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그리움

전하지 못하는 마음을

종이에나마 끄적거렸다


그러다 문득 

이게 뭐하는 건가 싶어서

지우개를 집어들고 

깨끗이 지워버리고

쓰레기통에 던져버렸다


그리고 언젠가

책상에 다시 앉았을 때

무심히 바닥에서 주운

종이 한장에

꾹꾹 눌린 연필 자국이

남아있었다


그 때 무언가 가슴속에서

꿈틀대던 것 

여전히 내 맘 깊숙히 자리잡은

그댈 향한 그리움

다른 글들
1 0

그리움

보고싶다.
너가 그리운 것 인지,
너와의 추억이 그리운 것 인지
잘 모르겠다.
그저 너를 보고 싶다.
얘기도 하고 장난도 치고 놀러다니며
새로운 추억을 쓸 수 있게.
2 0

그리움

그때는 당연하기만 했었다.
오늘도 당연하게 보낸 시간을
그리워할 수 도 있겠다.
0 0

그리움

문득문득
 가슴 밑바닥에 스쳐 묻어있는것이 무엇일까
아 보고싶다
0 0
Square

그리움

사랑하는 아내가 울고 있다.
그것도 나 몰래 말이다.
그리 움 난 어쩌란 말인가?
속으로 연거푸 되뇌어봤지만 쓰린 속이 진정이 되지 않는다.
기러기 아빠신세 수년째 진행중...
아내가 그리운 건 아마도 날 위로하고 싶어서 일게다. 그런데 참된 위로란 때로는 서로를 부둥켜 안기 보다 등을 돌리고 있을 때에 온다.
하늘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 더 높은 곳을 향해서...
사랑하는 아들 딸들에게 Dream
2 0
Square

그리움

우리는 그렇게 뒤돌았지만
나는 아직 너의 뒷모습을 잊지못했다.
후회라던가, 구차한 미련따위는 아니다.
다만, 
너와 모든걸 함께했던 나는
정말로 황홀했고 반짝거렸기에.
너를 진심으로 사랑했던
나를 진심으로 사랑했기에.
그 모든 순간의 나를 간직하기위해
아주 조금만 더 너를 그리워하고자 한다.
2 0
Square

그리움

어째서일까? 분명히 내가 원했던 이별이었을탠데
내 마음속에는 후련함보다는 지난 날의 그리움으로 꽉 차서 숨을 쉴수가 없어 
0 0

그리움

이제는 곁에 없을 걸 알지만
나 같은 사람 바라봐줘서
우리 서로 마주 볼 수 있었음에 행복합니다
두 눈 다시는 볼 수 없지만
내 눈 꼭 감고 다시 그댈 그려볼께요
보고싶은 내 마음이 그리운 얼굴
마음 편히 볼 수 있도록
내 마음 흔들리지 않도록
그댈 다시 찾지 않도록
0 0

후회

항상 뒤늦게 오는
후회
그댈 떠나보낸 뒤
차오르는 그리움
애써 웃으며 
아무렇지 않은 척
일어나 보지만
흐르는 눈물은
멈출줄 모르고 
힘이 풀린 다리는
그대로 주저앉아
다시 일어날 생각을
하지 않는다
떠나는 뒷모습에
자꾸만 떠오르는 기억들
쌓여가는 뒤늦은 후회
0 0

그리다

보고 싶어서
아무것도 없는 허공에
그대 얼굴을 그려놓고
팔을 휘저어 본다
더 이상 곁에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계속 그린다
내 안에 그댈 향한
그리움이 다할 때까지
더 애타게 그린다
그 동안 미안했던 일들
더 잘해주지 못한 마음
전해보려고
휘청이는 몸 
애써 붙들고
자꾸 그댈 그린다
0 0

떠나지마요

떠나지마요 그대여
그댈위해 다 주고 또 주었는데
결국 그대는 떠나가네요
그대없는 삶 살아서 무슨 소용일까요
아무도 모르게 조용히 떠나
그대곁에서 머무르고싶네요
소중한추억만 곁에 남아
영원히 내곁에 있네요
그대는 떠나갔지만
그대 추억은 영원히 내곁에
떠나지마요 그대여
떠나지마요
0 0

여행

지친 마음
자꾸 그대 떠오르는 마음
추스르려 여행을 떠났다
다 놓고 왔다고
텅 빈 것 같은
마음을 들여다봤을 때
조각조각난 사랑했던 
마음이 남아서 
그댈 그리고 있었고
어쩌면 아직 사랑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혹시 너도 그럴까 싶은 마음에
나 같은 사람 잊고 잘 살기를
행복한 일만 가득하기를
여행하는 내내 빌었는지도 
그랬는지도 모르겠다
0 0

사랑하지 않는 날

오늘은
그대를 사랑하지 않아야 하는
첫째 날 입니다
아직 실감나지 않아서
텅빈 손을 내려보며
쥐었다 폈다 해보고
자꾸 옆으로 가는 시선을
붙잡아도 보고
별 짓 다해보지만
달라지는 건 없고
이제는 차갑게 식어버린
더 이상 울리지 않는
핸드폰을 손에 쥐고
혹시나 아프진 않은지
나처럼 많이 힘든지
물어볼까 고민도 했지만
이런 내 모습이
그댈 더 힘들게 할까봐
깜빡거리는 번호 위로
눈물만 흘러내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