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그대


다른 글들
4 0
Square

소원

후우-
하고 스무개의 촛불을 꺼뜨린 날,
너는 나에게 물었다.
소원은 빌었느냐고.
나는 "아, 깜빡했네."하며
목구멍 바로 밑까지 올라온 심장을 쓸어내렸다.
너는 옛날에도 예뻤는데
어떻게 지금도 그렇게 예쁠 수가 있는지.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예뻤으면,
예쁜 게 늘 너였으면. 하고
소원 아닌 소원을 빌었는지 모르겠다고.
꽉 들이찬 그 말을 못 막아냈더라면,
우리 기억은 좀 달랐을까.
그게 벌써 10년이 다 지나고,
나는 너는 아련해졌을 지언정
아직까지도 그 마음은 너무 예뻐서
그 마음을 준 너와 함께
가슴에 잘 담아두었다.
그래.

담아두었다.
그게 그렇게 오래 아플 줄을 모르고.
잘.
8 1

그대

당신 먼 곳에서
나의 그대를 보았습니다.
그대,
저 하늘, 별, 구름 속에서도
`반짝` 잠깐의 빛도 내지 못해
그대가 저를 보지 못하면 
저는 그대가 저를 잠깐이라도 볼 수 있도록
별똥별이 되어,
그대에게 `소원`이라는
당신의 행복의 바램을 듣고
그대의 행복을 원 없이 빌 것입니다.
1 0

그대

그대를 바라만 보아야 하는 날이 올 줄 알았다면

그 때 바라만 보고있지 말걸
그대가 손을 내밀었을 때
그 손을 놓지 말걸
그대가 삶을 힘들어할 때
그대의 삶의 이유를 말해줄걸
0 0

그대

그대
  우리 아버지시여  

우리를 위해 밤을세워가며
일을 하시고  
우리의 죄를 용서하시고
오직 우리를 위해 싸워주시고 악에서 구해주셨고
그대의 매일 마시는 술과담배로 눈이 노랗게 변색되는걸 볼때마다 우린 맘이 아픕니다. 
그대가 젤 맛있다는 술이 내가 따라주는 술이라고 
이야기 해주는 그대를 참 사랑합니다.
우리의 말없는 지금까지 묵묵히 지켜온 약속들 그 무엇 말도 필요없지만 ......
하루 하루가 힘겨운 짐을 가지고 있는건 서로의 표현으로 지탱해 나가는것 뿐입니다.
하늘 별 구름 해와달 그 어떤것과도 우리의 愛 감히 비교 할수없습니다
내 다섯의 아이들
당신도 
지금 마지막 아이지만..  그아이 다섯번째 내 아이입니다
0 0

그대 뿐

그대 뿐
처음 그대를 마주쳤을때
오직 그대만이 빛나는
그대의 세계가 펼쳐졌습니다.
내가 그곳에 발을 딛자
내안의 설렘이라는 아이가
심장박동을 따라 빠른속도로
내 온몸에 퍼져 나갔습니다
나의 마음은 이미 그대를 향했지만
저 깊은곳에서 꿈틀대며 올라온 
용기란 녀석이 아직 고개를 숙이고 있네요.
그 녀석이 살며시 고개를 내밀자 확 낚아챈 그대
그모습이 나의 혼 까지 모두 쏙 빼내어갔네요
귀엽고 예쁜그대. 매력이 넘쳐흐르는 그대.
난 그대 뿐이고. 그대 뿐입니다♡
-슈퍼울트라맘모스-
1 0

그대 나에게 슬픈 꽃처럼

그대는 나에게 슬픈 꽃,
가녀린 잎, 집요한 뿌리.
나 그대에게 그저 작은 꽃 한 송이라도 되길 바랐건만
결국 나를 지게 한다, 아,
아름다운 꽃이 독을 품어 아름다운 것을 알았더라면.
차라리 사랑이었다 하지 않았더라면.
2 0

이미 그대 떠난 후라는 걸

버스가 지나갔다
아무리 불러봐도 아무리 달려봐도
잡을 수 없다
항상 그 자리에 있을거라 믿었다
조금 늦게 일어났더라도
뛰지않고 걸어왔더라도
항상 그 자리에 기다릴 줄 알았다
매정하게 가는척하다가도
불러세우면 멈추리라 믿었다
너무나도 익숙해진 나머지 
'소중'이 '당연'이 되었다
이미 그대 떠난 후라는걸
알아차리고 말았다
0 0

이미 그대 떠난 후라는 걸

알게되었다.
낙엽이 지는 걸 보곤
확신했다.
다시 만날 것을
다짐했다.
더 멋져질 것을
두려웠다.
만나지 못할까..
설레였다.
다시 만나게되서
아쉬웠다.
잘 못해줘서
후회된다.
옛날도 지금 처럼 잘해줄걸
그대가 떠난 후란걸 알게되었을 때
미친 듯이 뒤로 뛰어가려 노력하지만
그대가 떠난 후인데
나보고 어쩌라고..
0 0
Square

이미 그대 떠난 후라는 걸

아직도 그녀의 온기가 남아 있는거 같다. 
넌 이미 나에게서 떠났는데 어떡해야될지 뭘 해야 할지 하나도 모르겠다. 이미 나에게서는 눈 감은채 
떠나간 너 인데 난 견디기 힘들다. 너의 따듯한 손길
날 향하던 사랑 스러운 손짓 너에게서 흐르듯
떨어지는 빨간 꽃잎  마지막으로 소리낸 너에게 난 
어둠을 주고 말았구나 널 다시 만난 다면 그때는 
너의 영혼을 뺐어 가지 않았을텐데 이젠 안녕
1 0
Square

꽃이 진다고 그대를 잊은적 없다.

꽃이 졌다고 꽃이 사라진것은 아니니
밟히고 시들어 흩어진다고 해도
다시 꽃이 필 날을 기다린다.
0 0

꽃이 진다고 그대를 잊은적 없다.

꽃이 진다고 그대를 잊은 적 없으니
다시 돌아오면 바로 나를 찾아주오
1 0

꿈을 꾸었는데 , 그대가 들어왔네요 
어서와요 내꿈이 따뜻하게 반겨줄테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