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버릇

지금 내가 가져야하는것은 ,


내가 믿을수 있는 사람인데


정작 내가 버려야하는것은 ,


사람을 너무 잘 믿는 버릇


다른 글들
1 0
Square

바람을 바람

드문드문 스쳐가는 바람
그대의 맘에 나는 그랬다.
늘 잔잔하게 살다간 죽어갔다.
차라리 휘몰아쳐서 눈이 시릴지언정
그대가 있는 그곳에 
바람이 지그시 불어온 것을
그리고 그 바람이
눈이 시리도록 따가웠던 것을
드문드문 떠올려줬으면..
그것이 내 바람이었다.
1 0

나도 그래,

     너 만 힘든게 아니야.
    너만 아픈게 아니야.
그래서 ? 나만 그런게 아니라도 내가 힘들다는건 변함 없잖아.
라는 생각에서 아직도 벗어나지 못한거야 ?, 어리광일 뿐이야,
정말 그렇다면 포기해 버려, 주저 앉아 버리라고, 
그렇게 말하면 정말 포기할수 있어  ?
아니 , 못하잖아 ㅡ. 여기까지 왔는데 , 이것들을 내 노력들을 , 날 응원해주던 그들을 등져버리지 못하잖아.
너무  많이 와버렸기에  조금만 , 아주 조금만 더하면 힘든것이 행복으로 바뀔수 있는데 라는 생각이 있으니까.
그러니까  조금만 더 힘내, 내 옆사람들을 위해서라도. 네가 있어 웃는 사람을 위해서, 노력해봐,
2 0

제발

나는 정말 미칠것같은데
정말 속상한데
아무도 몰라줘 ,
0 0
Square

추석 공감

할머니,할아버지:우리 애기 추석인데 적지만 이거 받아 좋은데 써야한다~ ㅎ
나[본인]:감사합니다!^^
엄마:얼마 받았어?
나:다 해서 10만원....
엄마:거기서 0빼서 나한테 주렴!
0 0
Square

지겨워

지겨.
삶이란 게....
근데...  웃긴건 이런 나한테
사람들이
공감한단 거야ㅡ 
헐....
Thry said they feel like crying
1 0

다정함

오..최근 많이 고민했던 단어가 올라왔네.
다정함이란, 공감할 줄 아는 것이예요. 
음.. 더 설명하고 싶지만 힘드네. 
다정한 건 그냥 상냥하게 말하는 것으론 부족해. 아냐 아예 맞지않는 설명이야. 다정함은 철저하게 오픈마인드와 인간에 대한 애정을 바탕으로 상대방의 마음을 공감하고 깊게 배려하고 예의 바르게 행동하는 거야. 처음 보는 사람에 대해서도 말야. 
2 0

위로

위로는 참 쉬워요 
그냥 그 사람의 말에 공감 해주면 되죠 
위로는 참 어려워요 
그 사람의 슬픔을 가늠할 순 없을 땐 그 슬픔을 어찌할 줄 몰라하고 있어야 하고 그 슬픔을 바라보고만 있어야 하니까 
그치만 위로는 어떤 방식이고 어떻게 하든 그 사람을 위한 마음만 충분하다면 그것만으로도 이미 완벽한 위로 인걸요 
0 0

그러고 싶다

카메라보단 사람과 대화하고 싶다
카메라는 감정이 없다
움직이지도 못한다
말도 못한다
공감하지 못한다
그런데 내 직업은 카메라와
대화해야 되는 사람
카메라와 대화를 멈추는 순간
많은 사람들은 실망을 하겠지
그래도 역시 나는
카메라보단 사람과 대화하고 싶고,
1 0

다툼

나는 다툼이라는 것이 낯설다. 특히 다툼이 끝난 후의, 친했던 사람이 낯설어지는 그 분위기는 견딜 수 없을만큼 낯선 것이고, 그 수없이 늘어선 낯섦 속에서 나는 그를 낯선 이로 본다. 그리고 그 끝에서 그는 결국 내게 질려버린다. 그런 내게 있어 지인과의 싸움이란 곧 그와의 절연을 뜻했고, 그렇기에 싸우면서 더 친해진다는 말에도 나는 공감하지 못한다. 그렇게, 내가 알게 모르게 작은 다툼 한 번으로 떠나보낸 사람이 몇 명이나 될까.
0 1

배신

내가 여태까지 살면서 제일 배신감 느낀게 뭔지 알아?
같이 잘 지내던 사람이 알고보니까 내 뒤에서 욕하던거.
당해본 사람들이라면 공감하겠지만
아직 당하지 않았다면 절대 당하지 않기를 바랄게.
친밀하면 친밀할수록 죽고싶다는 생각 많이 들거든.
이미 당했다고?
힘들지? 많이 힘들거 알아. 별의 별 생각 다 들고
심했다면 시도까지 할뻔했을 수 있고 시도까지 한 사람들도 많을거야. 힘내. 수고했어. 여태까지 살아와줘서 고마워. 이 말들이 뻔하긴 해도 의외로 많이 위로되더라. 살기 거지같아도 살아줘.
상처준 사람은 잘 사는데 우리만 이렇게 살 순 없잖아.
악착같이 살아서 그새끼들한테 복수해야지.
여태껏 살아줘서 고마워. 조금만 더 힘내서 다같이 복수하자.
0 0

Alignment with your high self

그 사람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업장에 기여/공감/찬탄/존경/격려/지지할 수 있겠는가.
: science, self-organization, divine feminine (crown), global_world
2 0
Square


20대 끝자락에 생긴 어떤 변화

몇주 전, 정말로 오랜동안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던 밤이 있었다. 그 날 이후로 생김새가 달라졌다. 눈이 이상하리만치 부었고 이 붓기가 빠지지 않는다. 그리고 그 눈 밑은 움푹 패어 들어갔다. 며칠 지나면 나아지겠지 했던 눈매가 돌아오지 않는 걸 보니 이젠 눈물도 맘껏 흘리지 못하는 나이가 된걸까 싶어 새삼스럽다.
그 날 이후로도 나는 울었다. 영화 <또 하나의 약속>을 보고 흐느껴 울었고, 각종 사건사고 뉴스에도 자주 눈물을 흘렸다. 그리고 방금 전까지도. 
오래 전(중학생 때)에 치유은사가 있다는 한 권사님을 만난적이 있었는데 그때 그 권사님이 처음본 내게 '눈물의 옷'을 입었다고 그러시며 내 앞에서 나를 붙잡고 엉엉 울며 기도해 주셨다. 그 때는 그런말을 듣는게 무섭기도하고 그 말이 무슨 말인지 잘 몰랐는데 요즘은 알 것도 같다. 
나는 매일같이 눈물을 흘린다. 하지만 이런 내가 꼭 싫진 않다. 울음은 내 나름대로 세상을 견디는 방식이자 세상에 공감하는 방식이기에. 하지만 요즘들어 내가 아파하는 이 마음을 딱 한 사람만이라도 공감해준다면 좋겠다는 인간적인 외로움에 깃든 생각을 자주 하게 된다. 이것도 나이 탓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