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만년필

아직 내가 쓰기에는

버벅거리는,

 익숙치 않은 필기구.


연필은 버렸고. 샤프는 조금 쓰다가.

볼펜이 익숙해진  지금 이 나이에.

조금 더 늙으면 쓸 수 있겠지.

한 구석에 묵혀놓고

같이 나이를 먹어간다.


멋스럽게 서명하는 날이 올까.

생각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