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Blank <Adam Azim / Unsplash>

아무도 모르게

아무도 모르게 떠난다면

지금 이상태에서 당신이모르게 떠난다면

누군가는 날기억해줄까

만약 누군가 날 궁금해한다면 

나타나지않을것이다 , 그저 단욕쓴욕 먹으며

사라져줄것이다.

시간이지나 누군가 날 잊는다면. 

시간이지나 당신이 날잊는다면 그때는 당신앞에 당당히 설수있을것인가.

시간이지나 내곁에서당신이 사라진다면 난 당신을 기억할수있을것인가.

다른 글들
0 0

시간

아무 생각없이 보고있던
예능 프로그램 화면 위로
뉴스속보 글씨가 올라왔고
그때마다 수 많은 생명이
길을 달리했다
멍한 표정으로
울고있는 사람들을 보다
시계를 올려다 봤다
감정을 추스르고
다시 뉴스를 보는데
어쩌면 누군가의 시간은
멈춰버렸을 수도 
조금 더디게 갈 수도 있겠다
시계는 계속 돌아가지만
모두의 시간이 똑같은 속도로 
흘러가는 건 아니라는
쓸데없는 생각이 들었다
0 0

시간

시간이 지나면
다 괜찮을 거라는 말
여태까지 한 번도
의심한적 없었다
누군가를 떠나보내고
잠시 동안
너무 실감이 안나서
시간이 지나면
괜찮을 줄 알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흐려지고 잊혀져야 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더 그립고, 미안하고,
너무 보고싶어서
견딜 수가 없었다
0 0

아주 짧은 시간

꽃이 피기 위해서 노력하고 노력한다. 그 시간은 길지만 , 누군가가 꺾어 꽃이 죽는건 한순간이다.
0 0

스마트폰

나와 세상의 연결선
나와 세상의 연결의 단절

시간의 활용
시간의 허비
나의 친구
나의 적
누군가는 전자를
누군가는 후자를
누군가는 모두를
나는?
0 0
Square

보물

당신에게 누군가는 보물일것이다.
또한
누군가에게 당신은 보물일것이다.
0 0

책이라는, 누군가의 이야기를 믿지 마세요.
당신이 쓸 수 있는 이야기가 더 특별하니까요.
2 1

마무리

일주일을 끝낼때는 무언가 허무하기도 하고 보람찰 때도 있지요.
허무하더라도, 보람찰지라도 한번 되돌아 보는 건 어떨까요?
내가 누군가에게 심한말을 하진 않았는지, 가슴속에 응어리진 무언가가 심히 거슬린다 던지 말입니다.
비록 하잘것 없는 것이라도 떠올리다보면 이어진 이야기들이 생각나며 시간이 무척 가버리지요.
화났거나 답답한 일이 있다면 이렇게 생각해보세요. '일주일이 끝났으니 내일부터 그 일은 리셋이다'
지금 이 글을 읽는 당신께 제가 묻습니다.
'당신의 일주일은 어땠나요?'
0 0

마음의 색

당신의 마음의 색은 무엇인가요?
지금 당신의 마음의 색이 어떤색인지 알고있거나 모르고있을수도있죠 하지만 그걸 뭐라하는일은 안하셨으면 합니다 대부분 다 모릅니다 왜? 알 시간이 없었으니까. 아이는물론이고 어른들 역시도 몰라요 어른들은 그저 경쟁에서 이기고 과정은 무시하고 결과만보니까요 사회도 그런구조로 흘러가고있구요 그래서 자기자신에게 관심이없어요  자신이 무엇을좋아하고 무엇을하고싶고  자신의 마음조차도 모르게되어버렸죠 누군가를 사랑할때나오는 핑크 는군가를 미워할때의 분노의 빨강 평온의초록 무엇이든좋습니다 지금 당신의색은 무엇입니까?
0 0

당신과 나

당신은 항상 당신이었다. 너이기엔 당신은 나보다 어른이었고 그대이기엔 내 동경이 당신의 마음과 너무 멀었다. 2인칭을 금기시하는 언어는 내게 당신을 부를 수많은 단어를 주었지만, 그 누구도 될 수 있는 3인칭의 낱말들은 내가 그리 원했던 당신과의 관계를 끊어버렸다. 그래서 당신이었다. 당신이다.
관계. 내가 당신에게 원했던 것. 별 건 아니고, '과' 같은 것이다. 그러니까, 당신과 나, 에서 과. 당신, 나, 어떠한 연결고리도 없이 미지의 백색에서 떠돌고 있는 의미를 하나의 어구로 엮어주는 그 말. 과 옆에서 나는 당신과 함께한다. 내가 당신보다 보잘 것 없어도, 유치해도, 부족해도 나는 당신과 나인 거다. 생긴 것도 다리처럼 이어주는 형태의 글자, 그걸 나는 원했다. 과, 당신과, 당신과 나.
지금 나는 나다. 당신과 나의 나가 아니다. 그저 나다. 나는 그 작은 글자가 내밀던 손을 놓치고 그 자리에 주저앉아 울고 있다. 당신은 그렇지 않을 거다. 당신은 당신이 즐기는 저 흔한 어휘들의 세상에서 나 같은 누군가를 홀릴 호격 조사를 입에 담고 있을 거다. 나는 그것이 못내 억울하다. 어째서 당신은 나와 당신이기를 원하지 않았을까. 나는 당신을 당신이라 부른 순간부터 당신과 나이길 원했는데.
나는 아직도 당신을 당신이라 부른다. 당신만을 당신이라 부른다. 내가 차마 입에 담을 수 없었던 당신의 이름이 당신을 대신하는 날이 오면, 그날은 어떤 날일까. 그저 고요히 떨어지는, 눈이 찾아오는 날일까.
1 0

어떤 형태이든 너에게 도움이 되고싶다.

한밤중에 당신은 책상 위에서 처음보는 편지를 발견한다. 그 편지와 시선을 맞추듯 편지를 집어올린다.
어떤 형태이든 너에게 도움이 되고싶다

금방 글을 다 읽은 당신은 피곤한 머리를 헤집지만 이런 편지를 보낼만한 사람을 떠올리지 못한다.
대신 당신의 시선을 붙잡던 편지지 너머에서 김이 모락 모락 피어오르는 잔을 발견한다. 그리고 안에 든 것을 본다.
커피인가? 어쨋든 당신은 그것을 좋아한다. 이 정도의 도움이라면 언제든 반길 수 있다고 생각할만큼.
당신은 잔을 들고 기분 좋은 표정을 하고서 잠시 내려놓은 편지를 집는다. 앞뒤를 뒤집어가며 수상한 구석을 찾는 시늉을 하지만 어느새 당신의 관심은 익명의 누군가에게 쏠린다.
익명의 누군가와 음료 한 잔
당신은 뒤늦게 졸음을 떨쳐낸다. 이제서야 그것들을 의심한다.
당신은 곧  누군가의 호의를 불쾌하게 여긴다. 당신의 방에 당신도 모르는 사이에 드나든 사람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긴 힘든 것이다.
당신은 편지를 다시 살핀다. 편지가 조금 접혀 있음을 깨닫고 편다. 가려져 있던 것이 드러난다
내가 어떤 형태이든 너에게 도움이 되고싶다

그 순간 당신은 시선을 느낀다.
그리고 당신이 반응을 보이기 전에 익명의 누군가는 울리는 목소리로 당신에게 인사한다.
0 0

우울

늘 벗어나려 하지만
나에게 착 달라붙어 있는것
누군가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집에 돌아오면 나늘 기다리고 있는 그것
바쁠때는 잠시 잊어버리고 살다가
잠시 쉴때면 찾아와서 감당 못하게 만드는 것
1 0

꿈.

누군가는 꿈을향해 달려간다.
누군가는 꿈이 싫어 달려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