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Blank <Adam Gong / Unsplash>

단지 사랑할 뿐이야.

너의 웃음을 단지 사랑할 뿐이야.

너의 사소한 실수 하나도 단지 사랑할 뿐이야.

너의 행동을 단지 사랑할 뿐이야.

널 사랑하는 것에 이유없어.

그냥 단지 널 사랑할 뿐이야.


다른 글들
2 0

이유 없는 것은 없다

이유 없는 것은 없다고 배웠다.
어떠한 행동에는 반드시 이유는 있다고.
어떠한 존재에는 반드시 의의가 있다고.
근데 왜 난
사랑의 이유는 찾지 못하는가.
사랑에 이유는 없다.
0 1

사랑

남자는 사랑을 몸과 마음으로 표현하고 여자는 말로써 행동으로써 표현한다 여자는 자기 마음을 남자가 알거라고 생각하고 남자는 알지못한다 남자는 말을 그대로 믿지만 여자는 말의 의미를 담는다 여자는 화가나면 눈물을 보이고 남자는 화가나면 화를 그대로낸다
0 0

말과 행동

말이 말을낳아 
그말은 행동이 되지못한,
그저 발없는 말이되.
발 없는 말은 천리를 간다던데,
내 말은 내 방안 1리를 떠나지 못해
0 0
Square

진짜

우리는 끊임없이 추구한다.

이유를, 내가 옳다는 이유
내가 행동하려는 이유
내가 살아가는 이유

변명과 설명과 해명을 디딤돌로
도달하려는 걸까
가짜는 될 수 없었던 진짜로.
1 1

짝사랑

계속 몰래몰래 보고있습니다.
그대 웃는모습만으로 행복해지는 '나'
이런 바보같은 행동도
사랑입니까?
사랑입니까?
사랑입니까?
1 0

상처

상처받은 널 보살펴야하는 나.
그로인해 상처받은 너와 나.
상처를 덜어주기 위해 시작했던 모든 일들은 상처를 더욱 커지게 하는데에 더욱 공헌했다.
너를 사랑하고싶지 않아, 내가 아프니까.
너를 잃고싶지 않아, 내가 아프거든.
서로 같은 이유를 가졌지만 서로 다른 행동을 취한다.
밀어내는 사람과 당기는 사람, 둘은 공생관계일까, 천적 관계일까.
소중한 나머지 이도저도 못하는 사람은 그저 소나기가 내려 끈끈하게 엉켜있는 이 실들을 녹여주길 바랄 뿐이다.
아프지만 사랑하고
사랑하지만 아파서
그대에게 더 다가갈수도, 멀어질 수도 없는 나는 결국 투명한 벽을 만든다.
검은 도시에 눈이 내려 도시는 회색빛이 되었다.
눈에게 상처를 받은 회색빛의 도시는 어둑한 밤을 더욱 검게 만들어 자신이 다시 검게되길 바라고 있다.
그렇게 발버둥을 치면 칠수록 그 도시는 밤의 어둠에게 어둠을 빼앗겨 더욱 회색빛이 되었다.
상처받은 그 도시는 상처를 회복하기 위해 더욱 더 밤을 끌어당겼다. 상처의 흔적은 노란 빛의 고름 투성이가 되어버려 검은 도시는 더이상 검은 도시가 아니게 되어버렸다.
밤은 짙고 검은 어둠으로 지금도 도시의 색을 뺏으며 상처를 입힌다,
그것이 정말 그 도시의 본래 색을 찾아주는것이라고 생각하는 마냥.
0 0
Square

디톡스

말로만 다여트 했으니
이제 행동으로 해 볼 때가 왔다. 
0 0

짝사랑

그대를 사랑할때에는 그대가 가진 모든 것이 아름다워 보였습니다. 
행동 하나 하나, 말 한마디 한마디 슬로우 모션처럼 세세히 눈에 들어오고 천천히 가슴에 담겼습니다.
후에 그대를 사랑하지 않게 되었을 때에 그대가 가진 모든 것이 아름다워 보이지는 않았으나
내 가슴에 담긴 추억이 아름다워 여전히 그대는 나에게 사랑은 아니여도 아름다운 존재입니다.
1 0

비난

너에 대해 사람들이 떠드는 이야기들이 들려온다. 좋은 이야기도, 나쁜 이야기도 들려온다.
문득 떠오르길, 그들은 너에 대해 무엇을 알기에 저렇게 말할까? 네 마음을 알고 있을까. 그 말을 뱉을 때, 그 행동을 할 때 네가 무슨 생각으로, 어떤 이유로 그렇게 했는지 알고 있을까.
내가 이때까지 보아온 너는 그렇지 않은데, 왜 그들은 그렇다 말하는 걸까. 내가 잘못 본 걸까, 그들이 잘못 본 걸까하는 의심이 고개를 들 때, 네 얼굴을 보았다. 
상처가 가득한 네가 보였다. 그게 아닌데, 차마 뱉지 못하는 말을 꾹 담고 있는 네 입술이 보였다.
아, 내가 잘못 보지 않았구나. 내가 보아온 네가 맞구나. 그들이 너를 제대로 보지 않고 있었구나.
괜찮아요. 아프지 마요. 뻔한 위로지만 네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1 0

좋아해

이 거대한 세상 속에서 너무나도 커져버려
더는 담아낼 수 없어 자꾸만 흘러넘치는,
좋아하는 감정의 끝은 없다는 걸 알리는 듯
볼이 붉어지고 
그대가 나에게 하는 그저 흔한 작은 행동에도
나는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고 
기쁨의 눈물을 흘리네
정말 그대를 좋아하니까. 
이 마음을 주체할 수 없게 되버렸으니까
이 감정을 좋아해 라고 말해야 될지,
사랑해 라고 말해야 될지,
행복한 고민에 휩싸이며. 
당신을 좋아하고 사랑합니다
2 0

애정결핍

그저 사랑받고 싶었고 사랑하고 싶었다. 깍지 끼는걸 좋아하고 쉽게 상처받고 포옹을 좋아하고 같이 있고 싶은 불안해 하는 집착해 하는 그 모든 행동들이 나의 어린 나에게서 온 결과라는 것을 알았을때 나는 누굴 미워해야 했을까 직장 잃은 백수 집에서 게임만 하던 아버지? 아침엔 건물청소 하루종일 서빙하시던 어머니? 모르겠다. 그저 내 사랑이 애정결핍으로 인한 결과일까
0 0

첫사랑

그것이 사랑인지도 모르고 가볍게 시작해버린 나의 첫사랑은 처음이라 모든 것이 버겁고 혼란스러웠다. 꽤나 훌륭한 인간관계 스킬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첫사랑 앞에서는 모두 무용지물이 되었다. 마치 처음 친구를 사귀는 어린아이처럼 하나부터 열까지 모르는것 투성이였다. 그 중에 나의 가장 어리석었던 행동은 이별의 아픔을 얕본 것이었다. 이별이라는 게 얼마나 힘들 지를 전혀 알지 못한 채 나의 모든 것을 아낌없이 줘버린 대가는 상당했다. 하지만 그렇기에 첫사랑이 특별한 것이겠지. 그렇기에 그토록 강렬하고 무모한 사랑을 할 수 있었겠지. 아픈데도 아름다웠던 그 나날들 때문에 이것저것 재고 계산하며 사랑하는 현재의 내가 버티고 있는 건지도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