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별들은 어두울 때의 모든 걸 담고 있다.

한 때는 어렸었던 우리 둘의 로맨스와 그렇게 어렸기에 가능했던 잦은 다툼, 혹은 그런 것들 까지도.

사랑과 이별 그 끝 언저리 쯤엔 항상 별이 위치하고 있었다. 널 다 잊은 것만 같다고 자만하던 그 날도, 네가 보고 싶어서 다른 사람을 만졌던 그 날에도. 별은 우리를 보고 있었다.


나무는 절기의 색채를 모두 담고 있다.

그렇다고 나무를 좋아하진 않는다.

따뜻하면 아하하하하하 피어나던 초록 잎들이

날씨가 조금이라도 추워진다면 그 새에 앙상하게 뼈대만 남아 

제 몸을 추스리지도 못 할 것만 같이 생겼다.

어쩌면 나는 그게 널 닮았다고 생각해서.


다른 글들
0 1

반짝반짝 빛나는 너는
참 좋겠다
너 존재 자체만으로도
모두에게 사랑받으니
1 0

별 하나 없는 까만 밤하늘이 꼭 내 마음 같아서.
3 0

별을 가지고 무려 1년을 전공필수로 공부하였다. 그 중 절반은 경험도 없는 남반구의 것들이었지만, 머리속으로 그들의 위치와 움직임, 의미를 모조리 그렸다.
아직도 해가 지면 얼굴을 들어 하늘을 향하고 별을 본다. 근래엔 화성이 제일 밝고 가깝다. 목성과 금성 사이에서 오락가락한다. 그 길을 따라보다보면 내가 닿을 곳이 보인다. 
별에는 어떤 이야기도 없다. 하지만, 나에겐 별에게 정의된 이야기가 남는다.
1 0
Square

너는 내 별,
이 세계의 어둠을 반짝 반짝 밝혀주는 빛,
너는 내 별,
나의 안식처가 되어주지,
사막의 오아시스 처럼 맑고 찬란하게,
네가 반짝 빛나면,
오후의 따스한 햇살도
촛점이 흐려지고 말아.
나의별아,
나의별아,
나의별아,
반짝여줘.
0 0

야경이 예쁘다고 말씀하시는 댁의 목소리가 떨리는걸 저는 알아요.
저는 별을 제 눈 앞에서 죽여버리는 야경이 싫습니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나를 좋아해주는 것처럼 
기적같은 일이 당신에게 일어난다면 참 좋을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0 0

별은 반짝반짝
하늘에서 반짝반짝
별은 지구의 빛이 닿지않아
빛나는 것이라고 한다
그런 별이 우리의 롤모델이라면
닮아가기 위해 노력한다면 
별을 닮아 반짝반짝 빛나게 되고
어느샌가 별이 되고
너의 삶도 빛나게 될지어니
노력해 , 우리들은 별의 원석과 같아
1 0
Square

나무

나무는 늘 한자리에 서 있어서 지루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또한 나무는 무척 현명할 것이라고 생각된다. 나무의 하루하루는 늘 비슷하고, 딱히 할 일도 없으니깐 생각을 무척 많이 할 것 같다. 인간만 멋진 생각을 하는 게 아닐지 몰라. 동식물들은 그들의 놀라운 생각을 주고 받으며 우리한테만 절대 알려주지 않는거야.
0 0

나무

나무는 늘 한자리에 서 있어서 지루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또한 나무는 무척 현명할 것이라고 생각된다. 나무의 하루하루는 늘 비슷하고, 딱히 할 일도 없으니깐 생각을 무척 많이 할 것 같다. 인간만 멋진 생각을 하는 게 아닐지 몰라. 동식물들은 그들의 놀라운 생각을 주고 받으며 우리한테만 절대 알려주지 않는거야.
0 0

나무

나무는 늘 한자리에 서 있어서 지루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또한 나무는 무척 현명할 것이라고 생각된다. 나무의 하루하루는 늘 비슷하고, 딱히 할 일도 없으니깐 생각을 무척 많이 할 것 같다. 인간만 멋진 생각을 하는 게 아닐지 몰라. 동식물들은 그들의 놀라운 생각을 주고 받으며 우리한테만 절대 알려주지 않는거야.
0 0

나무

나무는 늘 한자리에 서 있어서 지루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또한 나무는 무척 현명할 것이라고 생각된다. 나무의 하루하루는 늘 비슷하고, 딱히 할 일도 없으니깐 생각을 무척 많이 할 것 같다. 인간만 멋진 생각을 하는 게 아닐지 몰라. 동식물들은 그들의 놀라운 생각을 주고 받으며 우리한테만 절대 알려주지 않는거야.
0 0

나무

나무는 늘 한자리에 서 있어서 지루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또한 나무는 무척 현명할 것이라고 생각된다. 나무의 하루하루는 늘 비슷하고, 딱히 할 일도 없으니깐 생각을 무척 많이 할 것 같다. 인간만 멋진 생각을 하는 게 아닐지 몰라. 동식물들은 그들의 놀라운 생각을 주고 받으며 우리한테만 절대 알려주지 않는거야.
0 1

나무

나무는 늘 한자리에 서 있어서 지루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또한 나무는 무척 현명할 것이라고 생각된다. 나무의 하루하루는 늘 비슷하고, 딱히 할 일도 없으니깐 생각을 무척 많이 할 것 같다. 인간만 멋진 생각을 하는 게 아닐지 몰라. 동식물들은 그들의 놀라운 생각을 주고 받으며 우리한테만 절대 알려주지 않는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