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상처

어제 바보 같이 학원을 또 빠졌다.

이유는 숙제를 하지 않는 것

못한 것은 아니였다. 


그럼 왜 하지 않았으냐는 질문이 나올 것이다.

하핫


그건 내가 진흙인형 같기 때문이다.

진흙인형은 한번 만지면 부셔저 버리니 불에 넣어 굳힌다. 그럼 다른 모양으로 된다는 선택지를 버리는 대신 영원히.  .  .  .  는 아니지만 반영구적으로  그 모습을 이루고 있을 수 있다. 


나는 그것과 같이 갇혀온 생활에 의해 모양이 잡히고 자신의 열등감이라는 불로  인해 금이  가버린 진흙인형이 되버렸다. 


만약 당신이 또는 당신의 자녀가 부셔진 인형을 가지고 있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대부분의 사람들이라면 버리겠다는 결정이다. 

부모라면 더 할것이다. 잘못하면 손이 다친다며 부셔진 장난감을 처리한다.


난 그 인형을 계속 가지고 있을것이다.

언제까지나 옆에 두며 손이 다쳐도 다시 낳는다며 웃으며 넘길 것이다.상처 난 손을 필사적으로  숨기면서 말이다.


난 그런 나를 가지고 있고 가끔씩 다치는 것이다.

어제는 그러한 날이었다.

분명 조심히 다루고 있었지만 진흙인형이 세월이 지나며 금이가고 부셔지듯이 나도 그러하였다.

그래서 나는 그 변화를 알고 있으면서도 가만히 납두었고, 결국 상처를 입었다. 


웃긴것은 그것을 버리지 못한다는 자신이다.

참으로 바보 같지 않나?

알리면 금방 손은 낳을텐데 참고 있었던 휴우증인지

지금은 입에서 웃음밖에 나오지 않는다.

고장난 라디오같이.


지금은 그저 기다릴뿐이다.











내가 완벽히 고장나 









부셔저 

사라지길



  • 아무도 안아주지 않는 진흙인형이라면 정말 사라져버리고 싶겠네요.

    그런데 .. 사람은 .. 사람끼리 사는 삶은 마치 시간여행자들처럼 서로의 시간이 조금씩 엇갈려있기도 한 것 같아요. 아무도 날 사랑하지 않는다는 생각은 어쩌면 아주 짧은 현재의 엇갈림일 수도 있어요.

어디서 왔지?
[["synd.kr", 14], ["unknown", 97]]
다른 글들
0 0
Square

바보

ㄷ가얗
1 0
Square

이별앓이

이별앓이, 내가 더 많이 사랑한 죄.
아픈줄도 모르고 바보같이 헤실거리기만 하던 내가 바보였지. 
그대여, 이젠 만나지말기를.
1 1

짝사랑

계속 몰래몰래 보고있습니다.
그대 웃는모습만으로 행복해지는 '나'
이런 바보같은 행동도
사랑입니까?
사랑입니까?
사랑입니까?
1 0

짝사랑

...
나만 놓으면 끝나는 관계. 
미련없이 놔버리면 편하고 좋을텐데 바보같이 옆에 있어주길 바라는, 혼자 좋아하고 기대하고 실망하고 울고,
.
난리 브루스를 추게하는 이상한 마음.
0 1
Square

외톨이

상처를 치료해 줄 사람 어디 없나
가만히 놔두다간 끊임없이 덧나
사랑도 사람도 너무나돛겁나
헌자인게 무서워 난 잊혀질까 두려워
언제나 외톨이 맘의 문을 닫고
슬픔을 등에 지고 살아가는 바보
두 눈을 감고 두 귀를 막고
캄캄한 어둠속에 내 자신을 가둬
2 1

정다운 너에게

다우나, 
우리 20년만이네.
잘 지내? 
난, 잘 지내.
사람들 보기에는, 
나 아직도,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고, 프로페셔널한" 사람인가봐.
20년전에도

너 한테 그 말 듣고,
엄청 상처 받았었어. 그 때 컴플렉스 생겨서,
대학교 들어가서도

바보 코스프레도 하고, 
어버버 어버버 하면서 새내기 시절 보냈는데, 
어느날 선배가 그러더라, 
'고의적으로' 바보 흉내내는 거 너무 아니라고.
그 때 쥐구멍이라도 들어가고 싶더라.

내가 완전 바보 같이 느껴졌었거든.
왜 나 아닌 다른 사람이 되려고 했을까.
사람들, 
속이기가 왜 이렇게 힘든 거니. 
너무 똑똑해.

넌 지금 뭘하고 사니.
홍대에서 이름 없는 하룻밤 가수 23번같은 거 하고 있을까.
너가, 내 모창 따라하고 그랬었잖아. 
그게 김동률 모창이었는지, 변진섭 모창이었는지, 기억이 안나. 
그런게 얼마나 소중한 건지 그 때 알았더라면 기록이라도 남겨 두었을 텐데. 
그 때 감수성 그대로 가져간다면 나 지금쯤 박경림 보다 더 잘나갔을 텐데.
네가 내 이름은 기억이나 할까.
40살 먹은 나는, 네가 기억하는 그때 그 모습 그대로야.
좋아하는 사람만 바뀌었어.
2 2

돌아가고싶은 나이는?

주변사람들한테 언제로 가장 돌아가고 싶냐고 
질문했었는데 
그들은 2살ㅋㅋ
이라고했다ㅋㅋ왜냐고 물었더니
머리는 가눌수 있어야 하지 않냐고ㅋㅋ
엄청웃겼는데ㅋㅋ
과거로 돌아간다해도 바보같은 짓은 되풀이 하겠지만 이라는 말을 덧붙이면서..ㅋㅋ
나는 어제로도 가고 싶지 않다
그냥 만족한다
과거로 돌아간다면 
다시 열심히 살아야하니까
2 1

마음

세상에서 제일 조용한것같다가도
세상에서 제일 시끄러운곳이기도 해.
시공간 구분도 못하는 바보같다가도
뭐든 다 해낼수있는 천재야.
모두 마음에서 스스로 원하는대로 살고있어. 
각자 마음대로.
0 0

죽음

삶의 의미를 잃어버린
"그렇게 네 사람 행복만 빌어주면 너는?"
"그 사람들이 행복하면 나도 행복해"
"그 사람들은 너의 행복을 빌어주지 않아"
"....그래도 행복을 잃지 않았으면 해"
"그들이 처한 어떠한 상황 속에서라도"
"행복이 오기를 바랐으면 하는게 아니야,
그들 스스로 행복을 찾아 냈으면 하는 거지"
"바보, 너야말로 네 행복을 찾아 떠나"
"이렇게 가만히 누워만 있지 말고.."
"하지만 난 행복을 찾을 이유가 없는 걸?"
"내 삶은 이미 끝이 보이니까"



.
.
.
"죽기 전까지 남의 행복을 빌어주지 말란 말이야..."
"내 행복은 넌데 그럼 난 어떡하라고..."
0 0

그거 아세요?

분명 당신은 나를 사랑하는데
날 따스히 품어준 날도 많은데
사는게 힘들고 지쳐서 그럴거에요
당신의 삶이 꺽여져가고 있어요
그걸 지켜보는 내 마음은 아려요
분명 나도 당신을 사랑하는데
그품에 안심해 운 날도 많았는데
사는게 힘겹고 외로워서 그럴거에요
나는 여전히 외로운것 같아요
이미 혼자인것 같아요
나는 앞으로가 막막해요
내가 얼마나 위태로운지 당신은 모르죠
마음이 죽어가고 있어요
웃어도 자꾸 마음 한켠이 시려요
사실 삶에 어떤 의욕도 없어요
그래도 살아가고 있어요
당신이 숨 쉬는한
내가 당신을 미워해도 사랑하는한
나는 당신을 버릴 수 없어요
잊을 수도 없어요
당신이 나를 이해하지 못해도
욕을 하고 화를 내도 나는 다시 당신곁을 맴돌아요
말해주세요
많이 늦은 나의 하루
이제는 괜찮을거라고 잘할 수 있을거라고
부정적 말들보다 긍정적인 말들이 힘을 줘요
나는 이제 늦었어도 내 길을 걸어야되요
그런데도 당신이 마음에 걸려요
난 이미 바보에요
웅크리고 무너지지않기 위해 나를 끌어안고 있어요
이대로 내가 끊어질 것 같아요
내가 나를 버리고 있어요
이런 나를 알면 당신은 슬프겠죠
그동안 많이 단단해졌다고 생각했는데
겉으로 방어와 경계만 늘뿐 속은 좁고 작아요
내가 뭘하는건지 모를 때도 있어요
그래도 고마워요
정말 고마워요 엄마
2 0

비오는 날

비가오면
잠에서 깰 때
항상 그런 소리가 들려
빗속에 차 지나가는 소리
창가에 빗방울이 투두둑
두드리는 소리라든지
언제부턴지
비 오는 날이 좋아졌어
생각나거든
그때 네 모습이
우산을 들고 한참을 기다리면
비가 주룩주룩 오는데도
날 보고 환하게
웃으며 뛰어오던
노란색 우산을 들고
내게 오던 네가
선명하게 떠올라서
그래서
비오는 날이 좋아
좋은 티 안 내려
일부러 퉁명스럽게 굴면
날 보며
귀엽게 장난치던 너
한 우산 아래
나란히 팔짱을 끼고 걷던
그날의 네가
참 좋았단 걸
그때의 내가
행복했다는 걸
네가 없는 
비 오는 날이 되고
알았네 
바보같이
0 0

우울증

나는 꽤나 긍정적인 사람이였다. 다른 사람의 말을 들어주기를 잘 했고, 이로인해 친구도 꽤나 있었다.
하지만, 내 말을 들어주는 사람은 없었다. 왜인지 무시하고 다른 말을 하기 시작했다.
작은 키에 순한 인상의 모습인 내가 얕잡아보였던걸까
그렇게 난 나의 행복과 긍정을 빼앗기고 있었다. 사람들은 나에게 은근슬쩍 와 부정적인 이야기를 한다.
나는 웃으며 혹은 인상을 지으며 공감해주거나 따뜻한 말 몇 마디를 건네는것 
그것이 난 이렇게 큰 일이 될 줄 몰랐다.
어느 메체에서나 말을 잘 들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심지어 국어교과서에도 경청의 자세가 중요하다고 그렇게나 말을 하는데 난 그로인해 내 일상과 행복을 빼았겼다.  불행했다.
바보같이 긍정적이여서  정말 순수하고 하앴던 내가 부정적인 말들로 뒤싸여 나를 잃을것 같다.
미소보다는 무표정밖에 안나오고 너무나도 우울해진 내 삶이 이렇게나 처량하게 날 뒤덮었다.
죽을것같았다, 이런 말들 듣고 싶지 않다. 하지만 어쩔수 있을까 짜증과 욕설이 뒤싸여진 말들을 들음으로써 얻는건 나에대한 신뢰였으니 나는 나의 인간관게에 후회하며 새로운 삶과 나를 행복하게 해주는 사람을 만나고 싶다.
 지금의 나는 죽은 뇌를 가진 좀비나 다름없으니 말이다.
 이런게 우울증인 걸까, 바보같이도 나는 반복해버린다. 신경쪽의 의사들은 정말로 힘들것이다. 이보다 더한 슬픔과 부정이 함께 할 것이니 나는 나를 잃어가고 있다. 제발 누구나 도와주기를
마지막으로 긍정적인 말을 써보겠다. 이렇게만 글을 남겨선 나는 그렇게 변해갈것이니
고마워 민지야, 사랑해 좋아해 귀여워 예쁘다 사랑스럽다 좋아 정말 너무 행복해 즐거워 소중해 미안해 보기좋아 넌 정말 소중한 사람이야. 무엇과도 바꿀수 없어 생명이란 그런거니까 넌 하나밖에 없는 사람이야. 바보같이 미련해서 사람을 쉽게 미워하지 못하고 미운말도 하지 못해. 이 바보야 하지만 너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좋아졌을꺼야 일단 며칠간은피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 눈치보지마. 넌 잘못한거 없으니까, 겨우 분노와 슬픔을 공유한 것만으로 너가 그것을 책임져야 할 의무는 없어 넌 정말 소중해 신경쓰지마, 너가 해야 할 일은 너를 위한 것만으로도 충분히 벅차고 넘치니까, 이제 너에게도 따뜻한 말 몇마디 건네줄래? 넌 자원봉사자가 아니니까 더 이상의 봉사는 안해도 될꺼야, 정말 고마워 수고했어 정말로 이제 소중한 사람을 나를 소중히 여기는 사람을 찾아보자. 자존감 넘치던 난 죽었을지도 몰라 이젠 자존감따위 남아있지 않아 난 이미 마음이 헐어버렸으니까. 이제 널 보호하며 살도록 해, 그동안 수고했어 정말로 그동아 고생 많았어 정말로
모든 사람들이 나 같은 생각으로 인해 고통받지 않기를 바라며 아끼며 나를 사랑해야 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