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사랑

사랑은 알다가도 모르는 것이다.

하나를 내주면 하나를 받고,

하나를 받으면 하나를 버려야하는 그런것이다.

다른 글들
0 0
Square

나에게 온 너

밤하늘에 떠있는 별하나를
보고 있는
내 자신이 불안히고 초라함이 느껴지네요.
밤하늘에 떠있는 별들을 
보니 
비로소 불안했던 마음이 잔잔한 선율이 흐르네요.
너도 나에게 이렇게 왔다.
2 0
Square

우연히

                           날씨가 좋아 원래 가던 길을 

                            돌아서 가로수길을 걸었다.
                           하늘을 보다 너와 부딪힌 그 순간
                            말로는 형용할수 없는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
                            사막 위 신기루 같은 순간
                           네게 홀려 우연이라 말하며
                            너와 인연을 만들어
                           영원히 함께 하자는 약속을 하고
                            이젠 무덤덤해진 마음을 숨기고
                            날 더 사랑에 빠지게 만들었던
                            너의 행동은 이제는
                            사랑이란 달콤한 꿈에서
                            깨게 만들어
                            변했다고 말하는 너를 버리고
                            뻔한 이별을 맞이한다.
                            몇년이 지나
                            그 가로수길을 걷다가
                            그 날처럼 맑은 하늘이 보니
                            그 날의 우리가 우연이 아닌
                            인연이였다고
                            너무도 아름다운 인연이였구나                  
                            우리는.
0 0

신경안써

네가 낯선 사람의 체취를 묻히고 온날
술한번 담배한번 안하던 너인데 
그날따라 붉게 상기된 얼굴로 집에 들어온다
"어서와"
거래처에서 술을 마셨거니 하고 아무렇지않은 듯 
너를 반긴다
"....."
말없이 나를 처다보는 너 
그 지긋한 눈빛속에 무엇이 들어있는걸까
그 눈빛을 받고있을수가 없어 슬쩍 눈을 피하곤 
묻는다
"왜 그렇게 봐....?"
"너 내가 어디서 뭘했는지 궁금하지않아?"
궁금했다
네가 왜 낯선 체취를 묻히고 왔는지 
왜 네얼굴이 술이 아닌 무언가 때문에 붉어져있는지
날 그런 원망스러운 눈빛으로 보는지 
모두 다 궁금증 투성이였다
하지만 너에게 물을 수 없었다 아니 묻고싶지않았다
나는 겁쟁이니까
그런 내가 너에게 해줄수있는 한마디 
"신경안써"
0 0

행복

그저 바라만 보고있어도 행복했다.
그래서 다가가지 않았다.
멀리서  보면 환하고 아름다운 불꽃이지만
가까이 간다면 데일것이 분명함에. . .
1 0

사랑

그냥 해보면 빠져보면 머리말고 몸이 아는건
0 1

돈과 사랑의 유사점

돈이 있을땐 돈관리법을 모르다가
관리법을 알게 되니 돈이 읎다.
0 0

연인

흐드러지게 핀 꽃이 아름답던 날, 흩날리는 꽃처럼 어여쁘던 연인이 있었으니.
징검다리 밟고서 매화 맡으며 걸어가는 저 여인은 누구인가.
여인에게 아름다운 미소를 꽃피우며 껴안는 저 남자는 누구인가.
휘엉청 밝은 달빛 따라 그 빛 아래서 서로 속삭이는 저 연인들은 누구인가.
밝고 맑은 사랑 따라 저들처럼 사랑하는 이 없을 것이니.
티 없는 사랑 그대만을 위해 인생 보내겠노라 약속한 자들이 저들이니.
무엇이 어찌 되던 그대만을 바라보며 내 삶 살겠노라.
그대를 보아서 내 진정한 삶이 찾아왔노라.
어서 혼약해라, 남들이 재촉해도 그리하지 않는 그대들은
대체 어찌 이리도 애틋한 사랑 하는가.
두 팔 걷어붙이고 둘의 혼인을 도운 이들도 수없이 많으니, 참으로 훈훈하도다.
성화에 이기지 못해 떠밀려서, 허나 얼굴에 웃음꽃 가득 핀 둘은 분명 행복할 것이리라.
여인이 한 떨기 꽃이 된 듯 수줍어한다.
사내도 붉어진 얼굴 감추지 못해 입술을 깨물고.
내 저리도 행복한 자들을 본 적이 없네,
어쩜 저리도 잘 어울릴까,
훈훈한 덕담 오가고 그 둘은 행복하여 웃었네.
여인이 한 손을 들어 올리고.
그 손에 들린 것은 은장도였으니.
의미 모를 사람들은 놀라워하고.
그녀의 짝이 된 사내는 그저 웃으며, 여인에게 은장도를 건네받았다.
곧이어 사내가 여인의 가슴을 푹, 찌른 것은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일.
그리고 여인이 그럼에도 행복하단 듯이 맑게 웃은 것은 더더욱 예상가지 않았던 일.
그것과 동시에, 여인이 피를 토해 비틀거리면서도 사내의 가슴을 똑같이 푹, 찌른 건 아무도 몰랐을 일.
곧이어 죽어 가는 그들의 입에서 나온 말은, 하늘도 예상하지 못했으리라.
우리는 살아 있으면 언젠간 떨어질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죽음이든, 바람이든, 어떤 것이든 우릴 떨어뜨릴 것입니다.
그렇게 우리는, 이렇게 같은 날 같은 시 같은 곳에서 서로를 마주보며 저 하늘로 올라가겠습니다.
부디, 우리를 축복해 주시길.
웃음만 가득해야 할 혼인식이 피로 가득해지고.
그들은 여전히 미소를 지으며, 새빨간 꽃을 흘리며 서로에게 속삭였다.
안녕히 잠들길, 나의 연인이여.
우리는 행복하겠죠?
당연히 행복하겠지. 그대와 함께인데.
그래요... 안녕히 잠들어요, 나의 연인.
1 0

연인

하루가 평생이 가는 길
돌이킬수 없는 어떤 하루엔
 서로 비방하고 헐뜯었다.
3 0
Square

내 사랑,

안녕, 나의 첫 사람.

우리는 분명 보통 사람들과는 조금 다른, 특별한 사랑을 했어요.
내 부모님은 나의 진심을 어린 시절 한순간의 감정으로 치부하셨지만, 언니를 향한 나의 마음은 진심이었고 분명 사랑이었어요.
언니도 나를 사랑하셨을지는 모르겠지만.
우리 예쁜 연애를 했었죠,
나긋나긋하게 아침인사를 하고, 점심은 무얼 먹었느냐, 오늘은 학교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도 묻고.
깨었을 때부터 잠들 때까지 대화를 놓지 않는 그런 연애.
나를 향한 언니의 감정도 사랑이었기를 바라요.
한순간이었지요.
언니는 예전과 같은 나를 불편해하기 시작했고, 거리를 두려고 했어요.
나는 내가 무엇을 잘못했나 하루 종일 생각했어요,
울기도 많이 울었고.
언니가 밉기도 참 미웠어요.
바쁜 걸 알기는 알았지만 연인 말고 다른 지인과는 연락하면서 애인한테는 못할게 뭐람.
많이 미워했고 원망도 했어요.
하지만 미움과 원망이 더해진 사랑도 사랑이라는 것을.
내 감정은 변함없었고, 언니를 늘 사랑했어요.
그리고 이제 내 곁에 언니는 없지요.
바쁘다고 헤어지셨으니 제게 악감정은 없었던 걸로 알아요.
지금도 사랑하고 있어요.
벌써 해가 바뀌었네요.
따뜻하게 입고 다니셨으면 좋겠어요, 내 사랑.
언젠가 또 봐요.
그때에는 조금 더 큰 나를 맞아주길 바라요.
0 4

하아..

연인이랑도 헤어지고
부모님도 갑자기 암에 걸리고
슬프다 
0 0

친구들

친구란 존재는 참 이상하다. 친구 사이란 나와 전혀 맞지 않아도 오랜 시간 함께 하면서 맞춰갈 수 있는, 맞춰가지 않아도 유지될 수도 있는 사이다. 연인 사이에선 잘 허용되지 않는 관계다. 1년 동안, 혹은 더 오랫동안 연락하지 않았어도 우연히 마주치면 어색하지 않을 수도 있다. 일주일만 연락이 끊겨도 영영 모르는 사이가 될 수도 있는 연인과 다르다. 
내가 가장 친하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 중 하나는, 나를 종종 서운하게 만들곤 했다. 10년이란 시간 속에 우리는 그렇게 지내왔다. 나를 가끔 섭섭하게 하던 말들도 이제는 그 아이의 한 부분으로 인정하게 되었다. 여전히 그 아이의 직설적인 말에 서운함을 느끼지만.
그 사람의 대부분이 마음에 들어도 어떤 한 가지가 거슬린다면 이어지지 못하는 연인과 달리, 대부분이 마음에 들지 않아도 한 가지만 맞으면 친구가 될 수 있다. 
그렇다면, 지금 나와 연인 관계를 맺고 있는 그 사람에게도 내가 친구에게 베푸는 관용을 베푼다면 나는 더 행복할까? 
난 영원히 이 질문의 답을 모를 것이다. 애초에 연인에게 친구와 같은 기대를 건다는 전제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2 0
Square

설마 하는 마음에

혹시나 하는 마음에
설마 하는 생각에
기대 하는 내 행동들은
나만 슬프고
나만 버림 받고
또 다시 나만 아파해
그래서 나는 더 나은 삶을 살려고
더 편안하고 날 알아주는 남자를 만날려고
더 행복한 인생을 살려고
그 누구보다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데
난 어김없이 ' 미련 ' 이라는 단어 속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어
지금의 나에게 제일 필요한건 사랑이 아닐까 싶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