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수수께끼

항상 시간 탓을 하지만 정작 시간이 남아돌 땐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

다른 글들
1 3

수수께끼

늘 지는 사람이 있다. 
그 사람은 누구인가?
2 0

새벽

무언가 바라보면서도 잡을 수 없는 시간
눈을 피해 걸어간 아이들이
겨우 재잘대며 이야기하는 시간
세상이 가장 고요한 시간
무언가를 알아봤자 그것 하나도 이루지 못한 나를
자책한 채 무심히 흘러가는 시간
이미 오늘이 되어버린 내일이 오지 않기를 빌며 발걸음하는 해를 마지막으로 붇잡는 젊은이의 힘이 끝나고 난 뒤의 시간
많은 의미를 담아가면서도
정작 아무것도 모른 채 흘러가는 시간.
0 0
Square

바쁘다, 요즘

삶의 여유에 대한 글을 쓰다가
여유를 잃어갔다
무언가에 열중하면 열중할수록
정작 여유를 잃어가는 것만 같다
나를 잃어가는 것만 같다
나에게 있어서 잊혀져서는 안되는
백석의 나타샤 같은 존재가
눈 푹푹 날리는 바쁜 현실에 마모되어
하얗게 멀어지는 것만 같다
0 0

불안

힘들지 않으면 불안해지는게 싫다.
열등감에 빠져 의미없는 공부만 하고 
정작 나를 보지는 못하는 하루는 무의미하단걸 
진작에 깨달았음에 불구하고,
결국 정신 차려보면 같은 실수만 반복하고있다.
1 0

이 노래를 정말 좋아했다

왠지 모를 운명을 생각하게 해주더란다. 그 때는 뭔가 확실하게 느껴지는 것이었다. 
정작 나는 여우비가 어떤 비인지도 모른다. 가늘게 내리는 건가, 아니 그건 가랑비 아닌가. 가랑비...... 맞나. 단지 여우비는 젖어드는 비인가 하고. 그냥 무작정 축축해지는 게 아니라 스며들어가는 게 아닐까. 내가. 내가 스며들어가는 게. 
심취해서 고개를 들자 그 아이가 보였다. 아니 닮은 아이다. 어쨌거나 생각난다.
0 0

다들 어렸을때 꿈은 요리사, 대통령, 아이돌인듯 하다.
 정작 요리사가 꿈인 아이들중 밥을 지을수 있는 아이는 극히 드물었고, 대통령이 꿈인 아이들중 하나는 반 아이중 한명을 때렸던 기억이 나 입꼬리가 (어이 없어서)절로 올라갔다.
0 1
Square

엄마

엄마라는 존재는 얼마나 시린 가슴으로 살아갈까
엄마라는 사람은 얼마나 무거운 가슴으로 살아갈까
아들딸, 미안해
좋은 엄마가 되어주지 못해 미안해
매번 쓴 소리만 해서 미안해
빛이 되어주지 못해 미안해
엄마가 하는 말에 정작 대답은 못하고
가슴 한켠에 쌓아두었던 그 말
엄마, 미안해
좋은 딸아들이 되어주지 못해 미안해
매번 웃으며 함께 하지 못해 미안해
아픈가슴 쓸어주지 못해 미안해
우리의 아픔, 엄마의 아픔
여린 어깨에 지고가느라 많이 힘들었지
그동안 이 한마디 해주지 못해 미안해
“사랑해, 엄마”
0 0

함정

마음에 쏙 드는 모양과
아늑해질 만큼의 적당한 깊이 
그런 구덩이를 파놓은 다음 말끔한 듯이 다듬어 놓고는 맘에 드는 사람 한 명을 빠뜨리기 위해
어떤 말을 할지 준비 해보거나
이곳으로 데려오려는 루트도 짜보곤 한다.
그런데 정작 
서툴어서 예쁜 마음과
살짝 모자른듯 하여 귀여운 그 말들에 이끌려
잘 다듬어진 그 위를 밟은 사람은
하필이면 구멍에 잘 맞지 않는 사람이었는데
지금 생각 해보면 우스워보일 나였다.
생각보다 많이 깊었던 깊이 탓일까
살짝 모서리가 많았던 모양 탓일까
다시 나오기 참 힘들었다.
모서리도 많은데 깊기까지 해서 서럽기까지 했다. 
소신껏 준비한 함정이 망가진 것이 허탈하고 원망스러웠는지
저 위에 그 사람은 다시 구멍을 메꾸려 흙을덮는다.
양심은 있어서 그 사람의 비록 허비가 되어버린 많은 노력들을 내가 가지고 조용히 묻히기로 한다.
0 0
Square

우울

 이제 더 이상 나의 반쯤은 존재 가치가 없다는 이야기를 구구절절 설명하기 싫어졌다.
 나는 우울증을 앓고 있다. 마음의 병이라고 흔히 말한다. 마음의 병. 이렇게 말하면 사람들은 전부, 긍정적인 마음을 가지고 살아가면 나을 수 있는 줄 안다. 그런 사람들이 정작 암에 걸리면 살지 못 한다고 벌벌. 옆집에 살던 아주머니도 애가 정신이 빠져 있다고 쌍욕을 해 놓고선, 유방암에 걸리고는 하루하루를 지옥처럼 산다는 표정을 하고 있었다. 사실, 내 병은 별 거 아닌가보다 하고 생각했을 때가 있었다.
 중학교 3학년 즈음에 나는 손목을 그었다. 죽지 않았다. 피는 꽤 났어도 살살 긁었다고 생각한다. 그것을 엄마한테 보였을 때가 가장 두려운 순간이었다. 최대의 불효를 내가 하는구나. 싶었다.
  아직은 약을 먹고 있다. 친구들이 물으면, 비타민이라고 속이고 혼자 먹는다. 아직도 내 심장의 반쪽은 공허함으로 차 있다. 두려운 감정과 두렵지 않은 감정 그 사이에 놓여져, 어느 순간 끊을 놓아버리면 그 때처럼 손목을 그어버릴 지도 모른다.
 누구는 나를 시한폭탄이라고 부르고, 또다른 누구는 나를 꾀병이라고 부른다. 어떻게 부르든 상관 없다. 결국 나를 살리거나 죽일 수 있는 것은 나 자신이므로. 전혀 너희들 따위와는 상관 없는 일이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