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걱정돼

밤새면 

짜증나

걱정돼

건강이

어디서 왔지?
[["unknown", 445], ["synd.kr", 1]]
다른 글들
0 0

짜증

내가 실수로 한걸가지고 질질끄내 2절 3절진심 계속해;;;
3 0

너와

좋았다
슬펐을 때도
힘들었을 때도
짜증났을 때도
불안했을 때도
함께해서 좋았다
마지막일지도 모르는
지금
이 순간 까지도
1 0

덥고 습하다

" 아-, 더워. "
 거실 방바닥에 축 늘어져 있으면서 선풍기 바람을 맞고 있던 나는 불쾌지수가 점점 올라가는 것을 느끼며 짜증이 가득담긴 목소리로 말했다.
거실뿐만이 아닌,  집안 전체가 덥고 습한 공기로 가득 찼다.  마치 만원 버스, 또는 찜질방같았다. 이런 집안 있는 내게 필요한 것은 에어컨이었다. 이대로 가다간 내가 슬라임으로 진화하게 생겼다. 
 '아, 전기세드는데...'
 그런 걱정을 했던 것도 잠시, 나는 에어컨을 틀기위해 몸을 일으켰다. 돈 걱정으로 이대로 계속 버티다가는 자신이 인간이 아닌 슬라임의 무언가로 변해버릴 것 같은 말도 안되는 걱정이 들었기 때문이었다. 
 그렇게 나는 에어컨을 틀기위해 몸이 움직였다.
자 가자, 천국을 향하여!
2 4

어쨌든 여행

사과 했지만 생각할수록 열받는다는
아빠 때문에 우울한 엄마랑
안스런 울신랑이 걱정인 나랑.
엄마의 하소연
나의 안타까움
조카들의 이모 잔소리 짜증 예약
울아들의 엄마 눈치보기
비 눅눅함 축축함 습함 더위
그래도 어쨌든 여행은 즐겁다
출발✈️
1 2

신선한데요

처음써보는건데 정말 뭐 남는거없고글만쓰는곳인가요? 
점심먹을라고나왔는데 드럽게 덥네요  올때갈때땀나니까 짜증나
1 1

이어팟 잃어버렸다

음악은 이걸로 들어야해 이어팟
다른 이어폰으로 들으면 귀아팟
0 0
Square

내일

아 짜증나.힘들어.쉬고싶다.
이런 무거운 말들을 등에 업고 우리는 또 내일을 살아가겠지.
1 0

선풍기

지난 해에 고장나서 한대 버리고 몇 달 전에 또 다른한대는 동생이 홧김에  부숴버려서 올해 여름, 집에 남은 선풍기가 오직 하나 밖에 없었다. 여섯 식구가 사는 이 집에 필요한 선풍기는 최소 세대라고 철썩같이 믿고 있던 나는 언니를 시켜 인터넷으로 선풍기 두대를 주문했다. 그리고 이틀 후에 늦게 귀가하니 현관에 커다란 박스가  윗 부분만 열린 채 부담스럽게 놓여 있었다. 들여다보니 업소에서나 볼 듯한 커다란 선풍기 두대가 들어 있었다. 인기척을 듣고 거실로 나온 엄마가 짜증난 얼굴로
 '네 언니가 너무 큰 걸 시켰어. 뜯어서 반품도 안된다더라. 네가 조립해놔.'
라고 말씀 하시고 들어가버리셨다. 나는 주섬주섬 가방을 내려놓고 편한 옷으로 갈아입은 후 난생 처음으로 선풍기를 조립했다. 어려울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간단했다. 완성 후 작동해보았다. 시원한 바람에 땀이 식었다. 크기가 커도 생각보다 괜찮았다. 안방 문을 열고 큰 선풍기 택배에 짜증났던 엄마한테 말했다. 
'생각보다 괜찮고 쓸만해. 다 조립해놨어.'  
내 소리에 이미 반쯤 잠들어있던 엄마가 대답했다. '어~그래.'
생각보다 쿨한 엄마의 답변을 들은  나는 문을 닫고 나가려고 몸을 반쯤 돌렸다. 그때 어둠 속에서 앙상해진 아빠의 얼굴 광대뼈가 더 도드라지게 내 눈에 스쳤다. 지난 여름 뇌졸증으로 쓰러지시고 아직은 몸이 많이 쇠약하신 아빠에게 선풍기 조립 정도는 아무것도 아니었다. 마비가 온 아빠의 왼손 때문에 아빠의 많고 사소했던 일들이 나와 엄마의 몫으로 부담스럽게 다가왔다. 선풍기를 조립하며 나는 여름이 다 가고 분해해서 창고에 넣어둘 걱정을 미리 하면서 꼼꼼히 분해 순서를 숙지해 두어야만 했다. 이제 이 커다란 녀석을 내가 잘 조립하고 분해해야 식구들이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더불어 아빠의 약해지고 낯설어진 모습에 적응 중인 엄마의 마음도 다시 안도와 편안함으로 돌려놔야 한다. 미완성 사람인 내가 늦게서야 어른이 되어가는 모습이다.
1 0
Square

안드로이드 앱 업데이트

씬디는 원래 웹 버전이 베이스라 (아.. 시대착오적...) 초기부터 쓰시던 분들은 앱이 있는지도 모르실텐데 몇달전에 안드로이드만 우선적으로 (제가 안드유저라) 등록했었습니다.
저조차도 앱은 설치했지만 설치하고 보니 '당겨서 새로고침' 이 안되기에 뭔가 어색해서 안쓰고 있었죠.
그런데 간간히 안드 앱으로 사용자분들이 들어오시더니 급기야는 누군가 플레이스토어에 무려 리뷰를 남기신겁니다!!
화면 회전 시키면 첫페이지로 돌아간다는 오류 리포트를요.
엄청나게 짜증나는 오류일텐데 그걸 리뷰로 남겨주신 정성과 애정에 무한한 감사를 느꼈지만 과연 내가 언제 업뎃 작업을 할 수 있을까하는 걱정도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오늘 아침 드디어!!! 꽤 이른시간에 출근하게되어 상큼한 기분으로 풀충전되어있는 그 타이밍을 놓치지 않고! 앱을 업데이트했습니다.
회전 시 초기페이지 이동 오류와 '당겨서 새로고침' 을 추가했습니다.
혹시나 씬디 사용하시다가 오류나 버그가 아니여도 불편한점이 있거나 추가되면 좋겠다는 내용이 있으면 아무곳으로나 알려주세요.
씬디에 글로 써주시면 제일 좋구요.
사족)
당겨서 새로고침을 직접 구현하지 않고 안드로이드 SDK 에서 제공하는 SwipeRefreshLayout 을 사용해버렸네요.
구버전 호환성을 꼼꼼하게 확인하지 않았는데.. 업댓은 했으나 마음의 짐은 또 하나 생겼네요 ㅠ.ㅠ
1 1

대화

일.사랑.인생.
더럽게욕하고 포근히감싸고
침뱉고 다독이고
치고박고 안아주면서
짜증내고 웃으면서
이야기나눌수있는 사람없을까요
0 0
Square

여름

아무리 덥고 짜증나도 놀러갈 생각에 항상 즐거움
노을이 가장 예쁜 계절
0 0

종이

흰종이 위에 글을 쓴다.
빈공간을 뚫어지게 쳐다보면서
쓴 글을 창피했다가
울컥 짜증도 나는게
흰종이가
내손에서
쓰여지고 접혀서 결국 찢어지고 더러워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