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비가 고인다. 

텅 빈 물웅덩이가 조금씩 메워졌다. 흐릿한 색감에 떨리는 파동위로 얼굴이 부서져 비쳤다. 

온 몸이 젖어 들어가고 있지만 움직이지 않았다.

아니, 사실은 그럴  힘도 없었다. 

비가 주륵주륵 내린다.

빛이 비추면 이 웅덩이가 사라질 것을 알고 있다.

웅덩이와 함께 나도 사라질 것을 알고 있다. 

그럼에도 나는 계속 그 자리에 있었다.

비가 계속해서 떨어진다.

어디서 왔지?
[["unknown", 41], ["synd.kr", 1]]
다른 글들
0 0

허망스럽기 그지없는 짝사랑을
고이 접어 빗물이 흐르는 곳으로 보내주었다.
아름답던 사랑아. 
끝내 잠겨버리는 구나
언젠가 무지개가 뜰 날에 추억처럼 찾아갈테니
0 0

주말 새벽부터 세찬 비가 내린다.
나는 비내리는 날을 좋아한다.
아침인데도 어두운 하늘은 약간의 우울함이 베어나지만 나를 차분하게 만들어준다.
비가 내리는 날의 그 특유의 비냄새가 내 코끝을 간지럽게 한다.
아무것도 하지않고 침대에 누워서 비냄새를 맡으며 멍하니 천장을 바라보면 알 수 없는 좋은 기분이 느껴진다.
또 기분전환이 필요할 때면, 우산없이 밖으로 나가 비를 조금 맞기도 한다.
그 약간의 시원함과 상쾌함이 날 일상으로부터 조금은 벗어나게 해주는 것이 아닐까.
0 0

비 내리는 날엔 우울하면서도 붕 뜬 느낌이 든다. 내가 빗방울이 된 느낌이 든다. 내가 정말 빗방울이 된다면 네 어깨 위로 떨어졌음 좋겠다. 그러면 너는 빗방울이 된 나를 손으로 털어내려나. 
1 0

나의 주변에는 언제부턴가 자연스레 그가 따라다녔다.
내가 평가를 하면 그가 다가와 비난이 되었고
문장을 적으면 그가 다가와 비문이 되었다.
유독 지치는 날은 비틀비틀, 비실비실,
일을 할 때는 그가 따라와 비합리적이 되었고
세상을 바라 볼때는 그가 쫒아와 비관적이 되었다.
일자리를 구할 땐 그가 붙어 비정규직이 되었고
문득 정치를 보았을때 그가 비리가 되어 당당히 서있었다.
현실과 동 떨어진 비현실주의자가 되어
그가 떠나지 않아 모처럼 생긴 기회도 비켜주어야 했다.
그를 피해 주변을 비집고 들어가면
그가 남은 비어있는 방이 앞에 있었다.
나는 고독 앞에서 그를 만나 비참해졌고
그는 나를 떠나지 않은 채 여전히 비겁했다.
그가 나를 괴롭히는 모든 일들은 비유가 되었고
그건 나의 비밀이 되었다.
0 0

빈 자리

톱니바퀴 굴러가듯
아귀 맞았던 너와 나
그러나
너는 이제 빠져나가
나는 더이상 굴러가지 못한다.
1 0

내 기다림의 자리

- 홍수 32


강물 모두가 여기라고 또박또박 말해주려나
1 0
Square

꿈이 지나간 자리

꿈.
빛나라
눈부셔라
닿기 직전에 가장 아름다워라

때가 타더라도
0 0
Square

항상 그 자리에 활짝 펴있을게
0 0

손톱

그래, 2년 전 이맘때 쯤이였다.
차가운 공기가 얼굴을 감쌀 때 쯤.
손톱이 빠졌다.
내가 다니던 따뜻한 기타 학원의
차갑고 무거운 유리문에 끼여 손톱이 빠졌다.
손톱이 없는 검지손가락을 보며 계속해서 아파했다.
밤에 자려고 누워있을때면 빠진 손톱이 나를 원망이라도 하듯, 손톱이 빠진 자리가 아려왔다.
하지만 그런 나를 비웃기라도 하듯
몇주가 지나자 새로운 손톱이 자라났다.
아주 , 아주 .. 약하지만 힘차게.
그리고 빠져버린 손톱의 자리를 대신했다.
무언가가 나와 당신을 아프게 할 때, 
당신의 마음도 나의 마음도
손톱처럼 다시금 새로 자라난다면 좋을텐데
2 0
Square

옆자리

마냥 평범해보였던 옆자리의 너,
지금 내게 가장 필요한 것
1 0
Square

꿈결에

작게 들려오는 소리에 깊게 꾸던 꿈에서 한 발자국 벗어난 채로 눈을 뜨려했다. 그리고 무겁게 가라앉은 속눈썹부터 파르르 떨리며 눈이 뜨이기 직전, 내 귀로 들릴리 없는 이의 목소리가 들려 나는 그대로 굳어버렸다.
"잘 자네."

내 앞 머리카락을 천천히 매만지며 나즈막히 속삭이는 꿈에도 그리던 익숙한 중저음에, 나는 정말 좋으면서도 정말 슬픈. 모순적인 감정을 느끼며 당연스레 알게 된 사실을 머릿속으로 되뇌었다.
너는, 그러니까 이 모든 것들은. 
꿈이구나.

감은 눈 사이를 비집고 눈물이 나올것만 같아서 애써 질끈 더 세게 눈을 감으면서 난 꿈에서 깨지 않기를 빌고 빌었다.
"많이 보고 싶었어."

나도. 나도 많이 보고 싶었어. 매일매일 네 생각만 했어. 라며 외치고 싶은 마음을 억누르며 난 애정을 갈구하는 어린아이 처럼 오로지 네 손길을 느꼈다. 
"있잖아, 너도. 그리고 나도. 되게 바보 같은 거 알지."
응, 알고 있어.

"이렇게나 좋아하면서. 사랑하면서. 대체 왜.."

...
결국 그새를 참지 못하고 소리없이 한 줄기 흘러내린 눈물은 발그랗게 적당히 붉어진 내 뺨을 타고 흘러 내렸다. 
속으로는 애타게 너를 부르고, 사랑을 속삭이고 오열하는 것이. 겉으로는 눈물 한 줄기로만 들어났다는 게 내 자신이 자랑스럽게 느껴질 뿐이었다.
"울지마. 네가 울면 내가 더 슬퍼."

가슴속에서 울컥 차오르는 듯한 감정을 토해내기 직전에 나는 그대로 눈을 뜨며 부드럽게 나를 감싸오던 침대를 밀어내며 일어났다.

후드득. 하고 한 순간에 참아오던 눈물들이 곧바로 밑으로 떨어져 이불 위를 촉촉히 적셨다. 한 손으로 그것들을 닦아내던 나는 천천히, 꽤나 애달프게 고개를 돌려 네가 있었을 자리를 보았다.
"제발, 가지마.."

이미 너가 사라지고 난, 끝나버린 꿈에대고 나는 외쳤다. 부질 없는 짓임을 알고 있음에도 나는 처절하게 계속해서 말했다. 
대답은, 돌아오지 않았다.
어쩐지 그 자리에 온기가 느껴지는 것만 같아 난 바보같은 웃음을 입가에 머금으며 다시 한 번 내 꿈 어딘가에 있었을 네게 말했다. 
나는 꿈결에 네게 말했다.
꿈이든 뭐든 좋으니까. 아파도 괜찮으니까, 네가 보고싶어.
3 0
Square

저 넓디 넓은 하늘에
이 작은 나 하나 들어갈 자리 없을까
이제 내가 힘이 들어
별이 되려 하니
조금만 자리를 비켜주려무나
눈부신 아이들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