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 삭제 메뉴

당신은 왜

이 글은 계정이 없는 손님이 작성한 글입니다.
* 시스템에 의해 이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의 작성자라면 다음과 같이 관리가 가능합니다.
- 씬디 계정이 있다면 "소유권 주장" 클릭
- 계정이 없다면 "소유권 주장 및 계정만들기" 클릭

서로에 대해 모르는 것이 없다던,

서로에게 숨길 것이 없다던 당신은,


왜 내게 당신의 커다란 짐을 숨기나요

왜 모든 무게를 홀로 짊어지려 하나요


애써 모른척하는 내 앞엔

당신이 능청스레 웃고 웃네요

당신의 짐은 등뒤에 숨긴채.

너무 무거워 허리가 굽은 것도 모른채.


그걸 보는 난

그저 보는 수밖에 없어서

그저 웃는 수밖에 없어서

다른 글들
0 0

당신과 나

당신은 항상 당신이었다. 너이기엔 당신은 나보다 어른이었고 그대이기엔 내 동경이 당신의 마음과 너무 멀었다. 2인칭을 금기시하는 언어는 내게 당신을 부를 수많은 단어를 주었지만, 그 누구도 될 수 있는 3인칭의 낱말들은 내가 그리 원했던 당신과의 관계를 끊어버렸다. 그래서 당신이었다. 당신이다.
관계. 내가 당신에게 원했던 것. 별 건 아니고, '과' 같은 것이다. 그러니까, 당신과 나, 에서 과. 당신, 나, 어떠한 연결고리도 없이 미지의 백색에서 떠돌고 있는 의미를 하나의 어구로 엮어주는 그 말. 과 옆에서 나는 당신과 함께한다. 내가 당신보다 보잘 것 없어도, 유치해도, 부족해도 나는 당신과 나인 거다. 생긴 것도 다리처럼 이어주는 형태의 글자, 그걸 나는 원했다. 과, 당신과, 당신과 나.
지금 나는 나다. 당신과 나의 나가 아니다. 그저 나다. 나는 그 작은 글자가 내밀던 손을 놓치고 그 자리에 주저앉아 울고 있다. 당신은 그렇지 않을 거다. 당신은 당신이 즐기는 저 흔한 어휘들의 세상에서 나 같은 누군가를 홀릴 호격 조사를 입에 담고 있을 거다. 나는 그것이 못내 억울하다. 어째서 당신은 나와 당신이기를 원하지 않았을까. 나는 당신을 당신이라 부른 순간부터 당신과 나이길 원했는데.
나는 아직도 당신을 당신이라 부른다. 당신만을 당신이라 부른다. 내가 차마 입에 담을 수 없었던 당신의 이름이 당신을 대신하는 날이 오면, 그날은 어떤 날일까. 그저 고요히 떨어지는, 눈이 찾아오는 날일까.
0 0

그거 아세요?

분명 당신은 나를 사랑하는데
날 따스히 품어준 날도 많은데
사는게 힘들고 지쳐서 그럴거에요
당신의 삶이 꺽여져가고 있어요
그걸 지켜보는 내 마음은 아려요
분명 나도 당신을 사랑하는데
그품에 안심해 운 날도 많았는데
사는게 힘겹고 외로워서 그럴거에요
나는 여전히 외로운것 같아요
이미 혼자인것 같아요
나는 앞으로가 막막해요
내가 얼마나 위태로운지 당신은 모르죠
마음이 죽어가고 있어요
웃어도 자꾸 마음 한켠이 시려요
사실 삶에 어떤 의욕도 없어요
그래도 살아가고 있어요
당신이 숨 쉬는한
내가 당신을 미워해도 사랑하는한
나는 당신을 버릴 수 없어요
잊을 수도 없어요
당신이 나를 이해하지 못해도
욕을 하고 화를 내도 나는 다시 당신곁을 맴돌아요
말해주세요
많이 늦은 나의 하루
이제는 괜찮을거라고 잘할 수 있을거라고
부정적 말들보다 긍정적인 말들이 힘을 줘요
나는 이제 늦었어도 내 길을 걸어야되요
그런데도 당신이 마음에 걸려요
난 이미 바보에요
웅크리고 무너지지않기 위해 나를 끌어안고 있어요
이대로 내가 끊어질 것 같아요
내가 나를 버리고 있어요
이런 나를 알면 당신은 슬프겠죠
그동안 많이 단단해졌다고 생각했는데
겉으로 방어와 경계만 늘뿐 속은 좁고 작아요
내가 뭘하는건지 모를 때도 있어요
그래도 고마워요
정말 고마워요 엄마
1 0

오해

당신은 내게 말했다
딱 보면 보인다고..
하지만 당신은 나에 대해 오해를 하고있다
내가 이 문제를 못 푼것은 나에게 응용력이
많이 부족했던 것이고..
나에게 아무런 물음도 없고 
나에 대해 아무런 관심이 없는 당신은 
이 사실을 알리없다..
과거는 과거라서 알 필요 없다던 당신이었지만
과거를 알아야 현재의 나를 조금 이해할 수있고
날 도와줄수있는 것이다..
당신은 그걸 거부하였고
난 당신의 오해를 사야만 했다
나에게 지금까지 문제도
다른 이에게 물어봤다 확신하는 당신께
내가 해명하지 않았던것은..
당신은 물음도 아니고 의심도 아닌
확신하며 날 보고있었기 때문이다..
내 미래를 걱정하지만
내 현재를 봐주지 않은 당신은
이미 날 당신이란 틀에 끼어맞추려하는 것이다
세상의 모든이들을 당신이란 틀에 끼우려 하지 마라
나는 지금 매우 억울하지만 해명하지 않을 것이다
당신이 바라보고 있는 시선이 
부당하다 생각이 들어도 말이다
당신은 말대꾸라 생각할테니.
1 0
Square

180921/도파민

며칠 전부터 죽은 뮤즈들이 꿈에만 나타나기 시작했다. 
확고부동한 내 꿈들에 대한 부연설명을 그들에게 덧붙이고선 눈을 떠야만 했다. 그렇게 하루를 눈물 두 세 방울로 시작하고서야 애인에게 솜사탕이 먹고 싶단 말만을 뱉어낼 수 있었다.
꿈을 펼치지 못 한 내 뮤즈들, 그들의 음악이 내 삶에 어떤 의미로 다가왔는지 오늘에야 알 수 있다.
그 누구도 따라하지 못 할 당신들의 감성과 세상, 우주. 그리고 그걸 들을 때에만 드러나는 나의 세계. 헛된 망상과 당신들을 다시 그려볼 수만 있다면.
0 0

오늘의나는 어땠을까?
어제의나는 어땠을까?
과거의나는 어땠을까?
우리가 지나가듯 생각해본 이 질문은 대답이 다 다를수도 같을수도 있는 이 질문 당신의 나 가 한심했나요? 아니면 자랑스러웠나요? 어떤모습의 자신이였더라도 그건 당신입니다. 오늘의내가 한심했다해도 내일의 나는 자랑스러울지도 모릅니다 변함이없다면 그건 당신이 변하려하지 않은것뿐입니다.
작은거라도좋으니 변화를 시도해보세요 '오늘의나' 를
그걸넘어서 '미래의나' 를
0 0

그게 세상이란다.

세상은 하나가 아니에요. 당신의 마음속의 동심에서, 지금 이 순간에, 모든 것이 당신의 세상입니다. 그리고 그 세상에는 열쇠 구멍이 있는 문이 있어요. 그 열쇠는 당신만이 아는 장소에 숨겨 놓았겠지요.
당신은 세상과 세상을 넘나듭니다. 때로는 꿈이라 지칭하는 곳에서, 때로는 현실이라 지칭하는 곳으로.
하지만 어른들은 그걸 못마땅해합니다. 왜냐고요? 그 '꿈'이라는 세상은 당신에게 필요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에요.
그렇게 어른들에게 세뇌당한 당신은 점차 '꿈'을 잊어버립니다. 맨 처음에는 그 세상의 열쇠가 어디에 있는지 잊어버리는 거에요. 그리고는 문 앞에서 손이 피로 물들 때까지 두드리고 또 두드리며 하염없이 기다리지요. 제발 나에게 꿈이라는 세상을 다시 한 번이라도 볼 수 있게 해 주세요, 라고 빌며 간절히 소원하는 거에요.
하지만 문은 열리지 않아요. 그럼에도 조그마한 희망에 기대를 거는 당신은 현실의 세상에서 어른들이 하는 말들을 전부 무시한 채로, '듣고 싶지 않아'라고 합니다. 사실 그러면 안 되는데, 타협점을 찾아야 하는데. 그런 걸 알면서도 깊은 절망에 빠져 쓴소리는 듣고 싶지 않아합니다. 일종의 혼란이 오는 시기에요.
그리고 그 시기를 어른들은 '사춘기'라고 하지요.
그 시기를 지난 당신은 이제 어른이 되었습니다. 어른들에게 세뇌당한 당신은 꿈의 문을 미련없이 등지고 현실만을 받아들입니다. 이때를 어른들은 '철들었다'라고 칭하지요.
이 시기에 당신은 현실의 어른이 됩니다. 꿈에서 노니는 다른 사람들을 어른들처럼 현실로 내몰고 열쇠를 빼앗습니다. 옳은 일이라고 생각해서 한다는 사람도 있겠지만 글쎄요,
일종의 '질투'에 빠진 당신은 그저 꿈을 기억하는 사람들이 부러운 것일 뿐이에요.
하지만, 그렇게 한다고 해서 당신이 행복해지는 것은 아니죠. 그걸 알고 있음에도 당신은 계속해서, 그런 일을 하고 또 합니다.
그렇게 '철이 들은'채로 성년기를 보낸 당신은 노인이 됩니다. 그리고 전혀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열쇠를 발견하게 되는 거에요. 이제 더 이상 현실에 미련이 없는 당신은 망설임 없이 열쇠로 문을 열어버립니다.
그리고 그것을 어른들은 '치매'라고 말합니다. 꿈에만 빠져 있고 싶은 당신을, 현실의 어른들은 이해하지 못하는 거죠. 그렇게 꿈에 빠진 당신은 마침내 현실에서 완전히 발을 떼기에 이릅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이해받지 못하고 이해하지 않는 세상에, 당신은 살아갈 준비가 되어 있나요?
0 0

사랑이란

아픔만 계속 주는 것
하지만 그걸 알고도 계속 하는 것
0 0
Square

기억 속 노래

당신의 날들은 어떤가요? 저의 날들은 종일 비가 오고 있답니다. 당신이 그렇게 떠나버리신 후에, 저는 한참을 울었어요. 그리고 이젠 더는 의미없는 눈물도 나오지 않게 되어버린 것만 같네요. 하늘이 내 대신 슬퍼해주려나 보다, 그런 멋쩍은 생각도 잠시 했어요. 맞아요 실없는 소리지요. 당신의 핀잔이 그립네요. 
아프다던 허리는 괜찮으신가요? 그 숨가빴던 삶은, 이제 좀 느슨해져 주변을 돌아볼 수 있게 되었나요? 날 밝은 날 산책도 하시나요? 복숭아도 많이 드시면 좋을 텐데. 당신이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있다면 저는 괜찮습니다. 이렇게 비가 쏟아지는 날이면 당신은 제 머리를 무릎에 얹고 노래를 불러주셨죠. 그 조용한 목소리가 제 머리칼을 어루만지면 저도 모르게 잠에 빠져들곤 했어요. 저는 그 목소리를 참 사랑해요, 여전히. 그리고 앞으로 내내. 
저는 지금 다시금 하릴없이 눈물이 나오지만, 시간이 많이 지나면 괜찮아질 것을 알고 있습니다. 당신이 제게 주신 사랑의 기억들은 제게 고스란히 있어요. 저는 그걸 헛되이 쓰지 않을 거에요. 사랑해요, 아주머니.
1 0
Square

두려움

두려움이란게, 참 우습더라
날 이렇게 가둬놨으면서 결국은 이미 변해버렸든, 사라져 버렸든, 이젠 내 손에 없더라고.
그걸 알면서도 벗어나진 못해
우습지 않아?
0 0

마음의 색

당신의 마음의 색은 무엇인가요?
지금 당신의 마음의 색이 어떤색인지 알고있거나 모르고있을수도있죠 하지만 그걸 뭐라하는일은 안하셨으면 합니다 대부분 다 모릅니다 왜? 알 시간이 없었으니까. 아이는물론이고 어른들 역시도 몰라요 어른들은 그저 경쟁에서 이기고 과정은 무시하고 결과만보니까요 사회도 그런구조로 흘러가고있구요 그래서 자기자신에게 관심이없어요  자신이 무엇을좋아하고 무엇을하고싶고  자신의 마음조차도 모르게되어버렸죠 누군가를 사랑할때나오는 핑크 는군가를 미워할때의 분노의 빨강 평온의초록 무엇이든좋습니다 지금 당신의색은 무엇입니까?
0 0

자살

사회를 유지하기 위해선 금기시 해야하는 것 중 하나. 
하지만 막아도 막아도 언젠간...
"너는 그걸 바라니?" 
"글쎄."
"나는 그걸 바라."
"그래."
"네가 날 붙잡아준다면."
"마음이 바뀌겠지."
"그런데 왜."
"하하"
0 0

바다

넌 한없이 넓은 바다같아서 그 누가 뭐라하여도 얽매이지 않았어.
그리고 난 그걸 부러워하고.
반복.
가상이라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