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Blank <Masaaki Komori / Unsplash>

바다

처음에는 바다라고 생각했어.

근데 있잖아, 아니었어.

여긴 늪과 같아. 어쩌면 죽어버리는 게 나을지 몰라.

다른 글들
0 0

바다

넌 한없이 넓은 바다같아서 그 누가 뭐라하여도 얽매이지 않았어.
그리고 난 그걸 부러워하고.
반복.
가상이라고오---!.''-@,(,:--^
0 0

바다

빠다.
0 1

바다

바다는 넓은 곳 끝이 어디 일까?
아무리 넓어도 끝은 있겠지
그 끝을 알아 보고 싶은 사람이 있을 것이다
호기심이 많은 사람 궁금증이 많은 사람
그런 사람들이 바다의 끝을 보려 할 것이다
그건 쉽지 않은 일이겠지 많은 어려움과
재앙이 있을 것이고 쉽게 풀리지 않는 일이
있을 것이다 그러다가 그 일은 바닷물 흘러 가듯이 풀리게 될 수도 있다 바다의 끝은 어디 일까
그건 확인 한 사람만 아는 것.
사람의 마음도 똑같다 아무리 마음이 넓은
사람도 그 끝이 있는 법.아무리 넓다 해도
그 사람도 감정이 있는 사람이다
언젠간 한계에 도달해 넘쳐 흐를 것이다
그리고 우리는 사람의 마음의 끝을 볼 것이다
마음의 끝을 보듯이 바다의 끝도 언젠 간 보게
될 것이다 넓고 넓은 바다의 끝을.
0 0

바다

 그는 바다를 싫어했다. 바다는 너무 깊고 어두워 그 안으로 빨려 들어가 버릴지도 모른다고 그러면 사람들은 아무도 찾을 수 없을 거라고 그렇게 얘기했었다. 그러면 나는 그를 향해 겁쟁이라며 그런건 애들이나 무서워 하는거라며 그렇게 그를 놀렸다. 나와 그는 그렇게 장난치곤 했지만 그는 그 이후에도 나에게 종종 바다는 사람을 잡아 먹는다고 얘기하곤 했다. 
나와 그가 중학이 되던 해 나는 그를 끌고 바다로 갔었다. 바다는 그가 얘기하던 것처럼 어두웠지만 달빛 아래에서 반짝이고 있었다. 나는 물에 못 들어가겠다는 그를 비웃으며 걱정스럽게 해변가에서 날 지켜보는 그를 내버려 둔 채 신발을 내던지고 물 속으로 들어갔었다. 처음으로 들어갔던 밤바다는 몸이 시리도록 차가웠지만 몸을 지나가는 물의 흐름이 기분 좋게 느껴져 나는 그 안에서 몇분이고 헤엄을 쳤었다.
그 후에도 나는 종종 학교가 끝나면 그와 함께 바다를 갔다. 그는 썩 내켜하지 않았지만 나를 걱정하여 따라와 바다 속에 있는 나를 조마조마한 시선으로 지켜보곤 했었다. 

어렷을 때의 나에게 그것은 약간의 우월감을 주었고 그 순간동안 부모님으로 부터 벗어나는 것 같은 해방감 마져 주었기에 나는 그를 끌고 몇번이고 바닷가로 향했다. 

이 비밀스러운 일탈은 내가 중학교를 졸업하며 도시로 이사를 가면서 끝나게 되었다. 그는 나와의 작별을 아쉬워하는 것을 숨기지 못하면서 한편으로는 더 이상 바다에 가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에 조금은 안도하는 것 같았다.
이사를 온 후 대학 입시를 거쳐 바쁜 회사 생활을 하며 서서히 그와 바다에 대하여 잊어갈 때 즈음 그 때의 기억을 떠올리게 한 것은 그로부터의 편지 한 통이었다. 
0 0

바다

바닷가에서/ 장수철 작사, 이계석 작곡
해당화가 곱게 핀 바닷가에서
나 혼자 걷노라면 수평성 멀리
갈매기 한 두쌍이 가물거리네
물결마저 잔잔한 바닷가에서
갈매기 한 두쌍이 정말 싫어서
눈물이 났다.
노래를 부르면
물결마저 잔잔한 바닷가에서
울고있는 내 모습이 그려졌다.
1 0
Square

바다

우울은 나를 바다 밑 깊은 곳으로 
희미해져 보이지 않을 때까지 
끌고 내려가
잠식시키고
결국에는 부식시켜서
내가 아니게 만들어 버려요.
끝끝내 나온 말
도와주세요.
하지만 깊은 바닷속에서 갈라진 내 목소리는 들릴 리 없고
나는 그렇게
바다 밑으로
사라져.
0 0

바다

내 마음은 온아한 바다
거친 파도를 내고
  모든걸 물거품도 만들고
지평선도 보여주는 넓은 바다
0 0

바다

오랜만에 바다에 갔다. 아니지 오랜만은 아니다. 바다에 오니 바다 특유의 비린 냄새와 함께 시원함이 몰려들었다. 
이 특유의 냄새. 어렸을 적에 자주 맡았던 냄새이다. 어렸을 때에는 비린 냄새가 싫어서 바다도 싫어했다. 아니 정확히는 그 냄새를 싫어했다. 그래서 그때는 해산물이나 생선을 싫어했다. 하지만 지금은 바다의 탁 트인 그 넓은 모습을 보면 답답했던 내 마음도 탁 트인다. 어렸을 적 싫어했던 비린 바다 내음을 지금은 좋아라 하는것을 보면 내가 어느 순간 늙었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
속세에 찌들어 갑갑함을 안고 사는 나에게 바다는 일종의 약이다. 아주 일시적이지만 내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어 주고 머릿속에서 몇날 며칠을 함께 했던 고민들도 잠시 내려놓게 된다. 잠시 내려놓고 생각한다. 오늘 같은 날은 편안히 바다를 보면서 쉬고 싶다는 생각을... 
일을 하느라, 돈을 버느라 자기자신을 돌볼 겨를이 없었던 날에는 역시 바다를 한번쯤 들러보는게 좋을 것 같다.
0 0

바다

여름 밤 주점의 공기는 야릇하다. 그릇이 대충 비자, 일행은 산보를 권한다. 여름밤 바다의 공기는 미지근하다. P군은 이 바람을 맞고 열기를 느끼었다. 홍조를 띈 P가, 힘이 부치는지 앉기를 권하였다. "P군 그렇게 힘이 없어서야 원..."K군이 웃으며 말하였다. "P군 다리가 다쳤다는 이야기가?" 회사의 동료인 K군은 P의 왼쪽 무릎이 아프다는 것과, 회사에 들어오기 전부터 그랬다는 것을 이야기를 들음으로 알고 있었다. "젊을 때 객기로 다친 것이니깐... 뭐 우리야 하루죙일 앉아서 일만 하니까는 상관은 없지." P는 씁슬하게 말하였다. 그 때, 저 멀리서, 앳된 목소리의, 젊을것만 같은 집단의 함성소리가 열풍처럼 끼치었다. "그만 가볼까?K군." "P군 시간이 좀 이른데?" "그냥 오늘은 좀 걸어서 가려구." "자 그럼- 나중에 뵈요P군-" P군은 걸으었다. 왼쪽 무릎이 계속 아려왔다. P군은 갑자기 멈춰서서, 하늘을 보고, '내 청춘도- 저 별처럼-' 깊게 생각하더니, 갑자기 덮쳐온 후끈함을 느끼곤, '열풍이 불어오는구나' 하고 걸으었다.
2 0
Square

바다

바다를 닮아 아름다웠던 아이야
가파른 절벽을 만나 철썩이던 파도에
어찌하여 너는 스스로 몸을 내던졌느냐
자그마한 너의 몸뚱이가
끝이 보이지 않는 깊은 바다에 잠식 당할 때
너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었느냐

아아, 그래
어쩌면 너는 그저 바다를 동경했던
작은 아이였을지도 모른다
0 0
Square

바다

우리는 바다를 보면 보통 아름답게 보곤하죠.
우리 사회에 웃는 가면처럼.
사실 바다 속에드러가면 깊이 갈수록 알거에요.
얼마나 어둡고 고독하고 차가운지를
우리가 쓰고있는 웃는가면과 같아보이네요.
바다는 누구에 눈치를 보길래 그렇게 까지 
가면속이 어두울까요.
우리도 바다와 같이 가면을 쓰고 얼굴을 숨기진 
않을까 생각해봤어요. 가끔은 자기 자신을 
그대로 보여줘바요.  그럼 오늘도 힘내요:) 
1 0
Square

생각

너의 그 말장난에 담긴 의미가 무엇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