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구름 또 봤다.

구름 너무 재밌고 예쁘게 생겼다.


20180709


매일 구름이 둥둥 떠다녔으면 좋겠다.

다른 글들
0 0

구름

구름을 본 지가 언제인지 기억이 나질 않는다
매일 고개를 땅에 처박고 모니터에 두고 책만을
넘기기에 하늘을 볼 시간이 없다.
낮과 밤이 바뀌는지도 모른다.
이 사회의 시간에 맞춰 움직이고 먹고 잔다.
2 0
Square

구름

나는 아무리 힘들어도.
구름은 꼭 한 번 쳐다본다.
뭔가 기분이 엄청 좋아져서
고민을 잊게 해준다.
0 0
Square

구름

학교에서 구름은 작은 물방울이 응결하여만드러짐.
이라배웠다. 하지만 내 구름은 꿈이 하나하나 쌓이고 쌓여서
만들어 지는거같다. 이렇게 쌓이다보면 언젠가 비가되 다 없어지진 않을까.
 쌓여만가는 버킷리스트 이루기엔 너무나 높은 목표 쌓이다 그무계에 못이겨 비처럼 우수수 초라한 흙 웅덩이가 만들어지진않을까 생각해본다. 
그래도 누군가 순수한 어린이는 그웅덩이에 빛인 그 얼굴을 보며 꿈을꾸겠지 수순했던 나처럼 
0 0

구름

몽실몽실
맛있고 달콤한
솜사탕같은
구름
구름은 하늘의 솜사탕일까?
0 0

구름

구름을 언뜻 보면 
타고 날아 갈 수 있을 것같고 
또 언뜻 보면 
내가 후 불면 그냥 날아갈 것 같다가 
또 언뜻 보면 
너무 무거워 내 밑으로 떨어 질 것 같더라고 
또 언뜻 위를 보면 
언제나 그냥 그 모습 그대로 흘러가는 구름이 
참 내가 닮고 싶은 모습이더라 
어떤 모양을 하더라도 변함없이 구름은 구름이란 거 처럼 
1 0
Square

구름

너는 내게 구름이라고 불리웠다.
한평생, 너를 이름보다 구름이라고만 불렀다.
갈구했던 너는 나로인해 그 짧은 생애를 마감해버렸고
그 끔찍한 나날에서 나는 무너져내렸다.
검붉은 선혈들이 내 몸을 낭자했다.
단 한번도... 너를 사랑했음을 말하지 못해서일까.
아니면 하늘에 있던 것들을 따서 지은 우리의 이름탓이었을까.
구름 혼자서는 살 수없기에 너는 네가 존재하기위해 하늘을 데려갔다.
그리고 햇님 역시 거두어갔다.
홀로 남은 나만이 그 모든것을 묵묵히 견디어내며 서글피 울어버리곤 한다.
그래서 지금은
.
.
행복할까 네가?
by.nabi
0 0

구름

저 하늘의 구름이 되고 싶다.
그 누구도 미워하지 않고 
순수하고 깨끗한 하얀색으로 있을 수 있으니까.
누군가를 미워했더라도 
한 번 크게 울고 나면
다 잊고 다시 깨끗한 하얀색이 될 수 있으니까.
나도 저 구름처럼 누군가를
사랑하기만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저 하늘 위에 구름이 되고 싶다.
계속해서 깨끗한 마음으로 있을 수 있으니까
0 0
Square

구름

어제아침은 검은 파랑이었다.
비가 온다는걸
난 검은 파랑이 좋다
이참에 비에 내 마음을 좀 섞어서 보냈거든
오늘아침은 하양파랑이다.
어제 내 마음속에 씻겨내려간 뭔지모를 탁한 것들이 사라지고.
오늘아침은 깔끔파랑이다.
항상 검은 파랑 뒤에는 깔끔파랑이더라
0 0

하늘 또는 구름

하늘은 파랗고 내마음은 검은색이다
바람은 노래하고 내마음은 노래하지않는다
해는 빛나고 있고 내마음은 빛이 꺼져있다
곰은 희망이 있고 나에겐 희망이없다 
그사람은 행복하고 나는 행복하지않다
나는 우울하고 그사람은 우울하지않다
다른사람은 취업을 하고 나는 취업이 되지않는다
나는 꿈이 무엇인지모르고 다른사람들은 꿈이 뭔지 안다
2 1

문득구름

잠깐
달을 보러 나왔다.
분명 1일일진데
반달이 곱게 떠 있었다.
문득,
구름이었나
1 0

구름같은 너는

하늘에 떠있는 구름 중 너는 어디있을까?
잠시 다녀온다면서 구름처럼 사라진 네 거짓말을 왜 믿었을까?
"잠시 다녀올께."
그 한마디가 마지막이 됬을 줄,더 이상 너를 보지 못하게 되리라.
혹 너를 만나게 되면 전해주고 싶어
"구름처럼 나타나서 구름처럼 따스한 사람이 되라고"
나처럼 떠나지말고
오늘도 난 너에게 말하지만 하늘 위에 있을 너는 듣고 있을까?
2 2

세상 모든 구름은

어머니와 헤어진 시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