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따뜻해지고

풀어지고

나른해지는 계절.


계절은 반복되고

매년마다 맛보는 감정들이지만.

질리지가 않다.

어디서 왔지?
[["unknown", 28], ["synd.kr",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