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고민

너무 생각에 힘들 때
스스로 고립되고 고립될때

결국 살아서 밥을 먹고
결국 살아서 배설 한다.

삶이란 그런 것이다.
몸은 거짓이 없다.

생각도 쌓이면
배설 된다.

사라진다.

어디서 왔지?
[["synd.kr", 18], ["unknown", 91]]
다른 글들
1 2

정말.

졸립다. 바닦에 몸을붙여 손베게를 만들어 잠을달랜다. 술이 마시고싶었다. 그래서 밤새 마실수있는 싸구려보드카를 한병샀다. 안주도없다. 빈속의 내장들이 꿈틀거렸다. 마티니가 생각났지만 생각으로 멈췄다.
밤새 동이틀때까지 마셨다. 먼지를덮고 자던 CDP를 틀었다. 오래전 탐사를위해떠나 고립된우주선처럼 희미한 불 빛과 소리가 들려온다.
radio head의 creep이 귓가에서 멈추지않고
기억속으로 흘러온다. 너무나 오래된기억을
갖고 목으로가슴으로타고들어온다. 
그랬던것처럼 음악을 안주삼아 술을마셨다.
시계가없어 아침이온줄모른게 아니라
시계가없어 아침이 오지않길바랬다.
술기운이떨어지기전에 잠들어야한다.
잠들어야 아침을 맞이할수있다.
1 0

패턴 3

* Generalization 
- 내마음대로 타인의 고통 패턴 찾기
1 가족에 대한 기대와 부담: 애도/사과의 시간을 갖거나, 마음 털어 놓은 것을 못한다. 엄마가 딸들의 고통에 공감해주지않는 것에 딸들은 마음의 상처를 받는다. 어머니, 아버지, 아내, 남편의 역할에 대해 힘들어 한다. 어머니들은, 아이들이 들러붙는 것을 싫어한다.
2  자기 계발: 자기 자신이 내향적인지 외향적인지 무엇에서 힘과 원동력, 에너지를 얻는지 잘 모르고, 따라서 자기에게 힘이되어주는 원동력과 접속하지 못한다. 자기가 추구하는 가치에 대해명확히 파악하지 못하며, 그걸 개발해 본 적도 없고, 개발 계획도 구체적이지 않다.  독창성, 아이디어개발, 깨어있는 의식 등에 관심이 많이 있지만, 정작 그것을 구현할 그라운드를 갖지 못고, 주변 사람들의 기대, 가족안에서의 역할, 신체적 한계 등등에 제약을 받는다.
3 온전함/관계설정: 명문대를 나와야 자기 가치가 생기고, 사람들에게 인기가 올라간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상대방을 잘 대우해줘서 인격적 존중과 따듯하고 행복한 순간을 만들어 퍼지티브 싸이클을 만들어서 하기 보다는, 자기 프로필을 올려 놓고, 상대방에게 함부로 하다가 관계가 나쁘게 끝나고 증오로 끝난다. 아이러니 한 것은, 프로필 올리고 스펙만드느라고, 정작 친구 사귀고 관계 형성하는 데 시간을 마련하지 못해 고립된다. 인정받으려고 스펙을 올리려고 총력을 기울이다가, 결과적으로 그것 때문에 인정을 못받는 것이다. 스펙이 올라가거나 돈이 많아지면 사랑과 인정받을 수 있다고 착각한다. 인간에 대한 이해와 reading 부족. 리더쉽 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