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당신의 하루

엄마가 일기를 쓰라고 했다

내가 왜 써야 하냐고 물었더니

엄마가 엄마 자신보다 나를 더 사랑하기 때문이라고했다

누군가가 자기 자신보다 상대를 아껴줄때 그사람 인생은 자동적으로 특별해진다 너의 하루 하루는 매우 특별하니 일기로 남겨야 한다 라고했다.-영화 카드 보드 복서 중-

당신의 하루는 특별한가요?

다른 글들
0 0

당신의 하루

나의 하루가 지나가고 있다.
일기를 적으며 하루를 정리하다가
지난 일기들을 읽어보았다.
그 날에 있었던일
그 날에 느꼈던 감정
그 날에 만났던 사람들
뭐하나 특별했거나
보람찼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 날은 없었다.
늘 진부했고
늘 헛으로 보냈고
늘 후회가 되는 날뿐이었다.
당신의 하루는
어떻게 흘러가고 있나요?
0 2

당신의 하루

비몽사몽 잠에서 깨어나
어제도 입었던 교복을 입고
집에서 삼십분 거리의 학교에 갑니다
학교가 끝난 시간 6시
집에오면 공부해야지 하면서도
폰을 하다가
후회하며 잠을 잡니다
ㅇㅈ?
0 0

당신의 하루

당신의 하루가 궁금해지는 순간, 나의 세상은 완전히 뒤바뀌고 만다.
내게 힘겹게 웃어 보이며 방으로 들어가는 아버지의 처진 어깨, 그 위에 올려진 당신의 하루가 문득 궁금해졌다. 그날부터 내 세상에 '아버지'로써 존재하던 당신이 고유한 이름을 가진 한 남자로 변했다.
매일 당신의 하루가 어떻게 그려질 것인지 궁금해하고 어떻게 그려졌는지 궁금해하는 나를 발견했을 때, 내 세상이 전에 없이 따뜻해졌음을 알았다.
그건 사랑의 시작이었다.
2 1
Square

엄마

엄마 잘 지내시죠?
하루종일 아무생각 없었는데 막상 "엄마"라고 부르니 눈물이 맺히네요.
제 아들이 이제 9살 됐습니다. 엄마는 저 7살때 떠나셨죠.
7살에 엄마를 잃은 제가 불쌍하다 생각했었는데 7살까지밖에 아들을 못 보신 엄마의 심정은 어떨까 싶네요.
정말 아무생각없이 기일이니 글 하나 남기자했는데 저 눈물이 계속 흘러서 화면이 안보이네요. 그만 쓸께요.
엄마 사랑해요.
나중에 뵈요.
0 0

엄마

어릴 때 이혼으로 늘 빈자리였던
공개수업때 와서 자식을 칭찬하시던
항상 맛있는 저녁을 차려주셨던
늦을 때마다 걱정을 엄청하셨던
그런 어머니의 따뜻한 사랑을
난 모르며 살고있다
1 0

엄마

눈물이 흐르다가
원망스럽다가
일상에 젖어 무심해 지다가
문득 생각이 나면
우리 엄마
편했으면 좋겠다는 이기적인 생각
기둥이 꺽이고 나서
우와좌왕하던 시절이 지나면
끝이 보일 줄 알았어요
상처가 나고 그 위에 새살이 나기를
수도 없이 반복하면서
엄마의 목소리가
필요했어요
멍한 눈으로 저를 바라보시지만
어떤 말씀을 하시고 싶은지
이제 알것 같아요
하지만 듣고 싶어요
엄마의 언어로
엄마의 목소리로
괜찮다고 세상살이가 다 그런거라고
이젠 잘 될일만 남았다고
힘드셨죠
사라진 기억 끄나플에
이 세상을 살아가는 동안
누르는
무거운 어깨를 엄마는 알고 계신거죠
이기적인 딸은
엄마의 행복을 빌어요
아무것도 담지 않은 무심한 마음에
행복만 담아주세요
좋은 기억만 담아주세요
엄마와 나 다음 생에 좋은 인연으로 만날 수 있게요
0 0

엄마

나는 닮고 싶다.
동물학자가 꿈이었을 때는 제인구달을 롤모델 칸에 적었다. 내 롤모델은 있다가도 없고, 있어도 자주 바뀌고 방치되기 일수였다.
흔한 이야기처럼 나는 이제와 깨달았다. 늘 엄마처럼 당당해지고 싶었다. 생각하고 도전하기를 멈추지 않는 어른이 되었으면 했다. 롤모델이란 이런 의미였다. 지금도 나는 한심하고 주눅들었다. 사람이 무섭고 멍청한 짓을 저지른다. 그때마다 엄마를 생각한다. 엄마와 나를 비교한다. 지금까지 내 삶에서 가장 찬란한 사람이 엄마임을 안다.
그리고 엄마께서 돌아가신 후에도 엄마는 내 우상으로 남을 것이다.
1 2

엄마

   문득 떠올라
   신발을 사드렸다
   발이 못생겨서 
   못신는다 하셨다.
   예쁜 옷도 사드렸다
   세월에 부딪혀온
   몸둥이가 퉁퉁 부어서
   못입는다 하셨다 
   그럼 맛있는거
   먹으러 가자고 했다
   가벼운 발걸음으로
   나오셔서
   내가 먹는 모습을
   바라만 보셨다
   잠시 본 얼굴이
   무지 행복해 보였다
   이제는 화장도
   하고 다니시라고 했다
   세월이 남긴 주름이 깊어
   덮어지지 않는다 하셨다
   그런 얼굴이 엄마 
   얼굴이라 하셨다
   죄송한 마음에
   말을 잊지 못하는 내게
   엄마는 말하셨다
   나는 우리 아들 때문에 산다
0 0

엄마

엄마라는 그한마디는
가슴이 뭉클해진다
0 0

엄마

사랑하고 존경하지만 엄마의 인생을 닮고싶지는 않다. 엄마는 너무 힘든 삶을 살아서 감히 그 힘든 삶을 내가 이해할 수도, 따라할 수도 없다. 
0 1
Square

엄마

엄마라는 존재는 얼마나 시린 가슴으로 살아갈까
엄마라는 사람은 얼마나 무거운 가슴으로 살아갈까
아들딸, 미안해
좋은 엄마가 되어주지 못해 미안해
매번 쓴 소리만 해서 미안해
빛이 되어주지 못해 미안해
엄마가 하는 말에 정작 대답은 못하고
가슴 한켠에 쌓아두었던 그 말
엄마, 미안해
좋은 딸아들이 되어주지 못해 미안해
매번 웃으며 함께 하지 못해 미안해
아픈가슴 쓸어주지 못해 미안해
우리의 아픔, 엄마의 아픔
여린 어깨에 지고가느라 많이 힘들었지
그동안 이 한마디 해주지 못해 미안해
“사랑해, 엄마”
1 0

엄마

가볍게 입술 틈새를 붙였다 첫음절의 마지막에서야 좀 더 오므리고는 뜸들일 듯 말 듯한 가운데 갑작스레 확 화르르 펴진다. 울망울망한 꽃망울이 터지듯 까르르 아기의 눈꺼풀이 떠지듯. 두 음절만으로도 충분히 표현할 수 있으면서도 부족하다 못해 턱없이 부족하다. 혀는 그 와중 어디에도 닿지 않고 입술 끝자락 걸리우던 단어에 문득 아려온다 뜨거운 열기가 목구멍을 막아오는 가운데
나는그녀를
부르는법을

잊어버리고
그 공백을 그 따스한 감정에 대한 허기가 메운다. 울고 싶은 밤이다 그리운 밤이다. 그래, 그때 한 번이라도 사랑한다고 말해 줄 걸 그랬나보다··· 항상 남는 건 온온한 추억이 아닌, 시기 놓친 후회일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