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 삭제 메뉴

버스

이 글은 계정이 없는 손님이 작성한 글입니다.
* 시스템에 의해 이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의 작성자라면 다음과 같이 관리가 가능합니다.
- 씬디 계정이 있다면 "소유권 주장" 클릭
- 계정이 없다면 "소유권 주장 및 계정만들기" 클릭

돈 많이 벌면

뻔한 슈퍼카말고


큰 버스사서

무광 블랙으로 도장하고

안에는 U자로 고급쇼파 넣고

스피커 죽자고 쑤셔넣고

조명과 디제이부스 만들어서


매일밤 친구들 집 돌며

이놈저놈 태우고 바운스!


후후훗 씐나겠다.


다른 글들
0 0

버스

오늘도 같은 시간에 같은 버스를 타면 만나는 그 사람. 가장 뒤에서 두번째,오른쪽 창가 자리에 앉아있는 그 사람은 항상 검은색 이어폰을 끼고 창밖을 바라본다. 그 사람과 마주치기 시작한지 벌써 3달째다. 그 사람이 앉기전 즉 3달전에는 그자리가 내가 가장 놓아하는 자리였다. 처음 그 자리를 빼앗겼을땨는 하루 종일 우울한 적도 있었다. 뭐 그건 옛날일 이고 지금은 저 사람아 누군지 궁금하다. 항상 같은 버스에 같은 자리에 앉아있는 저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
0 0

버스

일끝나고 집에 가는길
내 고단한몸 태워주는
버스 한대에 오늘 하루
한숨과 피로와 함께
마무리 하는 오늘
0 0

버스

버스를 타면 종점이 궁금해진다
종착지를 궁금해야 하는데
사람도 그렇다 그 사람의 종점이 궁금해진다
단지 그 사람이 궁금해야 하는데
나 스스로는 내 종점을 알고 있을까
종점을 기대하고 있진 않을까
가보면 아무것도 아닐수도 있는데도
4 1

버스

버스로 글을 써보라고 추천하길래 써보는 글
버스타는 것을 좋아하는 편이다. 선호하는 자리는 출입문 바로 앞 바퀴자리. 이 자리에 앉으면 대형 모니터 앞에 앉아있는 기분이든다. 특히나 해질녘에 그 자리에 앉아 울먹한 도시풍경을 바라보고 있으면 금방이라도 눈물이 맺힐것만 같은 센치한 기분을 한껏 느낄 수 있다.

개인적으로 무언갈 감상하거나 집중할 때, 주변에 방해받는 것에 조금 예민한편이기 때문에 영화관에서도 주로 사람의 뒷통수가 잘 보이지 않는 앞자리를 선호한다. 내 눈에 한 가득 스크린으로만 채우고 싶기 때문에. 
같은이유로 버스 앞자리는 오로지 나와 내 눈앞에 펼쳐지는 도로 위 스크린에 집중할 수 있는 최적의 자리인 것이다.
1 1

버스

 버스는 공허를 싣고 달린다
 그것은 움직인다. 최소한의 생명만을 제 몸에 앉혀두고 움직인다. 어디로 가는 지 목표도 모르지만 움직인다. 어찌되었건 멈출 수 없기에 움직인다. 멈추면 그것으로 알 수 없는 목표는 베일에 세 번 더 감춰져 생명은 종말을 선고한다.
 주변에는 버스들로 가득 차있다. 도로를 달리는 버스는 많은데 제같은 방향도 아니고 정차치도 않아, 간간히 스치는 버스는 그저 차가운 가스만을 푸시이이 내뱉을 뿐이다. 차이점 없는 버스들의 공간 속에서 문득 생명은 버스 안에 숨어 두려움을 느낀다. 그렇지만 발에 느껴지는 그것을 누르기 꺼려하지 않는다.
 쓸쓸한 공간에 홀로 달리기 무서워 생명은 애태운다 목터져라 부른다.
1 1

작고 작은버스

 작고작은 버스에 
우리는 얼마나 많은 시간과
많은웃음을 남겼기에 
무거워서 덜컹거리는지.
작고 작은 버스에 
우리는 얼마나 많은  슬픔,
많은  행복,
많은 고민
젖어서 그 슬픔과 행복,그리고 고민을 
얼마나 뚝뚝 아기처럼 흘렸기에
무거워서 덜컹거리는지.
그래서 우리도 
작고작은 버스처럼 
걸을때 흔들리는것 아닐까
5 0
Square

아니 이런 ㅅㅂ

남들도 다 나처럼 힘들게 사냐?
여기서는 이놈 눈치보고
저기서는 저놈 비위맞추고
일은 일이니까 힘들고
가장은 가장이라 힘들고
내가 나이가 많아서 참고
내가 나이가 어려서 참고
내가 못나서 참고
내가 좀 더 잘나서 참고
다들 이렇게 힘들게 사냐?
2 2

소나기

 비가 잔뜩 쏟아지는 날이었다. 인사도 없이 불쑥 들어온 K는 사무용품과 잡동사니가 가득 든 상자를 들고 서 있었다. 우산도 없었는지 쫄딱 젖은 채였다. 저 상자, 너무 흔하게 봤다. 드라마에서 당장 튀어나온 듯한 그 모습에 나는 이렇게 물어볼 수밖에 없었다.
 “…잘렸어?”
 “그만둔 거야.”
 “잘렸구나.”
 “아니라니까!”
 K는 버럭 소리를 지르더니 상자를 바닥으로 내팽개쳤다. 와르르륵. 안에 있던 것들이 쏟아지며 산란한 소리를 냈다. 나는 어이가 없어서 헛웃음이 샜다.
 “…나랑 싸우러 왔어?”
 날 선 시선이 부딪혔지만 녀석은 꼼짝도 하지 않는다. 꺾일 기미가 안 보이는 소모적인 기 싸움에 내가 먼저 지쳤다.
 “후… 그래. 왔으니까 일단 들어와.”
 마지못해 뒷머리를 긁적이며 말을 꺼내자마자 녀석은 냉큼 신발을 벗었다. 질척질척 젖은 발이 마룻바닥을 찍을 때마다 물 발자국이 생겼다.
 “…저거 엎어진 건 내가 치울 테니까 가서 씻어.”
 내가 이렇게까지 해 주는데 저 글러 먹은 새끼는 고맙단 말 한마디 없이 욕실 안으로 쑥 들어가 버렸다. 골 아파 진짜. 구시렁대며 널브러진 잡동사니들을 대충 쓸어 담았다. 상자는 별것도 안 들은 주제에 더럽게 무거워서 구석으로 옮기는 데 꽤 힘을 들여야 했다. 울컥 짜증이 솟아서 발로 한 번 차려다가 내 발만 아플 것 같아 그만뒀다.
 마른걸레로 바닥의 물기를 훔치고, 갈아입을 옷과 수건을 화장실 옆에 둔 다음 커피포트에 물을 부었다. 물이 끓어 커피가 내려질 때쯤 화장실 문이 열렸다.
 “아, 추워.”
 “나왔냐? 옷이랑 수건은 거기.”
 머그잔 두 개에 커피를 나눠 담고 소파로 가져갔다. 물기를 닦고 옷을 주워입은 K가 제집인 양 먼저 앉아 있었다.
 “땡큐.”
 당연한 듯 컵을 받아 홀짝이는 모습에 나는 슬슬 부아가 치밀었다. 맞은편 소파에 앉아 커피를 한 모금 넘기고 입을 열었다.
 “내가 보기에 너는 재주가 있어…, 알아?”
 K는 관심 없다는 듯 짧게 물었다. 무슨 재주.
 “농사짓는 재주. 좆나 농사의 신이야.”
 “엉?”
 “민폐가 풍년이잖아 지금.”
 농담인 줄 알았는지 민폐범은 낯짝 두껍게 킬킬 웃어댔다. 진작 쫓아냈어야 했는데. 이미 때는 늦었고 저놈은 자리를 잡아 버렸으니 할 수 없었다. 
 “그래서 왜 잘리, 아니… 왜 그만뒀는데.”
 녀석이 망나니처럼 굴지만 않았다면 가장 처음에 물어봤을 질문을 겨우 꺼냈다. 냉큼 대답할 줄 알았던 K는 한참 대답이 없었다. 수건으로 대충 털고 만 머리카락에서 가끔씩 물방울이 떨어져 옷에 자국을 남겼다. 
 “…낙인 찍혀본 적 있냐?”
 고여있던 정적을 의외의 단어가 깨트렸다. 특유의 나쁜 어감은 어딘가를 관통하는 데가 있었다. K는 아랫입술을 꽉 물었다가 이내 비웃음을 흘렸다.
 “번듯한 만큼 일도 사람도 체계적일 줄 알았어.”
 비죽 올라간 입꼬리가 일그러질수록 목소리도 억눌려갔다. 아래로 내리깐 시선은 건조했지만 조금만 건드리면 금방 축축한 물기를 드러낼 것만 같았다.
 “그런데 내 생각보다 훨씬,”
 “…….”
 “난장판이더라.”
 특히 사람이. 거기까지 내뱉은 녀석이 마지막 계단을 밟고 선 사람처럼 위태롭게 휘청였다.
0 0

니가 내게 손 내밀었을때

니가 내게 손 내밀었을때 말야..
내가 울면서 기도했었잖아.. 나 너무 아프고 힘들다고 제발 내 손 잡아달라고.. 정말 통곡했었지...  막 울면서  기도하는데 멀리 있던 니가 굳이 내 바로 앞까지 와서 서서 기도했었지... 기도가 끝나고 불이 켜지고 다 같이 손잡고 찬송 부를때 난 혼자 울다 지쳐서 멍하니 의자에 앉아있었지..
그때 넌 내게 손내밀었지. 
내 조장언니는 너가 정말 큰 용기내었을텐데.. 사람들이 다 쳐다보는 상황에서 내게 손 내밀었을텐데 내가 무시해 버렸다고.. 잡아주지 그랬냐고 웃으며 물어봤지...
근데 말야... 
야이 미친놈아.. 난 하나님한테 힘들고 아프다고 한거야.. 니손이 아니라 하나님한테 손 내민거라고..
내가 너를 좋아했던거 사실이고 니가 내게 그때 잘못도 하고 차갑게 대해서 난 안그래도 너무 힘든 상태에서 너 때문에도 더 힘들었던것도 사실인데 씹쌔끼야... 남 기도 하는데 옆에 와서 엿듣는건 어디서 쳐 배우셨나요... 님이 하나님인지 착각하셨나 보네요 참나... 난 니 손 내밀어달라고 한적 없어.. 난 니가 내게 뒷모습 보인 그때 끝이였어... 니가 날 무슨 잡상인 처럼 쫒아냈을때 그때 난 너가 외식한 사람... 그들과 똑같은 편이라는걸 깨달은 그때 부터 넌 내게 영원한 씹쌔끼였어
근데 사실은..
사실은 말야...
니가 손내밀었을때 사실 니 손 잡고 싶었어 너무 너무 힘들었거든... 정말 유혹적였어.
그래도 혹여나 너는 그들과 한패가 아닐수도 있다고 착각했었어 근데 내게 손내민 너 바로 옆에 그 나쁜놈 중대장이 빤히 쳐다보더라.. 그놈을 보고 바로 다시 정신 차렸지 너랑 저놈이랑 똑같은 병신들이라는걸... 니 손 잡으면 왠지 나도 니들과 한패가 될꺼같았어.. 
회칠한 무덤에서 결국 도망쳐 나왔지만..
다시 생각해도 참 가슴 아프네... 
어떻게 시간이 이렇게 많이 지났는데도 생생하게 아플까... 
어쩜 이렇게도 선명할까...
넌 아직도 그자리 그곳에서 여전히 병신짓 하고 있겠지? 예수님 사랑한다 그러면서..
근데 그거 아니? 이 아둔한 어린양(sheep새끼)아...
너가 그렇게 사랑한다고 말했던 예수님이 제일 싫어하는게 너같은 외식된 바리세인이야..  맨날 성격책 읽는척만 하시나봐요?
넌 처음엔 세뇌당했겠지 그들에게서.. 근데 이쯤 되면 너도 그들처럼 변한거겠지.. 
차리리 제목을 영원한 어린양(sheep새끼)라고 지을껄 그랬나봐... 와.. 상처가 많아서 쉽게 사람에게 마음열기 망설였던 내가 처음으로 짝사랑했던 사람이 나의 영원한 어린양이 되버렸네.. 정말 넌 최악이였어..
이렇게 글로 쓰닌깐 오래동안 묻혀있던 응어리가 조금은 풀린거 같아서 좋다.. 가끔 나혼자 너 생각 나도 이글 읽으면서 너는 어린양이였단걸 절대 잊지않을꺼야.. 그럴일 없겠지만 너가 이 글 정말 꼭 읽었으면 좋겠다 이렇게 쉬원하게 욕해주고 싶었어..
그리고 나 이제 곧 떠나.. 이제 너 마주칠일이 완전히 없어진다는 거지. 굿바이 영원한 어린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