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버스

버스로 글을 써보라고 추천하길래 써보는 글

버스타는 것을 좋아하는 편이다. 선호하는 자리는 출입문 바로 앞 바퀴자리. 이 자리에 앉으면 대형 모니터 앞에 앉아있는 기분이든다. 특히나 해질녘에 그 자리에 앉아 울먹한 도시풍경을 바라보고 있으면 금방이라도 눈물이 맺힐것만 같은 센치한 기분을 한껏 느낄 수 있다.


개인적으로 무언갈 감상하거나 집중할 때, 주변에 방해받는 것에 조금 예민한편이기 때문에 영화관에서도 주로 사람의 뒷통수가 잘 보이지 않는 앞자리를 선호한다. 내 눈에 한 가득 스크린으로만 채우고 싶기 때문에. 


같은이유로 버스 앞자리는 오로지 나와 내 눈앞에 펼쳐지는 도로 위 스크린에 집중할 수 있는 최적의 자리인 것이다.


다른 글들
1 0

하교중 버스안에서

눈부신 노을빛도 실려가는 
어느 버스 안에
창 틈새로 스며오는
미지근한 그 바람 또한
오늘도 지친 
집으로 가는 나의 길을 함께한다
1 1

작고 작은버스

 작고작은 버스에 
우리는 얼마나 많은 시간과
많은웃음을 남겼기에 
무거워서 덜컹거리는지.
작고 작은 버스에 
우리는 얼마나 많은  슬픔,
많은  행복,
많은 고민
젖어서 그 슬픔과 행복,그리고 고민을 
얼마나 뚝뚝 아기처럼 흘렸기에
무거워서 덜컹거리는지.
그래서 우리도 
작고작은 버스처럼 
걸을때 흔들리는것 아닐까
0 0

버스

오늘도 같은 시간에 같은 버스를 타면 만나는 그 사람. 가장 뒤에서 두번째,오른쪽 창가 자리에 앉아있는 그 사람은 항상 검은색 이어폰을 끼고 창밖을 바라본다. 그 사람과 마주치기 시작한지 벌써 3달째다. 그 사람이 앉기전 즉 3달전에는 그자리가 내가 가장 놓아하는 자리였다. 처음 그 자리를 빼앗겼을땨는 하루 종일 우울한 적도 있었다. 뭐 그건 옛날일 이고 지금은 저 사람아 누군지 궁금하다. 항상 같은 버스에 같은 자리에 앉아있는 저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
0 0

버스

일끝나고 집에 가는길
내 고단한몸 태워주는
버스 한대에 오늘 하루
한숨과 피로와 함께
마무리 하는 오늘
1 0

버스

돈 많이 벌면
뻔한 슈퍼카말고
큰 버스사서
무광 블랙으로 도장하고
안에는 U자로 고급쇼파 넣고
스피커 죽자고 쑤셔넣고
조명과 디제이부스 만들어서
매일밤 친구들 집 돌며
이놈저놈 태우고 바운스!
후후훗 씐나겠다.
0 0

버스

버스를 타면 종점이 궁금해진다
종착지를 궁금해야 하는데
사람도 그렇다 그 사람의 종점이 궁금해진다
단지 그 사람이 궁금해야 하는데
나 스스로는 내 종점을 알고 있을까
종점을 기대하고 있진 않을까
가보면 아무것도 아닐수도 있는데도
1 1

버스

 버스는 공허를 싣고 달린다
 그것은 움직인다. 최소한의 생명만을 제 몸에 앉혀두고 움직인다. 어디로 가는 지 목표도 모르지만 움직인다. 어찌되었건 멈출 수 없기에 움직인다. 멈추면 그것으로 알 수 없는 목표는 베일에 세 번 더 감춰져 생명은 종말을 선고한다.
 주변에는 버스들로 가득 차있다. 도로를 달리는 버스는 많은데 제같은 방향도 아니고 정차치도 않아, 간간히 스치는 버스는 그저 차가운 가스만을 푸시이이 내뱉을 뿐이다. 차이점 없는 버스들의 공간 속에서 문득 생명은 버스 안에 숨어 두려움을 느낀다. 그렇지만 발에 느껴지는 그것을 누르기 꺼려하지 않는다.
 쓸쓸한 공간에 홀로 달리기 무서워 생명은 애태운다 목터져라 부른다.
0 0

나의 최고의 영화

누군가는
이 영화를 보고
왜 저렇게
찌질하게 굴어서
여자 마음 하나
못잡는지
안타까워했지만
그 스크린 속
찌질했던 
그 남자가
나같아서
아직도 나는
이 영화를
잊지 못한다
이어폰을 나눠끼고
들려오던
낯설었던 그 노래에
그의 그녀를 향한 마음이 시작됐듯이
그 노래에
나 역시도
그때로 돌아간 듯
웃음짓고 봤던
그 영화
그 바보같고
찌질했던
못난 저 남자가
거울 속 내 모습을 보는 듯
똑 닮아서
그래서
그 영화만 보면
아직도 그녀가
선명하게 떠오른다
그리고
그때 널
끝까지 잡지 못했던
못난 내 모습까지도
3 2

11월30일, 딱 오늘까지만, 씨네코드선재는 상영을 한다. 그리곤 문을 닫는다.
부유하듯 북촌 골목을 떠돌다 선술집에 드나들 듯, 무작정 찾아간 그 적적한 극장엔, 나의 한심함과 세상의 불충분함을 잘도 드러내는 소위 예술영화 같은 게 스크린에 매달려 있었다. 무심하고 쓸쓸한, 하지만 뭔가가 꿈틀대는 극장 안에서 시간을 보내고 나오면, 북촌의 한적한 골목엔 불이 켜지고 나와 같은 사람들이 유령처럼 하나둘 씩 모여들곤 했다. 북촌엔 낮의 예술이 선사한 취기를 이어갈, 질박한 술집들과 고즈넉한 풍경들이 제법 많았더랬다.
부침이 많은 서울에서, 그런 무의미한, 불분명한, 모호한 것 투성이었던 예술영화, 그리고 그네들을 즐기는 시간들이 오래 허락될 리는 없었다. 그렇게 추상적이고 은유적인, 키 작은 예술영화란 녀석이 매해 땅값이 비싸지는 그곳에 어울릴 수 없었던 거다. 물론 예술영화만을 고집한 건 아니었지만, 그곳은 애시당초 물 건너온 히어로 따위에겐 어울릴 수 없는 공간이었다.  
이제 우리들 마음 켠엔 우연히 방심하다 조우하는 모든 낯선 것들을 위한 방이 하나씩 사라져가고 있다. 
맘 속엔 그리움을 위한 방들만 자꾸 많아지고 있다.   
모든 영화는 끝이 난다. fin 이란 자막이 뜬다해도, 난 조금 더 극장에 머물고 싶을 때가 있었다.  
이봐 잠깐, 끝을 음미하고 싶어. 이 영화가 주는 기묘한 여운을 잠시 즐기고 싶단 말이지. 그러니 너무 빨리 극장에 불을 밝히고 다음 손님을 위해 나가라고 하지 말아죠...되새길 시간이라도 좀...내가 왜 이 영화를 찾아온 건지, 그래서 내가 누구인지, 아직 알지 못했단 말이야...
북촌의 영화 하나가 끝났다. 그리움이 시작된다.  
0 0

우분투 14.04 wkhtmltopdf 설치

wkhtmltopdf 는 HTML 페이지를 PDF 로 만들어주는 오픈소스 도구로 Qt WebKit 엔진을 사용한다. 자매품인 wkhtmltoimage 는 같은 방식으로 HTML 을 다양한 형식의 이미지로 변환시켜준다.
Ubuntu 14.04 에서 apt-get 으로 wkhtmltopdf 패키지를 설치할 수 있으나 Qt 가 wkhtmltopdf 에 맟춰 패치되지 않았다면 몇 가지 기능이 제한된다. 예를 들면 HTML 에 있는 링크가 PDF 에 사라지는 등의 오류가 있을 수 있다. 관련 옵션은 --enable-external-link 인데 Qt 가 패치되어 있지 않으면 해당 옵션을 켤 수 없다. 
그러니 wkhtmltopdf 홈페이지에서 컴파일되어 있는 바이너리를 다운받아 설치하도록 하자. 만사가 편하다.
* 우분투 서버를 사용하고 있을 경우 X 시스템과 폰트관련 패키지가 설치되어 있지 않다. 이럴 경우 먼저 필요한 패키지와 폰트를 설치하자.
폰트는 마음에 드는 패키지를 찾아 설치하면 되는데 별도의 설정없이 바로 사용할 수 있는 한글 폰트는 unfonts, baekmuk, nanum 정도 되겠다. 각각 패키지는 아래와 같다. (우분투위키에서 CJK 폰트 참고)
은폰트 - unfonts
백묵폰트 - baekmuk
나눔폰트 - nanum
폰트툴과 폰트가 설치 된 후 wkhtmltopdf 다운로드 페이지에서 Ubuntu Trusty (14.04.1) 버전(64-bit)의 .deb 파일을 다운받아 아래와 같이 설치한다. 
설치 후 아래와 같이 확인할 수 있다.
webpage/url 이라는 주소의 웹페이지를 save.pdf 로 변환하는 명령어 예제는 다음과 같다. 자세한 옵션은 man wkhtmltopdf 로 확인할 수 있다.
--print-media-type
스크린 타입이 아니라 프린트 미디어로 PDF를 렌더한다.
--page-size
페이지 사이즈를 지정한다. Letter, A4, A3 등의 형식으로 지정할 수 있다.
* 공식 홈페이지에서 전체 리스트 링크를 제공하고 있으나 현재 사용이 연결이 되지 않는다. 소스에서 확인한 전체 리스트는 이 곳에 적어둔다.
* --page-width, --page-height 로 페이지 크기를 지정할 수 있다 
--dpi
dpi (dots per inch) 값을 지정한다.
-T, -B, -L, -R
상(Top), 하(Bottom), 좌(Left), 우(Right) 여백을 지정한다.
요즘 웹페이지의 PDF 변환이나 이미지 캡처는 요즘 PhantomJS 를 사용한 방식이 훨씬 많이 소개되고 있다. 의존패키지에 대한 고려나 설정에 대한 부담감이 없기 때문일텐데 개인적으로 wkhtmlto* 를 오래전부터 사용하고 있어서 정리해봤다.
5 3

기분이 더럽다.

기분이 더럽다.
자신이 판단하는 것만이 옳다고 생각하는 사람들과의 대화가 싫다. 늘 평가와 판단이 뒤따르는 너의 말이, 너와 같은 사람들이 북적이는 이 사회가 싫다. 고작 한 두번 경험해놓고 그 영화를, 그 음식점을, 그 사람을 다 아는 것 처럼 평가해대는 것이 소름끼친다. 고작 별 몇개로 모든 수준을 판단하는 모습이 우습다. 대화의 끝에 이 생각을 안할 수가 없다.
'오늘의 나는 너에게 별 몇개짜리 인간일까.'
이것이 너와 내가 가까워질 수 없는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