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상처

어제 바보 같이 학원을 또 빠졌다.

이유는 숙제를 하지 않는 것

못한 것은 아니였다. 


그럼 왜 하지 않았으냐는 질문이 나올 것이다.

하핫


그건 내가 진흙인형 같기 때문이다.

진흙인형은 한번 만지면 부셔저 버리니 불에 넣어 굳힌다. 그럼 다른 모양으로 된다는 선택지를 버리는 대신 영원히.  .  .  .  는 아니지만 반영구적으로  그 모습을 이루고 있을 수 있다. 


나는 그것과 같이 갇혀온 생활에 의해 모양이 잡히고 자신의 열등감이라는 불로  인해 금이  가버린 진흙인형이 되버렸다. 


만약 당신이 또는 당신의 자녀가 부셔진 인형을 가지고 있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대부분의 사람들이라면 버리겠다는 결정이다. 

부모라면 더 할것이다. 잘못하면 손이 다친다며 부셔진 장난감을 처리한다.


난 그 인형을 계속 가지고 있을것이다.

언제까지나 옆에 두며 손이 다쳐도 다시 낳는다며 웃으며 넘길 것이다.상처 난 손을 필사적으로  숨기면서 말이다.


난 그런 나를 가지고 있고 가끔씩 다치는 것이다.

어제는 그러한 날이었다.

분명 조심히 다루고 있었지만 진흙인형이 세월이 지나며 금이가고 부셔지듯이 나도 그러하였다.

그래서 나는 그 변화를 알고 있으면서도 가만히 납두었고, 결국 상처를 입었다. 


웃긴것은 그것을 버리지 못한다는 자신이다.

참으로 바보 같지 않나?

알리면 금방 손은 낳을텐데 참고 있었던 휴우증인지

지금은 입에서 웃음밖에 나오지 않는다.

고장난 라디오같이.


지금은 그저 기다릴뿐이다.











내가 완벽히 고장나 









부셔저 

사라지길



  • 아무도 안아주지 않는 진흙인형이라면 정말 사라져버리고 싶겠네요.

    그런데 .. 사람은 .. 사람끼리 사는 삶은 마치 시간여행자들처럼 서로의 시간이 조금씩 엇갈려있기도 한 것 같아요. 아무도 날 사랑하지 않는다는 생각은 어쩌면 아주 짧은 현재의 엇갈림일 수도 있어요.

어디서 왔지?
[["synd.kr", 14], ["unknown", 145]]
다른 글들
0 0
Square

바보

ㄷ가얗
0 0

바보

떠오른다

아무렇지 않게 하던 너와의 얘기가
후회된다
그 소중함을 몰랐던 그 때의 내가
보고싶다
그 시절 너의 모습이
0 1

첫사랑

첫사랑. 그래 첫사랑. 나에게도 첫사랑은 있지. 처절하고 가슴찢어지게 아팠던 첫사랑. 넌 기억이나 하려나.  난 요즘도 몇 번이고 너와 했던 이야기를 떠올려. 왜인지 잊혀지지 않아서. 
 있잖아 성호야. 나는 네가 정말이지 너무나 미워. 네 이름과 내 이름이 비슷해서 내 이름을 쓸 때마다 네가 떠오르고 딸기우유 사탕을 먹을 때 마다 네가 떠올라. 길을 가다 예쁜 곰인형을 봐도 네가 떠올라. 내가 그렇게 좋아하던 허쉬초콜릿은 요즘들어 먹을 수가 없어. 너와의 추억이 계속 떠오르니까. 펜을 들어 예쁜 편지지에 내 못난 글씨로 글을 써내리는 것도 못하겠어. 넌 내가 이렇게 널 그리워하는 거 모르지? 넌 언제나 내 이름을 먼저 불러줬잖아. 그래서인지 요즘 네 이름을 한 번도 불러주지 않은 게 너무나 후회 돼. 한번쯤은 네 이름 다정히 불러주는 거 였는데. 그렇지? 
그러게 왜 그랬어. 왜 그렇게 날 힘들게하고 대체 왜 날 바보로 만든거야 왜. 내가 이렇게 힘들 줄 몰랐어? 왜? 난 언제나 웃는 애인 줄 알았니?  있잖아, 난 웃음기도 없고 세상에 즐거운 거라고는 일절 없어서 언제나 세상과 연 끊을 날을 기다리고 있는 사람이야. 그런데 널 믿었어 바보같이 널 믿고 널 좋아했어. 좋아 성호야? 날 바보 만드니까 좋아? 재밌어? 인생 그렇게 살지마 씨발아 길 가다가 누가 네  뒷통수 때리면 그게 나인줄 알아. 나 진짜 너 싫어 그런데 사실 아직도 좋아해. 짜증나. 너 라일락 꽃말이 뭔 줄 알아? 내가 졸업식 때 줄 편지에 달랑 써놨는데ㅋㅋㅋㅋ  넌 절대 모를거다.  그리고 네가 이런 앱 쓸 일도 없으니까 여기다 쓴다 병시나.   
0 0

보고싶었던날

오늘따라 니가 보고싶었다
니가 나에게 관심주지않아도 
날 알지몰라도
난 바보같이 널보며 아이같이 해맑게 웃고 있네
아무이유없어
그냥 니가 보고싶어
1 0

웃음

웃다보면 복이 온다 말하는 이들이 있었다. 나 역시 그런 그들의 말을 믿었고 자주 웃게 되었다
지금 날 되돌아보면, 삐에로가 된 듯한 기분이다
즐거우면 웃었다
슬퍼도 웃었다
화나도 웃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웃을 수 밖에 없는 바보가 된 것 같다.
1 0
Square

이별앓이

이별앓이, 내가 더 많이 사랑한 죄.
아픈줄도 모르고 바보같이 헤실거리기만 하던 내가 바보였지. 
그대여, 이젠 만나지말기를.
0 0
Square

단풍나무

너와 함께 걷던 그 단풍나무 아래서
올해는 널 기다리고 있어
오지 않을 거라는 걸 알면서도
바보같이 또 기다리고 있어
0 0

바보는

바보는
자신의 과거를 미화 시키며
자신의 현실을 모르고
자신의 미래만을 떠든다
0 0

항상 네 앞에서 바보같이 굴고는 뒤돌아서 후회하지.
후회한들 이미 난 그렇게 멍청하게 굴었고, 멍청하게 웃었고, 멍청하게 말했다.
네가 나에게 실망할 그 정도의 관계도 못 되지만 우리, 그래도 그 순간이 자꾸 머릿속에 둥둥 떠다니는 건 내가 널 좋아해서겠지.
1 1

짝사랑

계속 몰래몰래 보고있습니다.
그대 웃는모습만으로 행복해지는 '나'
이런 바보같은 행동도
사랑입니까?
사랑입니까?
사랑입니까?
0 0

닿지않는곳

아무리 닿으려해도
닿지 않는곳이 있다
과거의 나에게
그때는 왜 그랬냐고
들리지도 않는 외침을 보낸다
왜 반대로 말하는
바보같은 짓을 했는지
과거에 너에게 외쳐본다
기뻐서 그랬노라고
그땐 미안했노라고
항상 웃음을 주어
고마웠노라고
그리고
좋아했노라고.
4 0

웃음

항상 웃고만 있다고, 정말 웃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아야한다.
내가 울거나 화를 낸다면 내 앞에 있는 사람은 기분이 좋지 않겠지. 그것을 피하기 위해 슬퍼도 힘들어도 웃음을 짓는다. 내면이 흉터로 가득해져도, 내 앞에서 나를 바라보는 이를 위해 웃음짓는다.
내 속은 이미 다 썩어 문드러졌는데, 앞에 있는 이는 알지 못 한다. 아무리 힘들어도 모른다. 앞에 있는 이가 알고 있는 것은, 내가 언제나 바보같이 웃는다는 사실 하나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