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 삭제 메뉴

독백

이 글은 계정이 없는 손님이 작성한 글입니다.
* 시스템에 의해 이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의 작성자라면 다음과 같이 관리가 가능합니다.
- 씬디 계정이 있다면 "소유권 주장" 클릭
- 계정이 없다면 "소유권 주장 및 계정만들기" 클릭

연극을 보다가 문득 한 여배우가 주저 앉아 독백하는 부분이 부러웠다

그 여잔 많은 사람 앞에서 제 감정을 드러내며 아무리 비참할 지언정 그 연극의 대본엔 독백이기 때문이다,그 누구도 존재하지 않는.

내게 오랜 시간을, 아팠지만 아프지 않고 남 앞에 서는 법을 배움으로써 남은 것은 슬픔은 결국 사라지지 않고 제 속으로 썩어들어간다는 것이다

흉내내는 것은 결코 나를 강하게 만드는 게 아니다 점점 좀먹어 가는 것 뿐이다

하지만 남들 앞에서 아픔을 숨기지 않을 용기가 없었다

그들이 떠나지 않을 거란 믿음 또한 없었다

최선이란 것은 오늘도 나를 갉아먹으며 삶을 연명했다

어디서 왔지?
[["synd.kr", 26], ["unknown", 404], ["com.google.android.googlequicksearchbox", 1]]
다른 글들
0 0

잉크

잉크는 늘 위험물질이었다.
아직 그 묵직한 손놀림의 매력을 몰랐을 때...
복어독처럼 아슬아슬하고 돌이킬 수 없는 위험을 내포한 글쓰기의 맛을 몰랐을 때.
그 잉크는 만년필과 짝을 이루는, 번거롭기 짝이 없는 구성으로 나와 만났다.
아무리 잘 다뤄도 손에  묻어나고 어쩌다 묻히지 않은 날에도 기어이 종이 위에라도 한 방울 떨구던 것이었다.
너무 어려워서 수제비로 연명하거나 그나마도 늘 아슬거리던 시절에도 집에 잉크와 원고지는 있었다.
나는 왜 글쓰기를 등한시 했을까...
이제와서 다시 글쓰기를 하자니 어렵고 막막하다.
그래서 이런 글을 쓰고 있는 거겠지.
0 0

그리움

두평남짓한 작은 방 한칸. 
방문과 마주한곳엔 외부로 이어지는 창문.
일자로 이어진 투박한 창살이 붙어있어,
외부의 위협들로부터 나를 지켜준다기보단
그것들로부터 나란 위험을 격리 시키는 기분이 들던.
방의 절반을 차지하는 1인용 라꾸라꾸 침대.
언제 빨았는지 기억도 나지않아 노란 때가 낀 배게와
침대보다 사이즈가 커 흘러내리던 전기장판.
항상 정리되지 않아 대충 구겨쓰던 철 지난 여름이불.
반대편 벽면을 차지하고 있는건 읽지도 않는 책들로 들어찬 책장과 결합된 보급형 데스크탑용 테이블.
위엔 대충 올려둔 노트북과 모니터 및 PC주변기기
서로 연결되고 꼬이고 엉켜 테이블 아래까지 잡다하게 널부러진 케이블들.
아무렇게나 먹다 남기거나 비운 맥주캔들과
그중 아직 꺼지지않은 잔 연기가 새어나와 단연 돋보이는 재떨이용 캔.
주변엔 먼지인지 담뱃재인지 모를 작은 알갱이들.
발발거리며 빌어먹고, 하루하루 연명하며
빌고 기는게 매 일과의 80%
유일하게 안식처로 돌아와 쉴수 있는 네 시간.
준비도 없이 너무 빨리 우화되어버린 파리는
예전과 다름 없는 쓰레기통 속에서
구더기 시절을 그리워하고 있나보다.
0 1

그리운건 무엇일까

그리운건 무엇일까
사람냄새 복작이던 시장골목일까
이제는 전부 가짜 잔디에 숨어버린 운동장일까
시끄럽고 북적이던 그 시절의 집일까
유독 맑은 날씨에 높고 푸르던 그 하늘일까

그리운건 무엇일까
잠도 안 깬채 부지런히 움직이는 사람들을 감싸던 안개일까
반에서 옹기종기 모여 떠들던 점심시간일까
한걸음 두걸음 집으로 향하던 발걸음을 비추던 노을일까
그 날 쏟아질 듯 밤하늘을 수 놓던 별들일까
그리운건 무엇일까
어제 부고가 붙은 인심좋던 구멍가게 사장님일까
얼굴조차 흐릿한 옛친구들일까
연락을 잘 안하는 가족들일까
하늘을 같이보며 수줍게 웃던 너일까
어리숙하던 어린 나일까
0 0
Square

첫 사랑

첫 사랑은 이루어 지지 않는다. 난 이 말을 믿지 않았다. 
0 0
Square

그리운건 무엇일까

엄마의 얼큰한 김치찌개를 두고 하는 말일까
떨어지는 낙엽을 보며 꺄르르 웃던 그 시절 친구의 모습을 두고 하는 말일까
그리운건 무엇일까
다시는 되돌릴 수 없는, 내가 지나온 날들의 조각조각들을 차마 기억 속으로만 간직하고 있는 것을 말하는게 아닐까
0 0
Square

사진

분홍빛 하늘에 푸른 야자수 나무. 올려본 하늘에서 눈을 떼고 고개를 다시 숙였다. 그러자 푹신한 베게에 놓인 머리가 편안해진 기분이다. 동시에 자그맣게 들려오는 사람들의 수다는 기분좋은 소란으로 느껴진다. 그 나른한 수다소리만 듣고 싶어져 잠시 보고있던 TV를 껐다.
저녁이 어렴풋이 찾아와 그런지, 무더웠던 낮과는 달리 바람이 은은히 불어 흔들리는 옷 소매와 머리칼이 닿는 피부를 간지럽혔고 목 넘김을 통해 몸 속 깊이 들어온 차가운 맥주는 머리 끝까지 짜릿하게 만들었다. 기분좋은 오후였다.
0 0

그리운건 무엇일까

내 손 아직 감촉이 남은
내 코 아직 향기가 남은
내 눈 아직 니 모습이 남은
내 마음 아직 너가 남은
0 0

그리운건 무엇일까

그리운건 미련이다
미련이 남으니까 그리운거고
생각이 나는거고
후회를 하게되는것
그리고 결국은 그리움은 그리움으로 채울수밖에
0 0

1

ㅇㅇ
0 0

그래, 잠이라도 잘까.
 오늘 하루는 어지럽고, 복잡하고, 힘들게 지나갔으니까. 적어도 내일의 시작은 맑을 수 있도록.
0 0

그리운건 무엇일까

내가 무엇을 그리워할 때에는
꼭 물속에 잠긴 것만 같았다.
처음에는 기억이 물밀려오듯 빠르게 폐를 채워 고통스럽게 하더니, 시간이 흐르고 익숙해지면서 무감해진다. 문득 떠오르는 기억이 기도에 걸려 걸리적거릴 뿐, 딱히 불편하진 않았다.
가끔 그 걸리적거림이
문득 내 생각을 방해하고, 문득 내 감정을 뒤섞어버리고, 문득 기도를 꽉 막아버려도
딱히 불편하진 않았다.
0 0

19살 나의 부족함

나는 어리고 완벽하지 않다. 세상에 완벽한 사람은 없다지만 스스로 너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나이가 들어도 이런 생각은 여전할까? 미래의 나는 아직도 나의 부족함을 스스로 알고 있을까? 아니면 교만한 마음으로 스스로를 완벽하다고 포장하고 있진 않을까. 나는 내가 늘 부족함을 알고 부족함을 채워가는 그런 사람이 되면 좋겠다. 교만하지않고 언제나 배움을 원하며 겸손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