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 삭제 메뉴

이 글은 계정이 없는 손님이 작성한 글입니다.
* 시스템에 의해 이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의 작성자라면 다음과 같이 관리가 가능합니다.
- 씬디 계정이 있다면 "소유권 주장" 클릭
- 계정이 없다면 "소유권 주장 및 계정만들기" 클릭

별 하나 없는 까만 밤하늘이 꼭 내 마음 같아서.

다른 글들
0 1

반짝반짝 빛나는 너는
참 좋겠다
너 존재 자체만으로도
모두에게 사랑받으니
0 0

별들은 어두울 때의 모든 걸 담고 있다.
한 때는 어렸었던 우리 둘의 로맨스와 그렇게 어렸기에 가능했던 잦은 다툼, 혹은 그런 것들 까지도.
사랑과 이별 그 끝 언저리 쯤엔 항상 별이 위치하고 있었다. 널 다 잊은 것만 같다고 자만하던 그 날도, 네가 보고 싶어서 다른 사람을 만졌던 그 날에도. 별은 우리를 보고 있었다.
나무는 절기의 색채를 모두 담고 있다.
그렇다고 나무를 좋아하진 않는다.
따뜻하면 아하하하하하 피어나던 초록 잎들이
날씨가 조금이라도 추워진다면 그 새에 앙상하게 뼈대만 남아 
제 몸을 추스리지도 못 할 것만 같이 생겼다.
어쩌면 나는 그게 널 닮았다고 생각해서.
3 0

별을 가지고 무려 1년을 전공필수로 공부하였다. 그 중 절반은 경험도 없는 남반구의 것들이었지만, 머리속으로 그들의 위치와 움직임, 의미를 모조리 그렸다.
아직도 해가 지면 얼굴을 들어 하늘을 향하고 별을 본다. 근래엔 화성이 제일 밝고 가깝다. 목성과 금성 사이에서 오락가락한다. 그 길을 따라보다보면 내가 닿을 곳이 보인다. 
별에는 어떤 이야기도 없다. 하지만, 나에겐 별에게 정의된 이야기가 남는다.
1 0
Square

너는 내 별,
이 세계의 어둠을 반짝 반짝 밝혀주는 빛,
너는 내 별,
나의 안식처가 되어주지,
사막의 오아시스 처럼 맑고 찬란하게,
네가 반짝 빛나면,
오후의 따스한 햇살도
촛점이 흐려지고 말아.
나의별아,
나의별아,
나의별아,
반짝여줘.
0 0

야경이 예쁘다고 말씀하시는 댁의 목소리가 떨리는걸 저는 알아요.
저는 별을 제 눈 앞에서 죽여버리는 야경이 싫습니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나를 좋아해주는 것처럼 
기적같은 일이 당신에게 일어난다면 참 좋을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0 0

별은 반짝반짝
하늘에서 반짝반짝
별은 지구의 빛이 닿지않아
빛나는 것이라고 한다
그런 별이 우리의 롤모델이라면
닮아가기 위해 노력한다면 
별을 닮아 반짝반짝 빛나게 되고
어느샌가 별이 되고
너의 삶도 빛나게 될지어니
노력해 , 우리들은 별의 원석과 같아
2 3

마음

마음은 어쩌면 커다란 가마솥과 같다. 
가마솥 하나만으로는 그저 무엇을 담는 용기로밖에 사용될 수 없지만, 아궁이에 달리고, 밑에서 불이 올라오고, 안에 뭐가 들어 있느냐에 따라, 맛있는 쌀밥을 지을 수 있는 용도, 힘든 하루를 보낸 소에게 여물을 쑤어줄 수 있는 용도, 밖에 나갔던 가족을 위해 이런저런 음식을 보온하는 용도, 식어빠진 구황작물을 보관하는 용도, 고양이가 추운 바람을 피해 숨을 수 있는 공간으로 변할 수 있다.
인간이라는 것도 크게 다르지 않다. 인간 자체로는 어디에도 쓸모없는 존재이다가, 어떤 상황에 놓이느냐에 따라 쓰임이 달라진다.
그런 것이 마음이다. 마음은 어쩌면 가마솥과 닮아 있다.
0 0
Square

밤하늘

당신은 밤하늘의 달처럼
하나밖에 없는 소중한 사람입니다
0 0
Square

밤하늘

 이제곳 한겨울이 다가올듯이 발밑에는 찬기운이 
돌고있었다 . 방금 건물에서 나온것인데도 추위는
나의 온기를 차갑게 물들였다 . 
 간단히 자판기에서 뜨거운음료하나를 뽑아내어 
근처에 벤치에 앉았다 . 차갑다 . 닿는부분부터 
추위가 몰려오는듯한 그런느낌  . 
'하아 - ' 
 가볍게 한입을 홀짝거리며 마셔보았다 .  
방금까지 얼어있던 손과 입이 그나마 따듯한듯한
느낌이었다.  몸이 서서히 녹아내리는 
그런 몽환적인 느낌이 음료를 다 마실동안  
반복되고 있었다  . 
그렇게 혼자만에 시간을 즐기듯  추위도 서서히 
익숙해지는건지  ,  몇분씩  아무말 없이 
야경을 천천히 바라보고있었다  . 
 밤하늘에 별은 지금에 환경탓인지  보이지 않았지만
그밑에는 반짝이는 것들 뿐이어서 왠지모르게
눈이 아팠다  . 
0 1

나사 하나

퇴직하신 이후
아버지의 친구는 티브이였다
늘 티브이 앞에 앉아 계시던 아버지
그 모습이 못 마땅하던 나는
그저 곁을 스쳐지나가기만 했다
늦은 밤, 집에 돌아왔을때
나는 문득 아버지를 보았다
아직도 티브이 앞에 앉아 계시는 아버지는
눈물을 흘리고 계셨다
티브이 옆에 떨어져있는 자그마한 나사 하나
아무런 문제없이 나오는 티브이
아버지는 그 모습에 눈물을 흘리고 계셨다
여전히 티브이는 아무런 문제 없었다
3 0
Square

머리카락 하나, 둘

                                         싹둑.
        머리카락 한 움큼 내 몸에서 떨어져 나갔다.
        내 손에 들려있는 가위를 멀리 던져 버렸다.
        다른 손에 쥐던 내 머리카락도 멀리 버렸다.
        “부럽다. 네가 가진 자유가.. 나도 언젠가..”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싹둑
                      가위를 소중하게 안아 들었다.
                        그리고 나지막하게 말했다.
     “네가 유일하게 날 자유롭게 만들어 주는구나.”
                       가위를 멀리 던지지 않았다.
                             머리카락을 자르다가
                     손톱을 자르고, 발톱을 자르고
                   눈썹을 자르고, 손가락을 자르고
                    몸을 후벼 파고, 눈을 후벼 파고
                                 머리를 잘랐다.
아.
나는 이제서야
내가 원하는 자유를 모두 가졌어.
지금의 나는 행복해
3 2

신디 개발자 분께 제안 하나...

댓글에 댓글 달 수 있는 기능 있었으면 좋겠어요!
(너무 오버하는 건가...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