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기억

살면서 기억하는 것의 종류는 여러가지다.

다른 글들
4 3

내 삶의 오너가 되자

휴가 갈 때, 회사 눈치를 보는가?
가족이 아픈데, 회사 눈치를 보는가?
아이의 졸업식인데, 회사 눈치를 보는가?
당장 때려쳐라
한 번 사는 인생, 자기 인생의 주인공은, 본인 스스로가 되어야 한다.
나에게 스스로 해주는 말...
1 2
Square

패키지보다는 배낭여행

배낭여행은 자기 맘대로 일정을 짜서
움직이는 것이고 언제든 일정이 바뀔 수 있는 것이라면,
여행사 패키지 여행은 가본 적은 없지만
단체로 정해진 일정에 따라 움직이니
중·고교시절에 갔던 수학여행 같은 게 아닐까.
 
조금은 무리한 비유일지 몰라도
직업을 여행에 비유하자면,
평범한 월급장이가 패키지 여행에 가깝다면
프리랜서나 창업을 하는 것은
배낭여행에 가깝지 않을까.
 
패키지 여행이 효율적이고 안전한 반면에
다소 자유롭지 못하다면, 배낭여행은
다소 비효율적이고 조금은 위험할 수 있지만
(외국여행 갔다가 국제미아가 될 수도 있으니까)
도중에 일정을 바꿀 수도 있어서
자유롭게 움직일 수도 있다.
 
여행은 패키지와 배낭여행을 선택할 수 있는데
직업은 그렇지 못한듯하다.
어떤 사람이 배낭여행을 떠나고 싶어도
위험하다는 이유로 주변에선 자꾸
패키지 여행을 떠나라고 한다.
물론 배낭여행을 떠나는 사람도 있지만
그런 경우는 부자 부모를 만났거나
아주 용기 있는 사람들일 것이다.
 
사람마다 선호하는 여행의 방식이 다르듯
하고 싶은 일의 성격도 다르다.
만일 창업을 하거나 프리랜서를 해서
수입이 넉넉하지 않거나 실패하더라도
최소한 살아갈 수 있고 다시 일어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된다면
 
사람들이,
특히 많은 젊은이들이 좀더 창조적이고
실험적인 일에 도전하지 않을까.
창업을 할 수도 있고 프리랜서가 될 수도 있고
사회운동을 할 수도 있을 테다.
아니면 회사원을 하더라도 지금처럼 대기업에
목을 매기보다는 작은 회사에 도전하는 이들이
많아질 것이다.
 
물론 그렇더라도 안정적이거나 높은 월급이 좋아서
대기업 사원이나 공무원을 하고 싶어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을 테다. 그리고..
그들도 존재해야 세상이 돌아갈 테니까.
어떤 일을 선택하든 그건 각자 자기 마음이다.
 
다만 패키지 여행과 배낭여행 중
뭘하고 싶은지 마음대로
선택할 수 있는 자유가 있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둘 중 어떤 것을 선택했더라도
나중에 번복할 수 있는 자유까지도,
일부 예외적인 사람들이 아닌 모든 이에게.
 
만일 그런 세상이 된다면, 내 선택은
패키지 여행보다는 배낭여행이다.
2015.08.07 원문
2 0

내뱉어버렷더라

한방울씩 흐른다.
한방울.아픔
한방울.후회
한방울.미안
결국 난오늘도
혼자 눈물로 아픔을 씻었다.
-by.눈물샤워
3 3
Square

인생

인생. 꼭두새벽
더위를 못 이겨 감히 논합니다.
이팔청춘에겐 버겁고
중년의 가장에겐 무겁고
팔순노인에겐 힘에 부칠지도.
그래도 살아갑니다
오늘들을 감내하면 인생이라고
지금에 집중하면 삶이라고 
어쩌면
이 땅에서 죽어야 할 존재들에게
인생이란, 

이 땅에서 빌붙어 살 자격을 얻는 것.
단지 그것일 겁니다.
1 0

추억

하루 하루 기억을 쌓고 있다
그 기억중에는 여러 종류가 있다
너무 행복해서 잊고싶지 않은 기억
슬프고, 아픈 잊고싶은 기억
두가지 모두를 통틀어
우리는 추억이라고 한다
그 추억이 트라우마가 되기도 하고
그저 행복했던 기억이 되기도 하는데
추억앞에 행복과 슬픔을 넣어 
두가지를 구분한다
슬픈 추억에 울면서
나쁜 감정은 털어버리고
행복한 추억에 미소지으며
오늘 하루 살아갈 힘을 얻는다
1 1

꿈에는 두 가지 종류가 있어요.
첫 번째는, 자면서 꾸는, 허황된 꿈,
두 번째는, 다가올 미래를 기대하는, 가능성 있는 꿈.
당신의  꿈은 무슨 꿈인가요?
0 0

거짓말

"거짓말에 종류는 두 종류가 있데요.
남을 위해 하는 선의의 거짓말과 자기 자신을 위해
하는 악의의 거짓말 이렇게 두 가지로"
우리가 오늘 했던 거짓말은 어떤 쪽 이었을까요?
1 2

오미식당

신사 가로수길
오 미 식 당
五味食堂
 
"다섯"가지 맛을 정성스레 담다.
 
 
 
 
 
제가왔습닷!!!!!! 맛있는 포스팅을 들고 왔습당!!!!
 
전에 마쉐코를 보고 유동율셰프님이 운영하시는 가로수길 맛집
일본가정식 오미식당을 어제 다녀왔습니다!!!!!
 
일본 가정식전문점 답게 일본식 분위기로 꾸며져있는
오미식당!
딱 보면 일본느낌!
 
제가 먹은건
닭튀김덮밥 가라아게라고도 하죠!
친구와 저는 고민하다가 결국 둘이 가라아게가 너무
먹고싶었기에 두명다 닭 튀김 덮밥을 주문했어여
 
 
 
닭튀김 덮밥 7.000
 
 
비쥬얼 장난아니져?!
진짜 보기만해도 군침이
 
 
 
진짜 바삭바삭하니 감칠맛나더라구용
왠만해서 제가 국물종류는 잘 안먹는데 여기 옆에 나오는 국물한숟갈
떠먹고 대박 했다능
진짜 간도 딱이고 맛있었어요 국물 너가 뭐라고
내 미각을 ....돋구느냐!
 
닭튀김도 진짜 낭낭하고 밥에도 소스를 뿌려주셔서 진짜
심심하지도 않고 딱 적당히 짭짤하니 너무 잘먹었다는
진짜 깨끗히 비워 먹었어네요
후잉 또 먹고싶다요!!!!
 
 
 
오미식당엔
소고기덮밥 / 꽁치덮밥 / 연어덮밥 / 닭튀김덮밥
이렇게 주 메뉴로 파는데 담에는
연어나 꽁치도 먹어보려구요!
 
일본가정식 / 덮밥종류가 땡기시면
가로수길 오미식당 고고씽!!!!!!!!!
 
3 3
Square

마음의 시계

시계는 두 가지 종류가 있는 것 같다.
물리적 시간을 재는 현실의 시계와
심리적 시간을 재는 마음의 시계.
 
현실의 시계와 마음의 시계는
비슷할 때도 있지만 다를 때도 있다.
현실의 시계는 늘 일정하게 가지만
마음의 시계는 그때 그때 다르다.
 
누구나 하는 생각이지만 마음의 시간은
즐거운 시간을 보낼 땐 빨리 가고
지루하거나 힘든 시간을 보낼 땐 느리게 간다.
시간이 멈춘 것처럼 느껴질 때가 있었다.
군대에서 상병 때쯤 든 생각이었다.
분명 시계가 돌고 있고 날마다 해가 뜨는 걸 보면서도
어쩐지 시간이 가지 않는 것처럼 느껴질 때가 있었다.
 
만화 속에서 아무리 시간이 지나도
<둘리>의 희동이는 계속 갓난아기고
짱구의 나이는 계속 다섯 살 유치원생인 것처럼,
그땐 국방부 시계가 돈다는 말이 어쩐지 거짓말 같았다.
물론 거짓말이 아니었고 나는 지금 예비군 5년차다.
 
반대로 마음의 시계가 무지 빨리 갈 때도 있었다.
시간도 사람 봐가면서 가는지 절친과 있을 때면
(식상한 비유지만) 비행기처럼 후딱 지나가는 것이다.
어쩐지 그와 있을 때면 1시간이 1초처럼 느껴지는 것이었다.
오늘 그와 시간을 보낼 때도 그랬다.
 
어쩌면 물리적 시간보다 중요한 것은
심리적 시간이 아닐까.
실은 현실의 시계가 허상이고
마음의 시계가 진짜가 아닐까 하는
말도 안 되는 생각이 든다.
 
언젠가는 나도
물리적 시계보다 마음의 시계에
맞춰 살아갈 수 있는 날이 오지 않을까?
그때가 언젠지는 몰라도
난 믿어, 반드시 올 거라고.
원문으로
0 0

꽃이 진다고 그대를 잊은적 없다.

 꽃이 진다고 그대를 잊은 적 없다.
 꽃이 핀다고 그대를 달리 기억한 적 없다.
 그대는 내게 꽃 같은 것과는 비교할 수 없는 사람이었기에, 꽃이 피거나 지거나 나는 그대를 달리 생각한 적이 없다. 다만 그대는 내 안에 제 방을 만들어두고 언제나 그 문을 열어 두었을 뿐이다. 단지 그뿐이었다.
 그대가 있는 방은 항상 파란 향기가 넘쳐 흘러서 꼭 물가에 있는 것만 같았다. 그대의 심성을 닮은, 단정하고 투명한 물이었다. 나는 그 물이 내 손에 와 입술을 댈 때면 굳이 그 품안에 안기고 싶었다. 세상의 더러움이란 모르는 듯, 먼지 한 톨 닿은 적 없는 듯 청명한 그 물이 내가 좋아하는 청천(睛天)을 닮아 있었다.
 그대의 물, 그리고 청천. 그 사이 간극은 그저 하늘에 있는냐 땅에 있느냐일 뿐으로, 그것을 따져 생각하는 것은 흑백을 대고 무엇이 더 순수한지 생각하는 것만큼이나 부질없는 일이었다. 실재(實在)하는 나로선 내가 그리도 바라 마지않는 청천엔 닿을 수 없었기에 땅에 내려 있던 그대를 청천으로 섬기는 것만이 내가 미약하게나마 할 수 있는 노력이었다.
 그대는 그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그저 말없이 내 섬김을 받을 뿐이었다. 발전, 변화, 성장. 다 그대와는 동떨어진 말들이었다. 그대는 물 그 자체로 언제나 변치않는 파란 향기를 내고 있었다. 어쩌면 그대는 이미 성숙하여 더이상 나아갈 길이 없었는지도 모르겠다. 그렇지 않고서야 이 아름다운 일관성은 함부로 낼 수 있는 종류의 것이 아니었다.
 나는 이제 그대를 섬기는 삶으로서 내 안에 그대의 방을 두는 것이 아니라, 그대의 안에 내 방을 둘 것이다. 그 문은 언제나 열려있을 것이고, 열린 문으로는 항상 그대의 파란 향기가 바람이 되어 불어올 것이다. 난 그 바람에 녹아 한 마리 물고기 되어 그대의 물을 헤엄칠 것이다. 청천을 바랐지만 그 존재(存在)가 실재했기에 바랄 수밖에 없었던 이로서, 청천과도 같은 물을 섬기며 마침내 실재하지 않게 될 때에도 존재할 것이다.
 이는 나의 청천을 향한 일편단심의 종착지이며 내 존재의 결말이다. 또한 나의 일생이기도 하다. 나는 이를 나의 역사로 만들 것이고 후일, 나의 역사가 될 것이다.
의식의 흐름. 더는 어려워서 못쓰겠다.
0 0

커피

커피는 종류가 너무 많다. 예전엔 커피가 싫었다. 너무 써서. 비싸기도 비싸다. 
룸메가 커피를 좋아했다. 몇번 따라서 먹었다. 먹다보니 또 맛있다. 정말 맛있는걸까 익숙해진걸까.
아메리카노를 먹기 시작하니 커피 종류를 알 필요가 없어졌다. 편하다.
쓰고 시고. 지금은 커피가 좋다. 아직도 맛 구분은 잘 못한다. 
카페에 자주간다. 커피를 마시기 위해서보다는 장소때문에 간다. 
사람구경이 하고 싶을 때. 수다떨고 싶을 때. 
조용히 있고 싶을 때. 책 읽고 싶을 때. 카페를 간다.
덕분에 커피를 많이 마시게 되었다. 화장실도 잘 간다. 
0 0

치킨

치킨이 먹고 싶은데 새벽에는 굽네치킨을 먹을 수 없다. 나는 지금 훈제 치킨이 먹고싶다. ㅠㅡㅠ
치킨의 신이시여. 제게 부디 무료 훈제칰힌권을 주소서.
 굽네여 이 글을 본다면 어서 내 꿈에 종류별로 치킨이 나와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