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세상 모두가 공평한 것

세상 모두가 공평한 것, 그것이 무엇이라 생각하는가. 우선 공평한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해보자. 나는 공평한 것이란 착한 일을 했으면 그에 걸맞는 일이나 무언가로 보상을 받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현실을 보면 전혀 그렇지 않다. 착한 일을 해도 돈이 없거나 외모가 좋지 못하면 외면받는 것이 현실이다. 과연 이러한 세상에서 우리 모두에게 공평한 것이 있긴 한것일까?라는 의문이 든다.

다른 글들
5 1

세상 모두가 공평한 것

세상모두가 공평한 것은 없어.
안 될 사람은 아무리 노력해도 안 되는 것처럼
아무리 발버둥처도 못 벗어나는 것처럼
세상모두가 공평한 것이 단 하나라도 있다면
이렇게까지 비참하진 않겠지.
20 0

세상 모두가 공평한 것

세상 모두가 공평한 것?
태초에 시작은 공평했을 것이다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달라진다
공기도 더 이상 공평하지 않았다
윗 사람들이 어질러논 하늘 아래에 사는 이들은
깨끗한 마을의 이들을 부러워 했다
재산도 더 이상 공평하지 않았다
돈을 가진 이들은 계속해서 돈을 불려갔고
적은 이들은 계속해서 살기 위해 일을 했다
법도 더 이상 공평하지 않았다
법 뒤에서의 비리는 죄를 흰색으로 덧칠하려 했고
피해자는 물감 밑에 뭍혀만 갔다
사랑도 더 이상 공평하지 않았다
조금 다른 이에게의 시선은 따가워져만 갔고
따가운 시선은 점점 멀리 퍼졌다
모두에게 유일하게 공평한 것이란...
잘 모르겠다
내가 공평히 나눈다면
공평하게 되돌아오는 것이 생길지도
0 0

세상 모두가 공평한 것

이 문장은 뭔가 어색하다.
 '모두가 공평하게 살아가는 세상' 이렇게 고치는 편이 명확하겠다. 
억울한 사람이 없어야 공평한 사회이지 않을까.
1 0

세상 모두가 공평한 것

죽음은 공평하다
1 2

세상 모두가 공평한 것

세상모두 공평하네요
여기 이상한 사람이 있는듯해서 전 그만 이곳을 떠나렵니다.
절망적인 느낌입니다
계속 보다가는 깡통이 되는듯.......
다들  글보다 책보다 더중요한게 필요한듯 느꼈어요. 
정신건강을 명상으로 다스려 보라고 감히 말씀드립니다. 
0 0

세상 모두가 공평한 것

공평하려면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아야 한다.
그렇지만 치우쳤다는 정의를 내리는 건
절대적인 존재가 아닌 불확실한 인간이다.
기회, 시간, 죽음조차 인간의 잣대에서
충준히 치우칠 수 있다.
공평한 것은 없지 않을까?
세상에 공평함이라는 게 있다면
신이 내리는 사랑이면 좋겠다.
신의 사랑마저도 공평하지 않다면 끔찍하니까
0 0

세상 모두가 공평한 것

기회 세상에서 제일 고평한것
누구에게나 똑같이 주어지는것
하지만 기회를 놓치는 사람은 세상이 불고평하다고느끼고 기회를 잡은사람은 공평하다고 느낀다
0 0

세상 모두가 공평한 것

20년이 금방 갈텐데 나는 무엇을 하고있는가
나이든 사람말을 경청한다. 반드시 겪어야할 일들을 약간 비켜나가고 싶다
느린 노인들 모습이 예사롭게 보이질 않는다.
알뜰 살뜰 ~
너무 깊으면 무엇이든  깨져버리니까 조금은 내려놓고 즐기쟈. 아님 제대로 해야하는데 멘탈 약해서 보통 다 꺽이게 되있다. 
제대로 하면 성공인데 아마 성공 못한다
그냥 내려놔라
돈 명예 포기해
1 2

모두 조금씩

모두 조금씩
모두 조금씩 천사가 될 수 없을까
모두 조금씩 영웅이 될 수 없을까
평생을 남을 위해 헌신한
천사 같은 사람이나
살신성인 인간의 고귀함을 일깨워준
영웅을 칭송하고 기리는 거야
마땅히 해야할 일이지만,
더 나아가 우리가 조금씩
그런 사람이 될 순 없을까
 
한 사람의 열 걸음보다
열 사람의 한 걸음이란 말처럼,
몇 명의 천사와 영웅이 있는 세상보다
모든 사람이 조금씩 천사와 영웅인 세상이
더 아름다운 세상이 아닐까
 
덜도 말고 더도 말고 그냥 지금보다
조금만 더 손해보고
조금만 더 양보하고
조금만 더 헌신하면 되지 않을까
 
우리 모두 조금씩 천사가 되고
우리 모두 조금씩 영웅이 되자
덜도 말고 더도 말고
지금보다 조금씩만 더
물론 우선 나부터 해야겠지.
1 0
Square

멋진 사람을 보고 든 생각

 꼭 고난과 역경을 버티고 이겨내야만 아름다운지 묻고 싶다.
힘든 일이 있으면 기쁜 일도 있으니 우리는 기쁜 일만을 기다리며 아무리 힘든 일이라도 참아내야 할까? 어쩌면 우리는 너무 가혹한 짐을 지고 있는 건 아닐까?
무슨 일이든지 잘 이겨내고 성장하는 사람은 그 자체로 멋지고, 많은 이들에게 모범적인 모습으로 보여진다. 하지만 그것이 꼭 아름답게만 비춰져야 하는지에 대한 의문이 든다. 세상에는 이겨내면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는 일들도 있지만, 이겨내기에 너무나도 벅찬 시련들도 있다. 그리고 그것들은 겉에서 지켜보는 사람이 구분하기에는 굉장히 모호하고 또 그것을 구분해냈다며 아는 체하는 것도 배려라고는 하기 힘들다. 그렇다면 우리가 해낼 수 있는 가장 좋은 생각은 모든 고통들을 이겨낼 수 있는 것으로 치부하는 것이 아니라 부조리하게 고통받는 사람들이 있음을 인지하고 극복을 강요하지 않는 것이다. 세상에는 극복할 수 없는 우울도 있다. 남들은 모두 잘 하는데 나만 슬픈 상황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 아니라, 나는 나에게는 너무 벅찬 슬픔에 빠져 있는 것이다. 이겨내기엔 너무나도 힘들고 가혹하며, 따라서 이겨내려고 애쓰지 않아도 되는 슬픔. 그저 감정 위를 떠돌며 외면하기만 하면 되는 슬픔.
힘든 일이 있다면 포기해도 괜찮아. 실패했다고 해서 잘못한 건 아니야. 물론 이런 말을 하는 나도 정작 힘든 상황에는 자책하고 우울해진다. 그래서 나는 모두가 서로에게 이런 위로를 할 수 있는 세상에 살고 싶다. 누군가 내가 울고 있을 때 말해줘. 정면으로 맞서고 이겨내는 것도 좋지만, 지금 너는 마주하기에 너무 가혹한 것을 버텨내고 있으니 잘 안 되는 것이 당연하다고.
0 0

모두 새해 복 많이

당신이 올 해 건강하길
행복하길 이뤄지길
복을 많이 받길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0 0

너를 싫어한다 나는

너를 싫어한다 나는
나는 너를 싫어한다
너는 모른다 내가 왜 너를 싫어하는지
내가 너를 싫어하는지도 모른다
모두가 너를 싫어한다
나한테 붙으려 하는 너가
얼마나 싫은지 너는 알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