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기대

내게 기대.


부끄러워 말고 넓지는 않지만 포근할거야.


언제나처럼 센 척 강한 척만 하지 말고 너의 깊는 내면 속 이픈 감정들을 꺼내봐.


그 감정도 결국 너야.

다른 글들
3 0
Square

기대하지 마

왜, 무슨 근거로 나한테 그렇게 많은 기대를 하는거야? 내가 무조건 성공할거 같아?
웃기지 마.
정신차려.
난 뭣도 하나 제대로 못하고 매일 애매하고 대답도 잘 못하고 눈치도 없고 패기도 없어서 좋은 성격도 아니야. 근데 왜? 내가 잘난게 뭔데 나한테 많은걸 바래?
ㅡ 싫다고 했잖아.
왜 나한테. 이럴거면 태어나게 하지 말지 그랬어.
그 무겁고 무서운 짐을 내게 주는거야?
내가 나아가야 하는 길은 한정되어 있어?
왜 자꾸 날 죄인으로 만들어.
엄마 힘들다고 말할 때마다. 돈 없다고 한숨 쉴 때마다. 내가 놀려고 하면 공부 얘기 꺼내는 것도.
나 언제까지 이래야 해? 힘들고 답답해.
물 속 깊은 곳에 큰 바위 아래 깔려 있는것 처럼
다이빙대에 대롱대롱 매달려 있는것 처럼
한 손에는 불타는 라이터를, 한 손에는 기름을 들고 있는것 처럼 무서워.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미안해 엄마.
난 기대에 못 미치는 나쁜 새끼야.
0 0

기대

내 팔이 비록 짧지만
내 어깨가 그리 넓진 않지만
네가 맘 편히 기댈 수 있는 그런 날이, 
언젠가는 부디 오기를..
0 0

기대

길 모퉁이 너머 
니가 있을까
지금 내 귓가에 
들리는 발소리가
혹시 너일까
오늘도 기대해
알아,
돌아 오지 않는다는 걸
이미 알고 있으면서도
자주 걷던
익숙한 길거리에
자연스레 떠오르는
나를 가득 채우는
그런 너라서
바보같지만 
혹시 너일까
내일도 기대해
0 0

기대

난 미장원에 갈때마다 항상 이번엔 머리가 잘 짤리지 않을까 라는 기대를한다
매번 실패하지만 그 다음엔 잘 될거라고 기대를건다
0 0

기대

기대 받는건 두렵다
기대 받지 않는건 슬프다
그럼 어떡해야 하지?
그런 인간이 이 세상을 살아갈려면 어떡해야 하지?
1 2

거울

거울을 아무리 닦아서 보아도
껍데기가 반질반질하게 더욱 잘보일뿐이다.
아무리 보아도 썩어문드러진 내면을 비춰주진않는 솔직한 거울아
0 1

아픔

아프다고 표현해야만 아픈 것일까
미처 살피지 못했던 내면이 곪아버렸음에도
아무런 느낌조차 갖지 못했던 나는.
나는 통각을 상실한건가.
0 0
Square

Quivering

<자연스러운> 전율을...
문학적으로 열망해 본 적은 있지만,

사소한 '끌어당김'으로

<인위적으로> 전율해 보긴...
...
하긴, 이게 처음은 아니다만.
(아, 진지하게 쓰려고 했는데)
표피적인 스킨쉽도 정신과 이성(理性)을 깊게 흔들 놓을 수 있다.

하루 종일,

그날 밤까지 잠식시킬 수도 있다.

미친 생각하게 하면서.

게다가 그 말은 더더욱 강렬하게 정신을 흔들어 놓는다.

역시, 작업 멘트가 중요해.

0 0

조화

조화처럼 외면만 아름다운 사람이 되지 말고 
내면도 아름다운 사람이 되어봐요
0 0

애정결핍

부족하다. 무엇이냐고 묻겠다면 한가지 흰트 따위를 
주겠다.이 감정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일까? 정답은
자신의 내면속의 내면 , 순수한 목적과 동요. 그사이 어딘가.
그쯤이라고 흰트를 주고 싶다.조금 더 확실한 예시를 주자면,우리는 무언가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순수한 감정을 갖고있다. 그 목적이 무엇이냐에 따라 다르지만 그것을 이루고싶은 마음만큼은 순수하다.그러나 그것을 동요하게된다.
[가질수 없는 것은 없었는데] 하나의 마음이  우리의 뇌와 신경에 부딪친다.마음이 크게 동요되기 시작한다. 마침내 그끝이 최악이라고 할지라도 우리는 하나를 원했다.
그리고 차츰 우리는 그것을 사랑. 이라고 표현하기도 하였다.내가 믿고 싶은 사랑의 농도가 짙으면 짙을수록
나는 점점 시들어갔다.그리고  빌빌대며  시든 꽃은 물을 원한다. [그저,갈증을 해소하고 싶어서]
욕심이란 것을 알아채지만
그저,순수하게 사랑을 바래서였을 뿐이었다.
마침내,우리는 최종적인 결론을 유추해냈다.
아, 이것은 사랑이 아니었다라고.
[그저,병적인 집착을 사랑이라고 칭하고, 사랑을 원했다¿]
하지만 우리는 신기하게도 잘못되지 않았다.
모든이들은 점점 누군가를 위한게 아닌 나를 위한 것.
충실하게 나만을 위한 병적인 사랑을 원했던 것.
그게 전부였다.
4 0

웃음

항상 웃고만 있다고, 정말 웃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아야한다.
내가 울거나 화를 낸다면 내 앞에 있는 사람은 기분이 좋지 않겠지. 그것을 피하기 위해 슬퍼도 힘들어도 웃음을 짓는다. 내면이 흉터로 가득해져도, 내 앞에서 나를 바라보는 이를 위해 웃음짓는다.
내 속은 이미 다 썩어 문드러졌는데, 앞에 있는 이는 알지 못 한다. 아무리 힘들어도 모른다. 앞에 있는 이가 알고 있는 것은, 내가 언제나 바보같이 웃는다는 사실 하나 뿐.
0 0

소중함이란

나의 자만으로 인해
너라는 소중함을 보지 못 했다
곁에 있으니 당연하다고 생각해버린
멍청함은
실소가 흘러나오게끔
나는 그저
뒤늦게 깨달아 버린 나에게
이제야 깨달았냐며 
내면의 내가 비웃으며 말하기를
온몸이, 마음이 천근만근한채로 
소중함을 모두 잃어버렸다
가장중요했던 소중한것을 
내의도가 아닌 타의로 잃어버렸을때
이성이 멈춰 사고 하지 않을때
나에게 떠오른건 너뿐이라
너무착한 너는 나를 한없이 감싸주지만
나는 그러질 못 해서 
보이지 않던 칼로 너를 마구 찔러버렸었어
하지만 지금에서야 떠오르는 네가
너무 고맙고 미안하고 슬퍼서
손에, 발에 방울방울맺혀
붉은 산수유와 새빨간 앵두같은 그것 들이
눈물과 섞여 연한 검붉은색이
낭자하게 흩날리면
마치 꽃잎이 휘날리는것 같아서 
끝없이 도망만쳐야하는 꽃밭같지 않은가
나는 너의 소중함을 뒤늦게 깨달았을때 
달리기 싫은 그 꽃밭을 달리고 있었던걸지도 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