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단기 알바

단기 아르바이트를 하러 왔는데 여기 뭔가 분위기가 좋다.


여기 더 하고 싶다.

어디서 왔지?
[["unknown", 33], ["synd.kr", 1]]
다른 글들
1 5

아무리 애를 써도

가까워지지 않는 사람이 있을 때
어떻게 해야 할까요?
그 사람은 나를 안중에 없어 하는 그런 상황......

참 그 분위기가 너무나 견디기 힘드네요.
1 0

동전

딸그락. 딸그락. 딸그락. 딸그락.
음... 뭐먹지? 
그래 오늘은 사이다다! 8백원짜리 사이다를 뽑아 꿀꺽꿀꺽 마셨다. 역시 이맛이지! 퇴근길에 먹는 자판기 음료수는 짱이다.
"ㅈ..저기요 죄송한데 백원 있으세요...?"
긴 생머리에 초롱초롱한 눈을 가진 여자가 말을 걸어왔다.
"네 있어요 왜요?"
"아...제가 딱 700원이 있는데 800원이 제일 낮은 가격이라서요ㅠㅠ 지금 나머지는 다 카드에 들어 있어서요ㅠㅠ 다음에 갚을게요!"
애교있는 목소리에 마음이 설렜다.
"네 여기요! 다음에 꼭 갚으셔야 해요"
동전을 주는데 손에서 상큼한 향기가 났다.
"감사합니다!" 그녀가 말했다.
어색한 분위기가 계속되고, 그녀가 말을 하기 시작했다.
"이 자판기 이용하는 사람 잘 못봤는데ㅋㅋㅋ 저는 맨날 여기 오거든요. 아 너무 음료수 중독자같나?"
"엇 저도 일주일에 3일은 여기 와서 음료수 먹어요! 대박ㅋㅋㅋ"
"아 진짜요? 그러면 음료수 친구 생긴건가? 이 시간대에 오시는거에요 원래?"
"네. 그쪽은요?"
"저는 원래 한시간쯤 일찍 오는데 이제 이 시간대에 올게요! 그러고 보니까 통성명도 안했네, 이름이 뭐에요?"
"아, 김재원이에요"
"저는 이수빈이에요! 다음에 봐요!"
"얘기는 여기까지 하고 그만 수업 시작하자."
"아아아아아아!!! 재원쌤!!! 더요 더!!!"
"아 무슨 드라마냐 제일 중요한 순간에 잘라!!"
"아 안돼애!!!!"
"알겠어 알겠어. 나는 그 이수빈이라는 여자한테 한 눈에 반했어. 그 여자도 음료수 친구가 생겨서 기분이 좋았는지 나랑 같은 시간대에 항상 나오더라고. 그렇게 얘기도 많이 하고, 친해지고, 전화번호도 교환하고..."
"그래서 어떻게 됐어요???"
"뭐긴 뭐야 지금 결혼해서 우리 집에 있지."
1 1

Re: 진짜

사람이 모이고 교류가 시작되면 규칙이 필요해지겠죠. 어디로 갈지 몰라도 지금과는 달라지겠죠.
그래도 각자가 생각하는 "있는 그대로", 왜 여기에 글을 쓰기 시작했는지에 대한 감정과 보상은 어떤 방식으로든 지키고 싶습니다만 사람이 모이고 교류가 생길지가 미지수
개인적인 얘기를 해보자면 저는 "씬디"에 대해 태생적인 딜레마를 갖고 있습니다. 
조용히 숨겨져있는 마이너한 분위기에서 눈치보지 않고 글을 싸고 싶은 욕구와, 그 욕구로 만들어낸 서비스가 시끌시끌하게 잘 됐으면 하는 욕망이 동시에 있죠.
그러니 저는 씬디가 어떻게 변한다해도 개인의 욕구가 충족되거나 서비스 개발자로서의 만족감 중 하나는 얻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른 분들은 어떤 생각으로 씬디에 글을 쓰시는지 혹은 쓰실지 잘 알지 못합니다만 씬디는 서비스입니다. 서로가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없다면 서비스가 성립되지 않겠죠. 
당연히 저는 서로가 만족하는 관계를 오래 지속시키기위해 노력할 생각입니다.
1 3

일잘하고 건방진 혹은 일못하고 대화잘되는

어떤 사람이 더 나은가요.
일은 보통이고 성격이 좋고 분위기 메이커~
눈치가 빠르고, 센스도 있음...
일은 잘하는데 무뚝뚝하고 말이 없고 ...
되게 조용하면서.. 그런데 가끔 한마디씩 던지는게 웃긴 사람..
근데 건방지고.. 무섭고..
회사에서는 그냥 일잘하는 사람이 제일 이겠져?
1 0

나는 망상가

너를 보면 나는 망상가가 되곤 한다. 가끔 위기에서 널 구하기도 하고, 가끔 로맨틱한 분위기에서 함께 밥도 먹는다. 어느새 사귀고 있는 우리.
그리고 그 망상이 끝날 때쯤, 슬픔이 밀려온다.
0 0
Square

손 끝에 닿는 비가 차갑다.
수많은 물방울이 
하늘로부터 잿빛의 장막을 펼쳐
어두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눈꺼풀 위로, 흔들리는 머리칼 위로
조금씩 떨어지는 빗방울은
너무도 차가워서
마음이 시렸다.
그래. 이건 아마 금방 그칠 소나기.

이제는 끝날 텐데. 끝나는데.
끝나야 하는데.
1 0
Square

뜨겁고, 강렬하고 다정해보이는 저 태양보다는 고고하면서도 우아하고 차가운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달님에게 하는 얘기가 좋다. 묵묵히 내 이야기, 소원을 들어주는 것이 오히려 날 배려해주는 것 같다는 기분이 들었다. 오늘도 저 차가운 달을 향해 말을 건다.
오늘은 어떤 일이 있었냐면요...
0 0
Square

 잠들기전은 항상 허무하다.
 하루를 뒤돌아본다.
남에게 휘둘리고,분위기에 기죽고,스스로를 전혀 컨트롤하지 못하고.
 나는 뭘하고 싶었던걸까.
잠자기 직전에서야, 오늘하루가 잘못된 것이라고 깨닫고.
내일은 어떻게 살아야 할까.
필사적으로 생각하다, 잠들겠지.
피곤하다.
1 3
Square

홍대 카페 - 미디어카페 후

요즘 주말에 자주 오게되는 홍대 카페 "미디어카페 Hu:"
7월 28일날 오픈한 "후"는 큰길가에 있지만 2층이고 "미디어카페"라는게 카펜지 뭔지, 내가 들어가도 되는 곳인지 잘 모르겠어서 첫 방문이 쉽지 않지.
이 곳의 장점이라면 작업이 가능한 분위기 좋은 홍대 근처 카페들에 비해 아직까지는 조금 한산하다는 것. 약간 늦은 오후시간에 와도 자리가 있지. 홍대에 있는 다른 괜츈한 카페들은 셤기간에 도서관 자리 맡듯 해야하더라고...
머핀이랑 파니니 팔고, 아메리카노는 영수증 있으면 1,000원에 리필되고 스벅 창가 바 자리처럼 바에는 콘센트가 있고 (무려 2구짜리야! 전원이 충분하다구!) 몇명 이상되는 인원이라면 돈 내고 사용할 수 있는 유리로 오픈된 독립 공간도 있어.

참석하거나 구경해본적은 없지만 다양한 행사들도 있더라구. 원래 컨셉이 "문화를 만드는 공간플랫폼" 이라니까 아무래도 뭔가 문화행사들이 꽤 있겄지.
아무튼 여기 괜츈함!
공식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mediacafehu/
관련기사 : http://www.hani.co.kr/arti/culture/culture_general/702367.html
1 2

오미식당

신사 가로수길
오 미 식 당
五味食堂
 
"다섯"가지 맛을 정성스레 담다.
 
 
 
 
 
제가왔습닷!!!!!! 맛있는 포스팅을 들고 왔습당!!!!
 
전에 마쉐코를 보고 유동율셰프님이 운영하시는 가로수길 맛집
일본가정식 오미식당을 어제 다녀왔습니다!!!!!
 
일본 가정식전문점 답게 일본식 분위기로 꾸며져있는
오미식당!
딱 보면 일본느낌!
 
제가 먹은건
닭튀김덮밥 가라아게라고도 하죠!
친구와 저는 고민하다가 결국 둘이 가라아게가 너무
먹고싶었기에 두명다 닭 튀김 덮밥을 주문했어여
 
 
 
닭튀김 덮밥 7.000
 
 
비쥬얼 장난아니져?!
진짜 보기만해도 군침이
 
 
 
진짜 바삭바삭하니 감칠맛나더라구용
왠만해서 제가 국물종류는 잘 안먹는데 여기 옆에 나오는 국물한숟갈
떠먹고 대박 했다능
진짜 간도 딱이고 맛있었어요 국물 너가 뭐라고
내 미각을 ....돋구느냐!
 
닭튀김도 진짜 낭낭하고 밥에도 소스를 뿌려주셔서 진짜
심심하지도 않고 딱 적당히 짭짤하니 너무 잘먹었다는
진짜 깨끗히 비워 먹었어네요
후잉 또 먹고싶다요!!!!
 
 
 
오미식당엔
소고기덮밥 / 꽁치덮밥 / 연어덮밥 / 닭튀김덮밥
이렇게 주 메뉴로 파는데 담에는
연어나 꽁치도 먹어보려구요!
 
일본가정식 / 덮밥종류가 땡기시면
가로수길 오미식당 고고씽!!!!!!!!!
 
0 0
Square

봄비는 웅크린 꽃망울에게 겨울의 끝을 알리고
여름비는 본격적인 더위를 대비해 땅을 적시고
가을비는 서늘한 바람과 높은 하늘을 담아오고
겨울비는 때로는 눈만큼이나 가슴을 시리게 한다
비는 언제나 한결같이 내리지만
계절에 따라 의미가 달라지듯이
우리도 어쩌면 분위기에 취해서
보고싶은 대로 보며 살아가진 않은지
:)
1 0

다툼

나는 다툼이라는 것이 낯설다. 특히 다툼이 끝난 후의, 친했던 사람이 낯설어지는 그 분위기는 견딜 수 없을만큼 낯선 것이고, 그 수없이 늘어선 낯섦 속에서 나는 그를 낯선 이로 본다. 그리고 그 끝에서 그는 결국 내게 질려버린다. 그런 내게 있어 지인과의 싸움이란 곧 그와의 절연을 뜻했고, 그렇기에 싸우면서 더 친해진다는 말에도 나는 공감하지 못한다. 그렇게, 내가 알게 모르게 작은 다툼 한 번으로 떠나보낸 사람이 몇 명이나 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