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 삭제 메뉴

배려

이 글은 계정이 없는 손님이 작성한 글입니다.
* 시스템에 의해 이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의 작성자라면 다음과 같이 관리가 가능합니다.
- 씬디 계정이 있다면 "소유권 주장" 클릭
- 계정이 없다면 "소유권 주장 및 계정만들기" 클릭

출산한지 얼마 안되어서 회복이 채 안된 상황 . 젖도 갖떼어서  손수건을 차지않음 모유가 흘러나오던 그시절 직장을 나갔는데 수원에서 강남까지 1시간넘게 서서 왕복을 다니니 걷는시간 버스기다리는시간에 집에 밤8시9시에 오면 손 다리가 퉁퉁 부었었다.  ...

        





다른 글들
0 0

종이비행기

경고
거슬린다 거슬린다
울 가족사진 거슬린다
0 0

빈민

직장에서 시달리고 덥고 더운데 애기땡강부려 안고 걸어서 오고 팔목은 점점 힘을못쓰게 되었네
고맙다고 전해죠
고맙다 표현 
왜 안할까
맘에 없는건가부다..   
 고맙고 수고했고 등등 인사를 해주길 바라는데
0 0

엄마

음 마 암마   ㅡㅡ마 엄마. 
요즘은 똑똑히 엄마라고 잘도 부른다~아침에 젤먼저 눈을떠서 나를보며 " 엄마 엄마
믿을수없고 꿈만같다~오늘도 아침부터 행복하다
그리고 바로 7시45분 우리 엄니께서 전화가왔네
엄마 !^^!~~~~~
0 0

이별 증후군

난 말이야
사실 이런 시시콜콜한 이별이야긴 안하지만 여기글이 많길래 나도 해줄게
나만의 방법 아닌 습관?이랄수 있는데
이별후 난 하루만에 지울수있어.. 그러다가 일주일 2주일이되면 소름돕게 사라져. 그래서 기억이없고 만약 보더라도 넘 싫어져. 나만의 테크닉인데 ...훕
중요한건 그이후야 10년쯤 지나면 차근차근 돌이켜봐 첫만남부터 마지막까지 다 들여본다^^~그리고 제3자로 가서 누구의 탓인지 왜 이별을 하게되었는지 상황을 알게되면 그때되서야 간절히 보고도싶고 찾아보려구도 해 .아님 싫어도 하고 미워도 하는거고~ 그때가되면 객관적으로 판단이 잘되 .
그게 습관화되기 까진 여러 충격과 문화가 다른곳에서 컨트롤하는 방법을 익히게되서 되는거지 결코 힘들거야~~~~ 
어차피 이별이야 . 이별후 그당시엔 잘볼수없는거 나중에 보도록해 ~
웬만하면 꺼집어 내지 않지만 살면서 힘들고 외로울때 한번씩 꺼내봐도 괜찮아
나만의 비밀처럼 말야~조심그럽고 살금살금 혼자만 묻어두는거지
0 0

배려

처음에는
남을 먼저 생각하는
남의 입장이 되어보는
그런 거
사랑에 빠졌을 때
너는 뭘 좋아할까
어떻게 해야
더 많이 웃게할까
밤새 고민하던 거
이별을 말하던
마지막 순간에도
니가 덜 아팠으면 
마음속으로 조용히
빌었던거
그런 내 어깨를
말없이 토닥여주시던
부모님의 마음
2 1
Square

버스 창문

W. Aoki
  대도시에는 배차간격이 5분정도라는데 내가 사는 소도시는 정류장마다 적힌 배차 시간표에는 14분 간격이라 표시돼 있고, 그마저도 지켜지지 않아 실제로는 20분당 1대꼴로 버스가 온다.
  그날은 계절이 한층 더 여름에 가까워져 볕이 꽤나 따가웠다. 유독 땀이 많은 내가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버스를 기다리고 있는데 그날따라 버스가 오지 않았다. 오다가 차가 퍼졌는지, 사고가 났는지. 목덜미가 찐득찐득해져 빨리 씻고싶은 마음에 택시를 탈까 생각했지만 한시간분의 시급을 날리기 싫어서 연신 손부채질하며 기다리기를 40분. 드디어 도착한 버스에 올라 나처럼 오래 기다렸을법한 사람들 틈을 비집고 들어가 손잡이 하나를 겨우 꿰차고 섰다.
  안그래도 7시간 내내 서서 일하고 또 버스를 40분 기다리는 바람에 아픈 다리를 부여잡고 못잡는 중심까지 잡으려니 여간 고역이 아니었다. 누군가 살짝 열어놓은 창문 사이로에 불어들어오는 미미한 바람은 이미 사람들로 인해 높아진 버스 내부의 더위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았다.
  세 정거장쯤 지났을까 땀방울이 송글송글 맺혀 자리가 나기만 기다리고 있던 그 때, 한 정류장에서 사람들이 우르르 내려 빈 자리가 몇개 생겼고, 맨 뒤에서 두번째 자리에 앉을 수 있었던 나는 앉자마자 창문을 반쯤 휙 열어젖혔다.
  창문을 열자마자 부드러운 바람이 머리칼을 쓰다듬었다. 머리를 귀 뒤로 넘기면서 바라본 창문 너머에서는 노을이 거의 다 진 하늘 위로 곱디고운 핑크색과 파란색 베일이 펼쳐져 있었다. 잠시 그 풍경을 감상한 후 나는 가방에서 주섬주섬 이어폰을 꺼내 귀에 꽂고 가장 좋아하는 노래를 들으며 기분좋게 집으로 향했다. 
  벌써 5년이 지난 봄과 여름사이 어느 퇴근길의 이야기다.
0 0

버스

오늘도 같은 시간에 같은 버스를 타면 만나는 그 사람. 가장 뒤에서 두번째,오른쪽 창가 자리에 앉아있는 그 사람은 항상 검은색 이어폰을 끼고 창밖을 바라본다. 그 사람과 마주치기 시작한지 벌써 3달째다. 그 사람이 앉기전 즉 3달전에는 그자리가 내가 가장 놓아하는 자리였다. 처음 그 자리를 빼앗겼을땨는 하루 종일 우울한 적도 있었다. 뭐 그건 옛날일 이고 지금은 저 사람아 누군지 궁금하다. 항상 같은 버스에 같은 자리에 앉아있는 저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
0 0

버스

버스를 타면 종점이 궁금해진다
종착지를 궁금해야 하는데
사람도 그렇다 그 사람의 종점이 궁금해진다
단지 그 사람이 궁금해야 하는데
나 스스로는 내 종점을 알고 있을까
종점을 기대하고 있진 않을까
가보면 아무것도 아닐수도 있는데도
4 1

버스

버스로 글을 써보라고 추천하길래 써보는 글
버스타는 것을 좋아하는 편이다. 선호하는 자리는 출입문 바로 앞 바퀴자리. 이 자리에 앉으면 대형 모니터 앞에 앉아있는 기분이든다. 특히나 해질녘에 그 자리에 앉아 울먹한 도시풍경을 바라보고 있으면 금방이라도 눈물이 맺힐것만 같은 센치한 기분을 한껏 느낄 수 있다.

개인적으로 무언갈 감상하거나 집중할 때, 주변에 방해받는 것에 조금 예민한편이기 때문에 영화관에서도 주로 사람의 뒷통수가 잘 보이지 않는 앞자리를 선호한다. 내 눈에 한 가득 스크린으로만 채우고 싶기 때문에. 
같은이유로 버스 앞자리는 오로지 나와 내 눈앞에 펼쳐지는 도로 위 스크린에 집중할 수 있는 최적의 자리인 것이다.
1 1

버스

 버스는 공허를 싣고 달린다
 그것은 움직인다. 최소한의 생명만을 제 몸에 앉혀두고 움직인다. 어디로 가는 지 목표도 모르지만 움직인다. 어찌되었건 멈출 수 없기에 움직인다. 멈추면 그것으로 알 수 없는 목표는 베일에 세 번 더 감춰져 생명은 종말을 선고한다.
 주변에는 버스들로 가득 차있다. 도로를 달리는 버스는 많은데 제같은 방향도 아니고 정차치도 않아, 간간히 스치는 버스는 그저 차가운 가스만을 푸시이이 내뱉을 뿐이다. 차이점 없는 버스들의 공간 속에서 문득 생명은 버스 안에 숨어 두려움을 느낀다. 그렇지만 발에 느껴지는 그것을 누르기 꺼려하지 않는다.
 쓸쓸한 공간에 홀로 달리기 무서워 생명은 애태운다 목터져라 부른다.
1 0

버스

버스 뒤에서 세번째 왼쪽에 있는 창가쪽 자리
내가 가장 좋아하는 자리
그 곳에서 창밖을 내다 보면 
참 살만한 세상을 살아가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람과참 힘든 세상을 살아가고 있는 사람을 보게 된다.
그리고 생각한다
난 살만한 세상을 살아가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람이 되어야겠다고
1 0

버스

돈 많이 벌면
뻔한 슈퍼카말고
큰 버스사서
무광 블랙으로 도장하고
안에는 U자로 고급쇼파 넣고
스피커 죽자고 쑤셔넣고
조명과 디제이부스 만들어서
매일밤 친구들 집 돌며
이놈저놈 태우고 바운스!
후후훗 씐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