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사랑

나는 너를 사랑할 수 있을까


옆에 있던 강아지를 껴 안았다 

'넌 아무 것도 없잖아. 아무 것도 하는게 없잖아.'


돈도 직장도 없는 스물 다섯의 나였다.




삼년의 연애를 하며, 결혼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해봤다.


사랑을 하고 싶다는 생각과 

결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은 같지 않은 것일까



.



난 그 사람 옆에서 같이 살고 싶었다.

돈이 없는 것이 원망스럽다거나 


아무것도 없는 나에게 저런 말을 하는게

속상하거나 그런건 아니었다.


단지, 아무것도 아닌 것 같았다.



.



고등학생, 적어도 스무살 무렵까진

사랑을 쉽게 정의했던 것 같다.


내가 아파도 남을 위할 수 있는 것.


그런데 지내보니

그것으로 다 정의할 수 없었다.


내가 아파주고 싶어도 그럴 자격이 없는 날이 

더 많았다.



나는 

너를 사랑할 수 있을까



- 사랑의 자격에 대해







다른 글들
3 2
Square

분식집에서 만난 시

사랑은
이 꽃과 같다.
저 꽃과도...
1 2
Square

사랑의 확인 방법

거짓없이 정말 너무 사랑하는데 표현이 잘 안된다
입으로 사랑한다고 하루종일 조잘대는거 말고
정말 사소한 것들을 해주고 싶은데.
예를 들면 정말 아무것도 아닌거 같지만 힘든일
아침에 밥이나 과일 챙겨주기(혼자 차려 먹는거 말고
내가 직접 챙겨주기),나가는거 배웅해주기등
진짜 정말 너무 사랑하는데 귀찮은게 매번 이긴다
체력이 약하다며 홀몸이 아니라는둥 합리화 하면서.
궁금하다.
정말 사랑하는데 기념일때 선물이나 편지등
성격상(게으름,무뚝뚝등)못챙기는 사람과
별로 안사랑해도 꼬박꼬박 챙겨주는 사람중
상대방은 어떤 사람의 사랑이 더 크다고 생각할까.
사랑은 표현이라는데~
아무리 사랑해도 표현해주지 않으면 언제 알음?
그럼 별로 안사랑해도 의무감으로 챙기는건?
근데 왜 난 아무것도 안받고 안챙겨줘도 
사랑하는거 아니까 갠찮을거라고 생각하지만
막상 아무것도 안챙겨주면 서운하고 
그의 사랑에 의심이 드는걸까?
결국 사랑도 정말로 해주고 기념일도 
꼬박꼬박 챙겨주길,두개 다 해주길 바라는거네
나만 그런건가요.속물이라서?
넌 어떠니.
내사랑만 있으면 나의 사랑을 믿고 있다면
정말 그깟 선물 따윈 안해줘도 상관 없는거니~💕
3 1
Square

단념

누군가에겐 생명이며 누군가에겐 허상이며 누군가에겐 사치이고 아픔이다.  사랑은...
나에겐 단념이 되었다.
2 0

무제

수줍게 얼굴 내밀었는데
왜 당신만 빛나 보이는 걸까요?
0 0

사랑

짝사랑한 친구가 게이라서....
나에게는 뼈아픈 말이다.
지금은 친구로 계속 잘지내고 있지만 가끔씩은 그래도 쓰릴때가 있다.
씁쓸한데 공허하기도...
지금은 좋아하지는 않지만 하얀 재가 되어버린 마음은 가끔은 아련히 메아리처럼 울릴 뿐이다.
1 1

사랑

듬성듬성 난 머리털
울퉁불퉁한 얼굴
쪽 찢어진 눈에 꺾인 코
하얗게 말라붙은 입술
누구와도 못 바꿀
세상에 단 하나뿐인
내 눈엔 누구보다 멋진
내 사랑
1 1

사랑

난 사랑이 무섭다.
분명히 난 내가 제일 소중해서 나를 온전히 유지하려했는데 이젠 어떤 상처를 받더라도 네 옆에 있고 싶다. 
0 0
Square

사랑

컴컴한 우주 속에서도 널 사랑할 예정이다.
0 0
Square

Anxiety

그녀는 불안정하다. 
그리고 말을 바꾼다. 
부산스럽고 
성급하다. 
어디로 보나 나와 다르다. 
왜 그렇게 작은 일이 그녀에겐 서두를 일인지
이해할 수 없지만

무조건적으로 
그녀에 동기감응한다. 
바람이 불면 날아갈듯
연약해진
그녀가 사랑받고 있다고 느낄때까지.
스스로 그럴 자격있다고 생각할 때까지 
그녀가 사랑과 헌신을 당당히 요구할 때까지. 
내 사랑을 믿을 때까지.
 반성문: 
서두를수도 있지
네가 평소에 믿을만하지 않은 거야 
계속 얘기해줘
기다리게 하지말고ㅡ
네 시간 따로 쓸 생각하지마.
네 스케쥴 플랜 잊어버려ㅡ
저녁 사준달 때 먹어.
받아먹어.
다음엔 똑바로 하자ㅡ
2 0

미안해

나에게 이말을 할 자격이 있을까
다시 한번 나에게 묻지만
여전히 답은 돌아오지 않아
아마 아직 할 수 없는 말인가봐
1 2

안녕

안녕 내가 자주 신경쓰지 못해 미안해
뭐 그럴 자격도 없을지 모르지
그런데 미안해 내가 너한테 정이 있나봐
그냥 그런거 같더라고 미안 안녕!
0 0

마침표

나는 내삶에 내손으로 마침표를 찍을 
삶을 살았나 생각해본다.
이루고 싶은 꿈을 이루었나?
지켜야할 규칙 규율 법을 잘지켰나?
누군가에게 희망이 되보았나?
혹시나 절망이 되진 안았을까?
나는 내삶에 마침표를 찍을자격이 되는가?
한번쯤은 지금까지에 행동들을 다시 생각해봐요.
내 삶에 마침표가 찍혔을때 웃을수있도록 말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