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마지막

마지막으로 네게 해주고 싶은게 있어.

나는 마지막으로, 너에게 '좋아한다'고 말할거야.

너는 마지막으로, 내게 무엇을 해줄거니?

나는- 나는, 

네가 날 안아주기만 해도 돼.

네가 내 손을 잡기만 해도 돼.

그저, 내 옆에 있어줘.

어디서 왔지?
[["synd.kr", 3], ["unknown", 52]]
다른 글들
0 0

마지막

나는 되도록 치열하게 살고 싶지만 가끔은 그냥 대충 성실한 정도로도 괜찮지 않을까 싶었다. 
 내가 어떻게 살고 싶은가를 내 마지막을 떠올리며 여러번 바꿔본다. 어떤 마지막을 보고 싶은지. 
 그러다 문득 내 끝은 당장 내일일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결국 나에게 충실한 오늘을 살고 싶다.
1 1

마지막

민간인으로서 마지막
훈련소 갑니다
0 0
Square

마지막

오늘이 그 사람과 마지막이다. 사람에게 처음으로 지겨움과 싫증 을 느끼게 해준 감사의 보답으로 난 그 사람에게 마지막을 선물했다. 나와의 마지막 만남 그 끝자락에서 그 사람이 지은 표정의 의미는 무엇일까... 나와의 이별에 대한 행복인가 예상치 못한 상황에 당황이었을까 아니면 자신이 내려볼 수 있고 명령할 수 있는 사람이 사라져서 일까.
1 1

마지막

항상 마지막이라며 일은 찾지 않고 빈둥거리는 내 자신을 돌아보면 후회만 하게 된다. 몇 달전까지만 하더라도 무엇이든 한다며 떵떵 큰 소리 쳤었는데, 지금은 작은 소리조차 내기 무서워졌다.
1 1

마지막

마지막 까지 마지막이라 말하지 않는 것 - 삶
1 1

마지막

만남을 시작할때
분명히 나에게 
일러두었지만 
생각보다 너무 아프잖아.
1 1
Square

마지막

마지막이란 말은 언제나 찾아옵니다.
아무리 아름다운 꽃이라도 지기 마련이니까.
4 0
Square

처음과 마지막,

잔잔한 연못에 돌을 던져 파동을 이는 것처럼, 언니도 내게 그렇게 찾아왔었죠.
조용하던 내 생활의 활력.
나의 첫사랑.
나는 언니를 좋아했어요.
 우리는 가을에 연애를 시작했죠,
단풍이 져 길거리가 모두 노랗고 빨갛게 물들 때 즈음.
나는 그때의 단풍과도 같아서, 하얀 볼을 새빨갛게 물들이고 언니를 좋아했어요.
내가 울면서 고백한 날, 언니는 얼마나 당황스러웠을까요.
하지만 언니는 태연히 고백을 받아 주셨고, 우리는 그대로 연인이 되었어요.
 나의 생일날. 그때부터 언니에게 원망을 품기 시작했었는지도 모르겠어요.
언니는 한창 바쁠 때였는데, 나는 철없이 언니에게 끝없이 실망했고.
그래서 언니의 생일 때 부러 못되게 군 걸지도 몰라요.
하지만 그때도 나는 언니를 여전히 사랑했어요.
 여름, 무더운 여름에 우리는 이별했어요.
수능이 끝나고 대학에서 생활하는 언니는, 이제 진로를 선택해야 해서.
중학생인 나와는 달라서.
그렇게 우리는 헤어져 각자 다른 길을 걸어갔어요.
운동을 마친 후 들여다본 휴대전화에서 언니의 이별 메시지를 확인하고 펑펑 울었어요.
너무 서러워서, 소리 내 서글프게 울던 나를 보는 사람들의 시선을 아직 기억해요.
나는 아직 철이 없었어요.
그래서 놓아주는 방법도 몰랐어요.
 나는 아직 언니를 사랑해요.
그래서 나는 글을 써요.
 아직 좋아해요, 언니.
언니가 내 마지막 사랑이었으면 좋겠어요.
0 0

지금 내게 바라는 것

Don't care about what others think, as long as I like it. Just do what I want to do.
It is alright even if it turns out to be total failure. I am worthy enough to take risks and failure. So.. even if I fail something by doing what I like, it totally worth it.
I deserve to be myself.
I deserve to fail.
I deserve to be worth risks.
no more hesitation because I am afraid of
failure.
what others will not like.
wasting money or time or effort.
Because I totally worth it.
0 0

니가 내게 손 내밀었을때

니가 내게 손 내밀었을때 말야..
내가 울면서 기도했었잖아.. 나 너무 아프고 힘들다고 제발 내 손 잡아달라고.. 정말 통곡했었지...  막 울면서  기도하는데 멀리 있던 니가 굳이 내 바로 앞까지 와서 서서 기도했었지... 기도가 끝나고 불이 켜지고 다 같이 손잡고 찬송 부를때 난 혼자 울다 지쳐서 멍하니 의자에 앉아있었지..
그때 넌 내게 손내밀었지. 
내 조장언니는 너가 정말 큰 용기내었을텐데.. 사람들이 다 쳐다보는 상황에서 내게 손 내밀었을텐데 내가 무시해 버렸다고.. 잡아주지 그랬냐고 웃으며 물어봤지...
근데 말야... 
야이 미친놈아.. 난 하나님한테 힘들고 아프다고 한거야.. 니손이 아니라 하나님한테 손 내민거라고..
내가 너를 좋아했던거 사실이고 니가 내게 그때 잘못도 하고 차갑게 대해서 난 안그래도 너무 힘든 상태에서 너 때문에도 더 힘들었던것도 사실인데 씹쌔끼야... 남 기도 하는데 옆에 와서 엿듣는건 어디서 쳐 배우셨나요... 님이 하나님인지 착각하셨나 보네요 참나... 난 니 손 내밀어달라고 한적 없어.. 난 니가 내게 뒷모습 보인 그때 끝이였어... 니가 날 무슨 잡상인 처럼 쫒아냈을때 그때 난 너가 외식한 사람... 그들과 똑같은 편이라는걸 깨달은 그때 부터 넌 내게 영원한 씹쌔끼였어
근데 사실은..
사실은 말야...
니가 손내밀었을때 사실 니 손 잡고 싶었어 너무 너무 힘들었거든... 정말 유혹적였어.
그래도 혹여나 너는 그들과 한패가 아닐수도 있다고 착각했었어 근데 내게 손내민 너 바로 옆에 그 나쁜놈 중대장이 빤히 쳐다보더라.. 그놈을 보고 바로 다시 정신 차렸지 너랑 저놈이랑 똑같은 병신들이라는걸... 니 손 잡으면 왠지 나도 니들과 한패가 될꺼같았어.. 
회칠한 무덤에서 결국 도망쳐 나왔지만..
다시 생각해도 참 가슴 아프네... 
어떻게 시간이 이렇게 많이 지났는데도 생생하게 아플까... 
어쩜 이렇게도 선명할까...
넌 아직도 그자리 그곳에서 여전히 병신짓 하고 있겠지? 예수님 사랑한다 그러면서..
근데 그거 아니? 이 아둔한 어린양(sheep새끼)아...
너가 그렇게 사랑한다고 말했던 예수님이 제일 싫어하는게 너같은 외식된 바리세인이야..  맨날 성격책 읽는척만 하시나봐요?
넌 처음엔 세뇌당했겠지 그들에게서.. 근데 이쯤 되면 너도 그들처럼 변한거겠지.. 
차리리 제목을 영원한 어린양(sheep새끼)라고 지을껄 그랬나봐... 와.. 상처가 많아서 쉽게 사람에게 마음열기 망설였던 내가 처음으로 짝사랑했던 사람이 나의 영원한 어린양이 되버렸네.. 정말 넌 최악이였어..
이렇게 글로 쓰닌깐 오래동안 묻혀있던 응어리가 조금은 풀린거 같아서 좋다.. 가끔 나혼자 너 생각 나도 이글 읽으면서 너는 어린양이였단걸 절대 잊지않을꺼야.. 그럴일 없겠지만 너가 이 글 정말 꼭 읽었으면 좋겠다 이렇게 쉬원하게 욕해주고 싶었어..
그리고 나 이제 곧 떠나.. 이제 너 마주칠일이 완전히 없어진다는 거지. 굿바이 영원한 어린양!
1 1

물컵을 넘치게 한 마지막 한 방울

 [이제 그만 하자. 더는 너 아는 척도 하고 싶지 않으니까 그냥 모르는 사람으로 살자.]

 오늘 몇 달간 사랑을 나누던 상대에게 이별을 고했다. 아니, '사랑을 나누'었다고 표현하는 게 맞는지 모르겠다. 항상 내가 사랑했고 나만 애달았을 뿐 넌 그렇지 않았으니까. 그보다는 사랑을 '쏟아붓던' 상대에게 이별을 고했다고 하는 쪽이 더 맞겠다.
 내가 이별을 통보하는 메시지를 보냈을 때, 너는 그 순간조차도 나를 보고 있지 않았다. 내가 보낸 말의 옆엔, 너무도 선명한 노란색 1이 자리하고 있었다. 차라리 아무 말이라도 내게 해주길 바랐다. 왜 갑자기 그러느냐라든지, 내가 뭘 잘못한 것이냐라든지, 따위의 흔한 말이라도 해주길 바라고 있었다. 기대는 아니었다. 그때 나에게 있어 네게 무언가를 기대한다는 것만큼 호사스러운 사치는 없었고 안타깝게도 나는 그런 사치를 부릴 만큼 마음이 여유롭지 못했다. 그저 마지막인데 이 정도는 하겠지, 라는 대책 없는 복불복이었다.
 대책 없이 걸어 본 복불복은 실패였는지 넌 일주일이 넘도록 내 메시지를 확인하지 않았다. 프로필은 바꾸면서, 내 메시지는 확인하지 않았다. 고의성이 다분해 보였다.
 이런 인간에게 내가 몇 달이나 사랑을 쏟아부었단 말이지
 갑자기 화가 치밀어 올랐다. 뭣도 모르고 콩깍지가 씌어 허비한 시간이 아까웠다. 그 시간을 나를 위해 썼더라면, 지금 얼마나 다른 상황을 마주하고 있었을까. 상상해 보려다가 그만뒀다. 지금은 그 생각을 위한 힘마저도 아까웠다.
 사실 따지고 보면 그리 갑자기도 아니다. 지난 몇 달간 네가 내게 보인 태도는 나라는 물컵에 조용히 물방울을 채워가고 있었다. 지금은 그저, 마지막 한 방울이 물을 넘치게 한 것일 뿐이었다. 넌 항상 연락을 해도 무시하기 일쑤였고 어찌어찌 기회가 생겨도 바쁘다며 끊어버렸었다. 나랑은 말도 안 하면서, 친한 지인과는 따로 연락까지 했다. 그래 놓고 만나서는 세상 다 줄 것처럼 굴며 내 비위를 맞추는 척 제 욕심만 채우려 했다. 나를 원한 게 아니라 내 몸을 원한 것은 아닌지 의심한 적도 있었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때, 그 의심이 생겼을 때 끝냈어야 했다. 무의미한 곳에 무의미하게 힘을 쏟아도 될 만큼 난 여유로운 사람이 아니었다. 그럼에도 내가 널 놓지 못했던 것은, 네 사탕발림에 넘어가 내 생각과는 좀 다른 방식으로 나를 사랑해주는 거라고 착각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정말 어리석은 짓이었다.
 네게 마지막 메시지를 보내고 3주, 아직도 노란색 1은 사라지지 않았고 난 네게서 답을 받는다는 바람조차 버렸다. 마지막으로,라고 생각했던 것조차도 사치였던 것이다. 난 정말 끝까지 어리석었다.
 끝까지 떨쳐내지 못한 어리석음을 뒤로하고, 네 계정을 차단하고 번호를 지웠다. 이게 그나마 내가 할 수 있는 덜 어리석은 짓이었다. 네게 미련이 남지 않았다고는 할 수 없겠지만, 그래서 3주나 답을 기다렸지만, 더 이상은 나 스스로가 아까웠다. 이젠 네게 휘둘리고 싶지 않다.
 몇 달이라는 길다고 하기엔 짧고 짧다고 하기엔 긴 시간 동안 너와 사랑이라는 것의 유사행위를 해왔던 기억은 쉽게 잊을 수 없겠지만 난 그래도 잊어버릴 것이다. 잊어야만 했다. 넌 나의 과오의 상징이었고 지금도 그렇기에, 난 너를 기억하고 잊어야 한다.
 물컵을 넘치게 한 마지막 한 방울은 결국 물을 다 쏟아버리게 만들었다.
공백 포함 1651
0 0

첫만남

처음이 있음으로, 마지막도 있는 법.
당신과 처음 만났을 때부터 알고있었습니다.
그대에게 전해주어야 하는 말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전해줄 수 없겠지요.
또 다시 그대는 내게 이것이 마지막이라고 말하고는
내게 이별을 고하겠지요.
나는 알고있어요.
결국 당신은 또 나와 첫만남을 가지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