친구는 무엇을 생각하고 있을까 수업에 대한 생각
일까 아니면 또 다른 무언가에 대해 생각하고 있을까
내가 그것을 어찌 알 수 있을까.  내가 저 를 보고있는것도 모를 텐데 난 뒤에 앉아서 학생의 신분으로
들으라는 수업은 듣지 않고 거울에 비친 다른
누군가의 생각에 빠진 모습을 보고있는 불량학생
일텐데. 나는 이러한 생각들을 했었다. 그리고 다시
오늘로 돌아와서 다른 거울에게 물어본다. 오늘은
무슨 생각을 하냐고.
이제 잠도 오고 남은 시간동안 남은 힘으로 학업에
힘을 쏟아야 해서 말하고 싶은 것은 많지만 내가
거울에서 말하고 싶었던건 나의 생각엔 거울은
나를 돌이켜 보게 해줌으로써 날 생각하게 해주고
가끔은 날 반성 시키게도 해주는 좋은 친구라 말하고
싶어서 이 모자란 글을 적었습니다
0 0
Square

거울

당신을 닮은 눈동자마저 원망스러워서.
2 0

거울

거울 앞에 선다
나를 비춰본다
와 이쁘다!
희망사항을 접는다
후....
진짜 못생겼네
이내 방문을 닫고 걸어잠근다
내일도 거울만보겠지.
그냥 잠이나 자자.
1 1

착한아이

있잖아, 
나도 잘하고싶어
열심히 했어
하지만 넌 한마디로 
나를 나쁜아이로 만들어
더 열심히 했어야지
이 한마디가 나의 노력을 
없는걸로 만들어버려
나를 나쁜아이로 만들어버리는 너는,
거울속에 비치는 나야.
2 3

무기력

새벽 3시
내가 뭐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무기력이라는 힘같지도 않은 힘이 나를 누른다.
행복을 잃어버린지 3년째. 더이상 그 어떤 고통도 기쁨도 내 뇌는 받아들이지 못한다. 차라리 고통스럽고 싶다. 힘들어서 스트레스받고 짜증나고 예민해지고 화내고 욕하며 소리지르고 싶다. 옛날엔 스트레스 받고 지칠때 그게 바닥인줄 알았다. 끝인줄 알았다. 근데 도 내려갈 공간이 있더라. 분명히 엘리베이터를 타고 지하2층까지 내려왔는데 날 둘러싼철제상자는 아무런 경고도 없이 깊은 땅을 뚫어버렸다. 어리둥절. 맹. 아무도 모르겠지 알 수가 없지. 처음엔 편했다. 내 정신에 해끼치는 병신도 없고 냄새나는 더러운 벌레도 없었으니까. 여기서 나가고 싶다는 생각이 든건 엘리베이터 거울에 비친 약해진 내 모습이었다. 보기 불편하게 난 수염, 앙상해진 팔, 비트러져 소리가 안나는 성대, 최악이였다 흉했다. 어느샌가 벌레와 비슷한 모습이 되어가고 있었다.
1 3
Square

XX신문 온라인 기사면 광고 비율

어제 한글날 기념 폰트 다운로드 정보 페이지 업데이트를 위해 구글검색 중 한 뉴스 사이트를 방문하게 됐어. 인터넷뉴스나 언론사 닷컴 사이트에 광고 갯수도 많고 질도 떨어진다는건 익히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페이지가 열리고 스크롤을 내리는 내내 숨이 막혀 죽을 것 같더군.
그래서 1415 x 908 크기로 브라우저를 띄우고 첫화면에서 광고 비율이 얼마나되는지 확인해봤어.
광고(적색) : 43.71%
기사(녹색) : 12.83%
기타(청색) : 15.30% (제호, 메뉴, 사고 등 브랜드 콘텐츠)
사실 이 영역은 좋아하는 이성이랑 처음 데이트하는 날 헤어스타일이랑 같은거야. 딱 이만큼의 크기로 첫인상이 결정된다는 말이지. 물론 이미 첫인상이 각인됐고 상대방은 페이지에 떨어지면 휙휙~ 스크롤하며 필요한 것만 쪽쪽 뽑아내고 바로 떠나는 만남이 일반화된게 문제지만, 지금이라도 바꿔야하지 않겠어?
오~래 걸리겠지만 머리카락도 단정하게 손 보고 찌개국물 늘어붙은 티셔츠도 좀 빨고... 그리고 진짜 가장 중요한건 거울 좀 보라는거야.
기자들, 편집자들 자사 사이트는 확인도 안하고 네이버에서 자기 이름넣고 기사 읽어보는 웃기는 짓 좀 그만했으면 좋겠어.
지금 어떤 꼴인지 좀 보고 다른 사람 만나라. 민폐야 민폐.
0 0

천천히

모든게 빨라야만 '쓸모있는' 대한민국에서. 난 '쓸모없는' 삶을 산다. 
 평일 오전, 창밖에서 바삐 지나가는 학생들, 직장인들, 집앞 슈퍼의 아주머니를 보며 '쓸모없는' 담배를 핀다. 어느 곳에 도달하려고 사람들은 저리 바쁘게 움직이는 걸까. 자기 삶이 행복하다고 생각할까.  모두가 느리게 움직이려하는 주말엔 쇼핑몰에 사람이 왜 그리 많을까. '빨리빨리', '효율성'이 전부다 라는 사회에는 왜 그리 형식적인게 많을까. 생각하다 " '천천히'를 잊어서 사람들은 생각하는 법을 까먹었나보구나" 하며 담배를 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