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브런치

screenshot_20190212-135054.png

브런치작가. 하려는데

계속 떨어지고 인형뽑기. 기계도 아니구

아 짜증나. 😡  누가 팁을 줬으면 😭

screenshot_20190212-135255.png
다른 글들
0 0

짜증

내가 실수로 한걸가지고 질질끄내 2절 3절진심 계속해;;;
3 0

너와

좋았다
슬펐을 때도
힘들었을 때도
짜증났을 때도
불안했을 때도
함께해서 좋았다
마지막일지도 모르는
지금
이 순간 까지도
0 1
Square

옆에는 꼭 있어줘

가끔씩 아무일도 없는데
기분이 안 좋아질 때가 있어.
슬픈일이 없는데
눈물이 톡하고 떨어질 때가 있어.
괜히 짜증나고
모든게 부정적으로 느껴질 때가 있어.
너는 나한테 "무슨일 있어?"하고 물어보는데
그럼 나는 무슨 말을 해야 될지 모르겠어.
꼭 무슨일이 있어야
슬프고, 기쁘고, 화나고 그래야 되는거야?
..그냥 있는 그대로 받아주라

기분이 안 좋아보일 땐
그냥 옆에만 있어주라
갑자기 울때는
그냥 옆에서 토닥여 주라
괜히 짜증낼 땐
그냥 딱밤한대만 딱 때려주라
귀찮고 짜증나겠지만
그래도 옆에는 있어줘
나도 네 옆에 있어줄 테니까
1 2

신선한데요

처음써보는건데 정말 뭐 남는거없고글만쓰는곳인가요? 
점심먹을라고나왔는데 드럽게 덥네요  올때갈때땀나니까 짜증나
1 1

이어팟 잃어버렸다

음악은 이걸로 들어야해 이어팟
다른 이어폰으로 들으면 귀아팟
0 0
Square

내일

아 짜증나.힘들어.쉬고싶다.
이런 무거운 말들을 등에 업고 우리는 또 내일을 살아가겠지.
1 0

걱정돼

밤새면 
짜증나
걱정돼
건강이
0 0

첫 눈오는 그 때

어릴땐 그저 설레는 마음으로 기다리던날이 지금은 기다리지 않게 된다.마주하는 날도 예전의 설렘이 없고 짜증이난다.내가 어린시절을 많이 잃은것 같다.
1 1

대화

일.사랑.인생.
더럽게욕하고 포근히감싸고
침뱉고 다독이고
치고박고 안아주면서
짜증내고 웃으면서
이야기나눌수있는 사람없을까요
0 0

향수

네가 말하는 향수가 그 "향수" 인거야, 아니면 그 "향수"인거야? 잘 모르겠네.
있잖아, 어떤 향수였던 간 넌 그냥 내가 짜증난거였잖아.
0 0

잉크

손에 번져나오는 잉크에 짜증이 치민다
잉크가 내 인내심마저 물들인 듯 싶다.
0 0

(BL-VK) 양아치 새끼와 연애란 ep 00

원본 출처 - 비믕 블로그
00
  김태형과는 1학년 때 처음 만났고, 쫌 뚱딴지 같은 아이라고 생각했었다. 기억을 더듬어 보자면 늘 주머니에 손을 넣고 다닌다던가, 복장도 불량스러웠으며, 꼭 민윤기와 붙어 다녔다. 그러니까, 김태형과는 처음부터 친하지 않았으며 석진이는 필사적으로 김태형과 가까워지기를 꺼려했다. 내가 김태형과 둘도 없는 친구로 지내게 된 건, 고작 일년하고도 반개월이 채 되지 않은 시점이었다.
"야! 전정국!!"
"왜 왜 뭐! 오늘은 절대 버스비 못 내줘!"
"지랄을 하세요. 누가 내달래?"
"아 미안 설레발 쳐서"
  항상 우리의 대화는 이런 식이다. 일년하고도 반개월이 지났음에도 변하지 않는 공식
"얘가 낼 거예요"
"아 뭐...! 아, 학생 두명이요"
"짜식이 낼 거면서 튕겨"
  짜증은 나지만, 그래도 친구니까, 친구라서 내는 거다. 어떻게 내가 매정하지 못하는 것을. 그것을 김태형은 잘 이용해 먹었다. 거기에 나는 매번 속고 당하는 쪽이고. 치밀하지 못한 김태형한테 맨날 엮여서 억울한 눈으로 노려봐도 김태형은 꿈쩍이지 않았다. 탕탕- 당당하게 맨 뒷좌석 옆자리를 친다. 그래도 김태형만 이득 보는 건 아니다. 녀석 때문에 더럽게 꽉 막힌 버스에서 앉아 학교까지 편하게 간다는 건 나또한 손해보는 것이 아니란 말이다. 부럽냐? 부러우면 지는 거란다. 남몰래 피식 피식 입꼬리를 들썩이는 내 어깨에 툭 아무렇지 않게 머리를 기대온 김태형이었다.
"너도 자지 마라. 저번처럼 조따 뛰고 싶지 않으면"
"아아 불편해!! 대체 든 것도 없는 머리는 왜 때문에 무겁니"
  내가 투덜거리던 말던 눈을 감고 잠을 잔다. 역시 전정국 어깨가 세상에서 제일 푹신해서 잠이 잘 온단 말이지. 쪼르르 딸려오던 여러개의 시선은 김태형 손짓 한방에 떨어진지 오래다. 언제나 창가 구석으로 나를 몰아넣고, 내 어깨를 말없이 빌리는 이 자식과 나의 관계는 친구다. 평범하게 그게 끝이다. 누가 보아도 김태형과 나는 친구 한정이다.
  솔직히 말 못하는 속사정이라면, 이쯤에서 시선을 창가에 두었다. 들키면 안 될 것 같아서였다. 김태형도 남자고, 나도 같은 생식기가 달린 남자로서 불공평하게 나혼자 이 녀석을 좋아하고 있다. 그저 이 자식은 나를 편리한 도구 정도로 생각하고 있는 것 같지만
  그래도 그게 어디야, 이렇게 가까이서 붙어 있는 게 나름대로 만족도는 높지 않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