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숨 쉬는 것처럼 당연스럽게 너는 나의 곁에 있었고

숨 쉬는 것처럼 당연스럽게 너와 난 사랑을 했고

숨 쉬는 것처럼 당연스럽게 우리는 서로를 사랑했어


어느 날,


너는 나에게 이별을 고했고 나는 널 잡지 못하고 있었어.

넌 이미 끝냈더라


난 모르고 있었어

내게 당연스럽던 것은 너의 배려라는 것을,

너의 배려는 널 힘들게 했던 것을


지치고 힘든 널 모른채 나 혼자 당연스러웠어.

어디서 왔지?
[["synd.kr", 2], ["unknown", 53]]
다른 글들
0 0

내 숨은 삶에 대한 고뇌다
0 0

한줌의 숨이 손아귀에서 빠져나갔다.
그 빠져나간 숨은 공기에 녹아들어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그 숨은 단지 내 입에서 나오는 한숨일뿐일까,
아니 아마 내 자신이지 않을까.
0 0

당신은 알고있나요?
숨쉬는게 생각보다 대단하고 위대하다는걸.
위대한 숨쉬기는
살아있음에 감사하고
잘못은 반성하며
모두를 사랑하는것.
그게 바로 위대한 숨쉬기죠.
어렵지 않아요.
0 0

우리는 모두 숨을 쉰다. 당연하다는듯 숨을 쉬고 당연하다는듯 삶을 이어간다. 들이키기만 해서는 숨이 될 수 없으며, 내쉬기만 해서도 숨이 될 수 없다. 들숨과 날숨. 우리는 숨을 들이쉬며 삶을 받고, 내뱉으며 삶을 만든다.
들이쉬고.
내쉬고.
들이쉬고
내쉬고.
당신은 어떤숨을 들이쉬고 있으며
어떤숨을 내뱉고 있는가.
.
0 0

네 숨에 웃었고
네 숨에 울었다.
네가 살아있다는 증거가 그것이었다.
평생 눈감은 채일 네가 살아있다는 증거는 그것 뿐이었다.
0 0

숨쉬듯 살아가면 언젠간 살아갈 의욕이 생길거라는걸 알고있어. 모두들 자신이 숨을 쉬고 있는 지도 모르게 살고있지만 나는 애써서 숨을 쉬어도 모자르기에 순간과 순간이 더욱 간절하며 애틋하다. 현재, 나는 열심히 살아남는 중이다.
1 0

이별

사랑의 이별 이야기
그 누구도 말 못한 그런 이야기
그 누구도 못 끝낸
사랑.
어둠의 천사가 나타나
귓가에 속삭이며
누구의 사랑을
갖고 싶냐 물으며
그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냐 묻는다
사랑놀음에 헤실헤실
제 모든 것을 천사에게 팔아 넘겨
독차지 하려던 그 순간은
갈갈이 찢겨나가며
이별.
죽음으로 끝나는 단어
너의 죄를 묻는다.
0 0

이별

누군가와 헤어지는 
누군가를 떠나보내는 
그게 잠깐 일수도
영원히 일수도 있는 것
삶에 치여 살아오느라
준비할 새가 없는
사랑할 때는 눈이 멀고
가슴이 멀어서
잊고 있었던 것
그저 보지 못하는 것
그 하나 뿐인데
가슴이 찢어지고
눈물이 쏟아지고
너무 아파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것
어느 누구도 
예외가 없다는 것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는 것 
0 0
Square

이별

사랑이 있다면 이별도 있는 것이다
사랑 뒤에는 이별이 따라오고 있다
0 0
Square

이별

이별은 가슴이 아려. 왜 일까? 너와 나 사이에 있돈 이유들 때문에? 함께했던 시간들 때문에? 좋아하고, 사랑했으니까? 아냐, 그저 나에게서 누군가가 사라진다는 이유 뿐이지.
1 0

이별

이렇게 아픈 거였다면 조금만 덜 사랑할걸.
이렇게 슬픈 거였다면 조금만 덜 연락할걸.
이렇게 괴로울 거였다면 조금만 더 기다릴걸.
1 0

이별

너는 나를 혼자 사랑했고
너는 혼자 모든 마음을 정리했다.
너는 나에게 거짓말을 했고
나는 그래서 너에 대한 호감을 깔끔하게 정리했다.
너를 수도없이 밀어냈다.
너는 나의 의도대로 떠나갔다.
나는 이유없는 외로움에 나를 쓰다듬었다.
빨라지는 심작박동을 무시한채

손에 묻어나온 미련을
냉정하게 털어냈다.
너는 떠나갔다.
내가 지금 너를 사랑했다 깨닫는다 해서
달라지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참 거지같은 이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