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 삭제 메뉴

선택과 책임

이 글은 계정이 없는 손님이 작성한 글입니다.
* 시스템에 의해 이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의 작성자라면 다음과 같이 관리가 가능합니다.
- 씬디 계정이 있다면 "소유권 주장" 클릭
- 계정이 없다면 "소유권 주장 및 계정만들기" 클릭


어느순간부터 어떤 일이 생기면

항상 선택하는 것과 그 것에 대한 책임을 늘 생각하게 됐다.

책임감때문에 더 신중해 지는데 ... 

오늘 문득 선택하고 싶은데 책임은 미루고싶은 생각이 들었다.

모든 일에는 득과 실이 있는데..(없는 사람도 있겄지만)

득만 얻고 싶은 이기심이 발동했다.

이미 어른이 됐지만.. 어른이 되는건 싫다.

그렇다고 힘들었던 어린시절로 돌아가는건 더 싫다..

딱 5년전으로 돌아간다면... 난 다른 선택을 했을까?



  • 득만 얻고 싶은 이기심이 발동했다. <- 난 어른이라 그런 마음이 없는데. ㅎㅎㅎ 농담이고. 득과 실이 따라야 삶의 깊이가 더해지는 것 같아요. 실이 minus 로만 보인다면, 그건 그 가치를 사랑하지 않기 때문이죠. 추구하는 가치를 정말 사랑한다면, 두려워하지 않을꺼예요.
어디서 왔지?
[["synd.kr", 34], ["unknown", 153], ["www.google.co.kr", 2]]
다른 글들
0 0

어른

사회생활은 미숫가루와 같아 이곳 저곳에서 쌓이고 쌓여 남들과 뒤섞인다. 그럼에도 나는 녹아들지 못하고 섞이기만 하다가 가라앉는다.
8 2
Square

나무 같은 어른

김창완은 예전에 힐링캠프에 출연해서 다음과 같은 말을 했다. 어른이 된 후에도 완성되었다고 믿지 말고 늘 멈추지 않고 성장하는 어른이 되라고. 채현국 선생은, 꼰대는 성장을 멈춘 사람이고 어른은 성장을 계속하는 사람이라고 말한 적이 있었다. 어젯밤에 길을 걸었을 때 문득 어릴 적에 봤던 드라마 〈가을동화〉가 생각났다. 
가을동화에는 송혜교(극중 이름은 은서)의 아역으로 나온 문근영이 나무가 되고 싶다고 말하는 장면이 나온다.  그 이유는 기억나지 않지만, 드라마를 떠올리면서 어른이란 '나무' 같은 사람이 아닐까 생각했다. (물론 문근영이 말한 나무의 의미는 다르겠지만) 김창완과 채현국 선생이 말한 것처럼 나이가 들어서도 성장을 계속하는 사람이 어른이라면, 어른이란 죽음이 가까워오기 전까지는 성장을 멈추지 않는 나무와 비슷한 사람이 아닐까. 
나도 언젠가는 꼭 나무 같은 어른이 되고 싶다.
3 1

불안장애가 심해진다

너는 저질렀고, 돌이킬 수 없지. 받아들여. 네가 어른이라는 것을. 부모님을 제외한 누구도 이제 너의 투정을 들어주지 않는다는 것을. 네가 자존심이라며, 신념이라며, 투쟁심이라며 내세우던 모든 것들이 사실은 ‘투정’에 불과했다는 것을 인정하고 받아들여. 그게 바로 알을 깨는 거니까. 무슨 말인지 이해가 돼? 책임을 지라는 거야. 세상을 알지 못했음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인정하고, 네가 저지른 일에 책임을 지라고. 이제는 충분히 알게 되었잖아? 책임을 진다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를. 과거에는 책임을 지고, 지금부터는 네가 할 수 있는 일을 하자.
그래서 스스로 위로해봄
0 0

잉크

A4용지에 잉크 한방울 똑 떨어뜨리면 
순식간에 새하얀 종이를 검게 물들인다
나에게 흰 종이와 검은 잉크 중에 무엇을 선택할거냐고 물어본다면 나는 그 누구 보다도 혼란에 빠지며 0.1초마다 흑백을 넘나든다고 대답할것이다 
내가 이 대답을 할 수 있을 때 쯤이면 나는 비로소 어른이 되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0 0

조금 어렸었다면

내가, 지금보다 더 어렸었더라면, 
나는 그냥 어리다고 숨어 회피할 수 있었을까...?
그렇다면, 나 다시 어려지고 싶어요.
어렸을 때는 그렇게 간절히 바라던, 
'어른이 되는 것' 은 내게 아직 너무 벅찬가봐요.
1 1

어른이 된다는 건

예전에는, 마냥 어릴 때 마치 세상에는 온갖 행복으로 차있는 것 처럼 느낄 때는 어른이 되고싶었다 . 시간을 재촉하면서까지 그렇게 어른이 되고 싶었다. 그러나 요즘 왜 난 어른이 된다는 게 너무나 두려운 걸까. 지금 난 커간다는게 너무나 무섭다 살아갈 수록 나에게 더해지는 기대들에대해 보답하지 못할 것 같은 두려움에 쌓여있는 것 같다. 내가 가고있는 이 길이 진정으로 맞는 길일지 내가 잘 찾아가고 있는 것인지 내 목적지는 있는 것인지 난 잘 모르겠다 .
1 0

꿈이란 건 참 간사하다.
꿀 때는 꼭 이루어질 것처럼 생생하더니, 그 꿈을 현실화할 수 있는 나이가 되면 흐릿해진다.
꿈이 아니라 헛된 꿈을 꾸게 만드는 어른들이 간사한 건가.
아니, 어쩌면 헛된 꿈이란 걸 알면서도 계속 꾸는 내가 간사한 걸지도.
1 0
Square

커피

어렸을 적 처음 마셔본 커피는 그렇게 쓸 수가 없었어요.
그게 어른의 맛이라는 걸 알게되었어요.
마냥 멀게만 느껴졌어요.
언제쯤이면 마실 수 있을까?
생각만 하며 몇 년이 지났죠.
그러다 언젠가 다시 커피를 마셔봤어요.
다시 마셔본 커피는 어렸을 때 마신 커피와는 너무나도 다른 맛이었죠.
지금도 가끔씩 커피를 마셔요.
아직도 조금은 쓰지만, 그래도.
커피는 어른들의 것이었나봐요, 어렸던 저에겐.
그럼 지금 커피를 마시는 난, 어른인 걸까요?
어른 행세를 하는, 껍데기만 어른인 척 하는 아이는 아닐까요?
커피가 언젠가는 맛있어지겠죠.
그럼 그때 난 어른이 된걸까요?
어른이 되는 동안의 삶이 써서 그렇게 썼던 커피가 맛있어지는 걸까요?
무뎌지는 걸까요?
아직은 잘 모르겠어요.
아직도 내 삶은 그리 쓰지 않나봐요.
난 아닌 거 같은데.
아직 커피를 좋아할 만큼 쓴 삶은 아닌가봐요.
그럼 언젠가, 커피가 맛있어진다면.
난 기뻐해야하는 걸까요?
아님 슬퍼해야하는 걸까요?
0 1

어른스럽다

이 말을 듣는 나는 언제나 웃고 있지만
실은 무엇인가 얹힌듯이 가슴 한켠이 답답하다.
원하지 않았지만,
주위의 기대에 의해 웃음을 강요받고
감정을 감추길 강요받으며 나는 어른이 되간다.
나는 아직도 어린 아이고 싶은데, 어른이 되간다.
자신의 감정마저 마음껏 드러내 보이지 못하는.
0 0
Square

커피

어렸을 적 처음 마셔본 커피는 그렇게 쓸 수가 없었어요.
그게 어른의 맛이라는 걸 알게되었어요.
마냥 멀게만 느껴졌어요.
언제쯤이면 마실 수 있을까?
생각만 하며 몇 년이 지났죠.
그러다 언젠가 다시 커피를 마셔봤어요.
다시 마셔본 커피는 어렸을 때 마신 커피와는 너무나도 다른 맛이었죠.
지금도 가끔씩 커피를 마셔요.
아직도 조금은 쓰지만, 그래도.
커피는 어른들의 것이었나봐요, 어렸던 저에겐.
그럼 지금 커피를 마시는 난, 어른인 걸까요?
어른 행세를 하는, 껍데기만 어른인 척 하는 아이는 아닐까요?
커피가 언젠가는 맛있어지겠죠.
그럼 그때 난 어른이 된걸까요?
어른이 되는 동안의 삶이 써서 그렇게 썼던 커피가 맛있어지는 걸까요?
무뎌지는 걸까요?
아직은 잘 모르겠어요.
아직도 내 삶은 그리 쓰지 않나봐요.
난 아닌 거 같은데.
아직 커피를 좋아할 만큼 쓴 삶은 아닌가봐요.
그럼 언젠가, 커피가 맛있어진다면.
난 기뻐해야하는 걸까요?
아님 슬퍼해야하는 걸까요?
1 0

Youth

언제부터인가, 내가 어렸을 때 라는 말이 이야기로 받아들여졌다.
기껏해야 초,중학생 정도의 어렴풋 기억나는 그 시절이라는 사실이 어른들에게는 꽤 재롱 처럼 보였을 것이다.
실로 더듬더듬 그때의 어렸을 적 이야기는 기껏해야 어른의 손을 잡고 다녔거나 친구들과 숨이 벅찰 정도로 뛰었던 정도였긴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나의 옛날은 이야기가 되었다.
아무도 나의 회상을 재롱으로 보지 않고
어쩌면 나로 보고 있을지도 모른다.
언제부터인가 옛날을 가진 사람이 되었고
아이들의 옛날을 들으면 재롱이라 생각하며 웃어버리는 어른이 되어있었다.
어른이 될줄 몰랐기에 
어린이라 생각하며 살았던 나였지만
어른이되는건 어찌나 이렇게 자연스러운것인지
자연스럽게 어른이 되었다.
그렇게 나는 어른이 되었고 
어른이 되어야 하며
어른이 되겠지.
그러나
잠시나마 즐거웠던 어린이의 시절은 
항상 간직한 채, 그렇게 살아갈 것이다. 
1 0
Square

커피

어렸을 적 처음 마셔본 커피는 그렇게 쓸 수가 없었어요.
그게 어른의 맛이라는 걸 알게되었어요.
마냥 멀게만 느껴졌어요.
언제쯤이면 마실 수 있을까?
생각만 하며 몇 년이 지났죠.
그러다 언젠가 다시 커피를 마셔봤어요.
다시 마셔본 커피는 어렸을 때 마신 커피와는 너무나도 다른 맛이었죠.
지금도 가끔씩 커피를 마셔요.
아직도 조금은 쓰지만, 그래도.
커피는 어른들의 것이었나봐요, 어렸던 저에겐.
그럼 지금 커피를 마시는 난, 어른인 걸까요?
어른 행세를 하는, 껍데기만 어른인 척 하는 아이는 아닐까요?
커피가 언젠가는 맛있어지겠죠.
그럼 그때 난 어른이 된걸까요?
어른이 되는 동안의 삶이 써서 그렇게 썼던 커피가 맛있어지는 걸까요?
무뎌지는 걸까요?
아직은 잘 모르겠어요.
아직도 내 삶은 그리 쓰지 않나봐요.
난 아닌 거 같은데.
아직 커피를 좋아할 만큼 쓴 삶은 아닌가봐요.
그럼 언젠가, 커피가 맛있어진다면.
난 기뻐해야하는 걸까요?
아님 슬퍼해야하는 걸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