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 삭제 메뉴

물들다

이 글은 계정이 없는 손님이 작성한 글입니다.
* 시스템에 의해 이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의 작성자라면 다음과 같이 관리가 가능합니다.
- 씬디 계정이 있다면 "소유권 주장" 클릭
- 계정이 없다면 "소유권 주장 및 계정만들기" 클릭

한방울 한방울

내 맘에 떨어지던 너라는 물감.

어느새

정신을 차려보니 내 맘은

오롯이 네 색을 띄고 있구나.

  

난 너로 물들었다

어디서 왔지?
[["unknown", 55], ["synd.kr", 3]]
다른 글들
0 0

물들다

봉선화 손톱에 물들듯
이리저리 물들었더니
내 색은 정체불명이다.
다시 색을 빼기 위해
고독에 나를 담갔다.
오래된 독에 혼자서
담가두면 언젠가는
단색이 될 수 있을까.
2 0

물들다

하얀 나에게
세상이 물든다
검은색, 파란색, 노란색, 빨간색,
순백의 진짜 나를 잊어간채
검은색 노란색 물들어버렸다.
온몸이 어두워졌다.
온몸이 더러워졌다.
하얀시절의 나를 그리며
쭈그려 잠에든다.
1 0

물들다

난 착했는데 나쁜 아이가 됬다.
1 0

물들다

과거, 어릴때의 난 어른이 되기를 원했는데.
현재, 어릴때의 내 모습에 어른이 물들었다.
3 0
Square

정신

인간의 정신에는 한계가 없다 한계라고 생각하면서 버틴다면 그것은 한계이상으로 발전한 상태이다.
인간의  정신은 한계가 없기때문에 매우 약해지기도 한다 한계가 정해져 있지 않기 때문에 약해지는게 언제나 가능하다
한계가 없기때문에 우리는 강하고 약하다.
그렇기에 우리는 노력하는것이다 약해지지 않으려고 매일 말이다.
-새벽의 공기를 무게삼아 운동하는 어느 괴팍한 사람-
0 0

정신

잠도 줄이고 정신없이 달렸던 내 어린 학생 시절 삶.
수업시간 원치않은 졸음이 내가 피곤하다는 신호였다는 것도 모르고 따라가던 나날에 후회는 없지만요.
그저 이렇게만 하면 괜찮다. 남들만큼 할 수 있다는 말들이 지금 와선 너무 쓰라려요.
배우지도 않은 걸 어떻게 해야 하나, 정신력으로 버텨야 하나 고민했던 내가 너무 서글퍼요.
0 0
Square

정신

정신을 즐겁게 하는 방법을 알고 있다.

일종의 영양소를 공급해 주는 것이다.

엔돌핀/세로토닌 생성을 위해 몸을 격렬하게 움직이는 운동을 해주는 방법도 있고,

격려와 위로의 말을 해주는 방법도 있고, 
시를 쓰거나 음악을 듣는 방법도 있다.

그러나, 그 중에 나를 기쁘게 하는 것은,

고상한 인격에게 나의 고상한 부분을 인식(recognize) 받는 것이다.

고마우신 분이 말했다.

'당신은 현명하니까 잘 해내리라 믿어요'

왜요? 내가 왜 현명하죠? 도대체 어디가 현명해요? 난 스스로에 그렇게 생각한 적 없어요.
라고 말하지 않았다.

그건 상대방을 귀찮게 만드는 일이고,

자존감이 낮음을 인정하는 것이 되고,

절망을 드러내는 일이기 때문이다.
2 2

인디 정신

인디 정신이 뭔지는 몰라도 내가 이해한 대로라면 '자유'와 '저항'이라는 두 낱말로 요약할 수 있지 않을까. '자유'와 '저항'이라고 꼭 독립운동이나 민주화운동, 언론·예술인들이 말하는 표현의 자유만을 연상할 필요는 없다.  꼭 사회운동가나 예술인·언론인·출판인들만의 전유물은 아니다. '자유'와 '저항'은 사람들의 일상 도처에서도 할 수 있는 거니까.
설령 실천하지 못하더라도 마음만은 자유로워야 한다. 저항하지 못하더라도 마음 속엔 저항심을 가져야 한다. 비록 현실은 원치 않은 직장에서 원치 않는 일을 할지라도, 비록 백수일지라도, 갑질에 저항하지 못하는 을일지라도, 끝끝내 그 신세를 벗어나지 못할지라도... 자기 자신에게 못났다고 욕하고 상처를 줄 일이 아니라 '난 언제든지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어. 언제든지 갑질에 맞설 수 있어. 하지만 내가 참을 뿐이야, 아직 때가 오지 않았을 뿐이야.' 하고 생각하는 것이다.
근거 없는 자신감이라도, 비록 실천하지 못하는 '자유'와 '저항'이라도 가져야 한다. 자기 자신을 속이는 게 아니라 실제로 그렇게 믿어야 한다. 비루해보여도 그게 자기 자신을 지키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그게 마음 속의 인디 정신이라고 난 믿는다. 그리고 또 아나. 그렇게 생각하며 기다리다 보면 마음 속이 아니라 정말로 '인디 정신'을 실현할 수 있는 날이 올지.
2016.01.05 원문
1 0

외롭네

외로워....
그럼, 굶어야지....
허기지니까. 
정신과 몸이 함께 가야 하니까.
0 0
Square

시베리아

.... 너무 춥고
외로워
0 0

버릇

별 거 있겠니 정신차려보면 네 앞인 것을
1 0

우산

주륵.. 주륵..
내리는 비를 그대로 맞으며

목적지가 어딘지도 모른채 한없이 걸었다
 3일전 저녘 한 남자가 술을 마시고 담배를 피우다 근처 화단에 버렸고 꺼진줄 알았던 꽁초가 순식간에 화단을 먹어치워 버렸고 근처에 있던 허름한 아파트가 불에 삼켜져버렸다
 낡은 아파트였기에 소방차가 오기 전에 전부 불타 외관의 흔적을 찾아보기 힘들 정도였고 그 아파트에 살던 내 가족들은 꿈에서 깨어나지 못하게 됬다
장례식장에서 하염없이 울다 지쳐 쓰러지기를 여러번..
결국 현실에서 도피하고자 밖을 향해 하염없이 달렸다
정신을 차리고난 후엔 어딘지도 모를 길가에 앉아있었고 머리위로 한방울 두방울 비가 내리고 있었다
'만약 그날 비가 내렸다면 가족들이 살 수도 있었는데..'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과거를 생각하며 얼굴에 빗방울이 흐르는걸 그냥 두었다
몇시간쯤 지났을까
쓰러진 내 몸 위로 우산이 씌워져 있었다
아마 지나가던 사람이 불쌍히 보고 씌워주고 간거겠지...
지친 몸을 겨우 일으켜 우산을 들었다
아직 비가 내리고 있었다
다시 장례식장으로 돌아가던중 편의점이 보인다..

마음이나 추스를겸 술과 담배나 한갑 사가야겠다
이번에는 아무일도 없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