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우리는 모두 숨을 쉰다. 당연하다는듯 숨을 쉬고 당연하다는듯 삶을 이어간다. 들이키기만 해서는 숨이 될 수 없으며, 내쉬기만 해서도 숨이 될 수 없다. 들숨과 날숨. 우리는 숨을 들이쉬며 삶을 받고, 내뱉으며 삶을 만든다.

들이쉬고.

내쉬고.

들이쉬고

내쉬고.

당신은 어떤숨을 들이쉬고 있으며

어떤숨을 내뱉고 있는가.

.

어디서 왔지?
[["unknown", 30]]
다른 글들
0 0

내 숨은 삶에 대한 고뇌다
0 0

한줌의 숨이 손아귀에서 빠져나갔다.
그 빠져나간 숨은 공기에 녹아들어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그 숨은 단지 내 입에서 나오는 한숨일뿐일까,
아니 아마 내 자신이지 않을까.
0 0

당신은 알고있나요?
숨쉬는게 생각보다 대단하고 위대하다는걸.
위대한 숨쉬기는
살아있음에 감사하고
잘못은 반성하며
모두를 사랑하는것.
그게 바로 위대한 숨쉬기죠.
어렵지 않아요.
0 0

네 숨에 웃었고
네 숨에 울었다.
네가 살아있다는 증거가 그것이었다.
평생 눈감은 채일 네가 살아있다는 증거는 그것 뿐이었다.
1 0

숨 쉬는 것처럼 당연스럽게 너는 나의 곁에 있었고
숨 쉬는 것처럼 당연스럽게 너와 난 사랑을 했고
숨 쉬는 것처럼 당연스럽게 우리는 서로를 사랑했어
어느 날,
너는 나에게 이별을 고했고 나는 널 잡지 못하고 있었어.
넌 이미 끝냈더라
난 모르고 있었어
내게 당연스럽던 것은 너의 배려라는 것을,
너의 배려는 널 힘들게 했던 것을
지치고 힘든 널 모른채 나 혼자 당연스러웠어.
0 0

숨쉬듯 살아가면 언젠간 살아갈 의욕이 생길거라는걸 알고있어. 모두들 자신이 숨을 쉬고 있는 지도 모르게 살고있지만 나는 애써서 숨을 쉬어도 모자르기에 순간과 순간이 더욱 간절하며 애틋하다. 현재, 나는 열심히 살아남는 중이다.
0 0

담배

투둑, 투두둑... 네 날숨은 나를 망치고 네 똥은 길가를 망치는 구나. 이렇게 매운데, 오늘은 너보다 매운 일이 있었다. 아, 눈물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