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구역질

"일상의 일이란 아직은 본능만으로 꿰뚫어볼 수 없는 거란다. 이 아이가 조금만 더 자랐어도 울거나 구역질하지 않았을 거야. 단순히 일상적인 일로 받아들였을 테니까. 조금만 더 나이들면 울지 않게 될 거야."

다른 글들
1 1

나이

나무의 나이테를 보면 수령을 알 수 있다. 동심원의 개수가 곧 나무의 나이다. 여름에는 무럭무럭 잘 자라서 목질 또한 색이 엷고 무른 재질인데, 혹독한 겨울에는 색이 짙고 치밀하다. 나이테의 너비 또한 여름에 자란 부분은 넓은데 겨울의 것은 좁다. 나무가 한 겹 한 겹 쌓아올린 여름은 행복한 기억이 가득했을 터이고, 겨울은 어떻게 살았는지도 모를 만큼 버텨내기 바빴을 것이다. 사람도 그렇겠지. 풍요로운 환경에서는 몸도 정신도 금방 성장하며 타인을 잘 이해하고 공감해 주지만, 고단할 때에는 성장도 더디고 강팍해지기 마련이다. 자기의 생존에만 골몰하게 된다. 끝이 보이지 않을 만큼 길고 절망적이었던 겨울이라도, 지나고 나면 어땠는지 잘 생각나지 않는다. 나에게는 그 때가 그랬다.
0 0
Square

나이

2011 월간 윤종신 12월호 - 나이
0 0

나이

어느덧 습함이 내 온 몸을 뒤덮던 여름이 지나고 내 발 밑엔 어느새 말라버린 낙엽만이 밟히는 지금.
아, 나는 어느새 모든게 말라버려 금방이라도 바스러질 듯 아슬아슬하게 서있다. 나의 생기는 언제 어디로 가버렸는가. 차마 찾을 의욕도 없어 평생을 이리 살아야하나 고개를 돌리면 아아, 나만 이런건 아니구나. 하고 달뜬 숨을 내뱉는다.
0 0

나이

나는 하루하루지날때마다 나이를 먹는다.
그리고 나이를 먹음에 따라 미래에 대한 슬픔,
두려움,희망,행복에 대해서 생각해본다.
하지만 나는 가끔 어린시절로 돌아가고싶다.
걱정이 없던 시기로 가만히 누워있으면 부모님이 
알아서 다해주셨던 그시절로 돌아가고 싶다.
1 0

바람이 불었고 꽃이 흔들렸다.
흔들린것은 나이던가 너이던가
나의 꽃
나는 네가 이다지도 아름답게 피기를 원했다.
0 2

나 살 좀 뺄까?
날씬해지면 기분도 좋고 자신감도 생기지 않을까?
나이도 있고.. 이제 안빼면 못 뺄거 같은데..
5 0
Square

아니 이런 ㅅㅂ

남들도 다 나처럼 힘들게 사냐?
여기서는 이놈 눈치보고
저기서는 저놈 비위맞추고
일은 일이니까 힘들고
가장은 가장이라 힘들고
내가 나이가 많아서 참고
내가 나이가 어려서 참고
내가 못나서 참고
내가 좀 더 잘나서 참고
다들 이렇게 힘들게 사냐?
4 4

과자

나이가 들어도
과자는 맛있다!
3 1

고백

나...부끄럽지만 
내 나이 까먹은적 있다ㅋㅋㅋㅋ 
끝자리가...영인지 하나인지 둘인지;;;;;
3 2
Square

가을 그리고 겨울

가을이 왔다 싶었는데, 벌써 겨울인 듯 하다.
사는 것도 다를 바 없다.
태어났는가 싶었는데, 나이만 먹어간다.
2 2

신디

나이드니 사람 없는곳이 좋다
그런데 정말 아무도 없는곳은 싫다
나에게 신디는 이런곳^^
2 1

국밥

어렸을때는 그렇게 국밥을 좋아하지 않았다. 나이가 들수록 국물이 있는걸 찿는걸보니 소화력이 떨어지긴 하나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