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 삭제 메뉴

이 글은 계정이 없는 손님이 작성한 글입니다.
* 시스템에 의해 이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의 작성자라면 다음과 같이 관리가 가능합니다.
- 씬디 계정이 있다면 "소유권 주장" 클릭
- 계정이 없다면 "소유권 주장 및 계정만들기" 클릭

야경이 예쁘다고 말씀하시는 댁의 목소리가 떨리는걸 저는 알아요.

저는 별을 제 눈 앞에서 죽여버리는 야경이 싫습니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나를 좋아해주는 것처럼 

기적같은 일이 당신에게 일어난다면 참 좋을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다른 글들
0 1

반짝반짝 빛나는 너는
참 좋겠다
너 존재 자체만으로도
모두에게 사랑받으니
1 0

별 하나 없는 까만 밤하늘이 꼭 내 마음 같아서.
0 0

별들은 어두울 때의 모든 걸 담고 있다.
한 때는 어렸었던 우리 둘의 로맨스와 그렇게 어렸기에 가능했던 잦은 다툼, 혹은 그런 것들 까지도.
사랑과 이별 그 끝 언저리 쯤엔 항상 별이 위치하고 있었다. 널 다 잊은 것만 같다고 자만하던 그 날도, 네가 보고 싶어서 다른 사람을 만졌던 그 날에도. 별은 우리를 보고 있었다.
나무는 절기의 색채를 모두 담고 있다.
그렇다고 나무를 좋아하진 않는다.
따뜻하면 아하하하하하 피어나던 초록 잎들이
날씨가 조금이라도 추워진다면 그 새에 앙상하게 뼈대만 남아 
제 몸을 추스리지도 못 할 것만 같이 생겼다.
어쩌면 나는 그게 널 닮았다고 생각해서.
3 0

별을 가지고 무려 1년을 전공필수로 공부하였다. 그 중 절반은 경험도 없는 남반구의 것들이었지만, 머리속으로 그들의 위치와 움직임, 의미를 모조리 그렸다.
아직도 해가 지면 얼굴을 들어 하늘을 향하고 별을 본다. 근래엔 화성이 제일 밝고 가깝다. 목성과 금성 사이에서 오락가락한다. 그 길을 따라보다보면 내가 닿을 곳이 보인다. 
별에는 어떤 이야기도 없다. 하지만, 나에겐 별에게 정의된 이야기가 남는다.
1 0
Square

너는 내 별,
이 세계의 어둠을 반짝 반짝 밝혀주는 빛,
너는 내 별,
나의 안식처가 되어주지,
사막의 오아시스 처럼 맑고 찬란하게,
네가 반짝 빛나면,
오후의 따스한 햇살도
촛점이 흐려지고 말아.
나의별아,
나의별아,
나의별아,
반짝여줘.
0 0

별은 반짝반짝
하늘에서 반짝반짝
별은 지구의 빛이 닿지않아
빛나는 것이라고 한다
그런 별이 우리의 롤모델이라면
닮아가기 위해 노력한다면 
별을 닮아 반짝반짝 빛나게 되고
어느샌가 별이 되고
너의 삶도 빛나게 될지어니
노력해 , 우리들은 별의 원석과 같아
0 0
Square

감사

모든 것을 감사하며 살아라
선이든 악이든 상관없다.
모든 것을 감사하며 살아라
하루 아침에 잃을 수 있는 것이 얼마나 많은가
즐기고 행복해 하던 것이
한순간에 없어지는게 얼마나 두려운가
지금 일분 일초도 감사하며 살아라
옆자리 친구, 선생님 또한 감사하라
세상 모든 빛이 너를 되살릴테니
감사하며 살라
1 0

감사

퇴근하고 들어올 집
신발을 벗고는 문을 열어 들어가는 내 방,
추운 날씨라 옷을 갈아입고는 재빨리 이불안에 들어가 몸을 녹이는 잠깐의 온기,
조금 늦게 일어나 눈을 떠서는 부비적 대다가 밥을 찾고는 떠지지 않는 한술을 목구멍으로 넘기고 하루는 시작한다.
엄마는 말해준 적이 없었다.
너의 집 너의 방 너의 이불 네가 벅는 밥.
어디에서 나왔고 누구의 살인지.
돌아갈 집이 있음에 감사 몸을 녹이게 하심에 감사
눈을 떠 하루를 시작하게 하심에 감사.
예수님의 이름으로 아멘.
근데, 엄마는 서운한 적이 없어요?
0 0

하루

눈을 뜬다
오늘도 하루가 시작되었음을 느낀다
눈을 감는다
드디어 긴 하루가 끝났음에 감사한다
0 0

하루

드디어 하루가 끝이났다.
집에 들어와서 씻고 누우니까 너무 행복하다.
그냥..그냥 하루가 무사히 끝났다는 것에 대하여 감사함을 느끼는 하루였다.
4 5
Square

감사

지각했다.
뛰었다.
팔다리가 있음에 감사.
쩔룩거리지 않고 그냥 전속질주 할 수 있음에 감사.ㅋㅋㅋㅋ
지금 키보드를 내 마음대로 씰룩씰룩 치고 있다.
서걱서걱 키보드소리가 좋아서 감사.ㅋㅋㅋㅋ
스팸을 무지 좋아하는데
저녁으로 노릇노릇한 스팸에 김싸고 밥이랑 단무지랑 먹었는데 감사ㅋㅋ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있어서 감사..
내일 누가 치킨쏘기로 했는데.. 거기다가 내가 좋아하는 **치킨을 가자고 해서 감사!
몇일째 집에서 키보드를 치게됐다. 감사하다 이건 정말 감사한일..
원래 집 책상엔 늘 옷동산이 있었는데 얼마전 갑자기
사회탐구영역 이지영샘이라는 사람이 했던 쓴소리 강의를 듣고 
우리엄마 집이랑 차랑 사주려고 생각하니 
갑자기 열일해야겠단 생각이 들어서 감사...
기분 째지고 좋은 마음은
가만이 있을때 생기고 놀러갔을때 생기는게 아니라
열심히 노력해서 성취했을때 느끼는 것이라는 것을 깨달아서 감사.
피한다고 안락해 지는게 아니라
스트레스 받아도 힘들어도 이루려고 안간힘을 써서 최선을 다했을때
기분좋고 행복하고 즐거워진다.
그냥 오늘은 감사하고 싶은 날이다...
0 0

감사

내가 이렇게 버티고있는 것만으로도 얼마나 감사한 간지 알아줬으면 좋겠어
나에겐 필요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