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 삭제 메뉴

아픔

이 글은 계정이 없는 손님이 작성한 글입니다.
* 시스템에 의해 이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의 작성자라면 다음과 같이 관리가 가능합니다.
- 씬디 계정이 있다면 "소유권 주장" 클릭
- 계정이 없다면 "소유권 주장 및 계정만들기" 클릭

발 닿는대로 찾아간 곳에서

아무것도 얻을 수 없었음을

다른 글들
1 0

아픔

친구하나가 취업이되엇다고 2시간째 자랑을 하였다
그냥 구인사이트에잇는거 하나 지원했는데 붙엇다며 나에게 자랑을 하였다
나는 30군데를 넣어도 안된다고 까이는데...
같은 공대를 나왔지만 그친구는 취업잘되는 학과
나는 취업안되는 학과 
가슴이 아파왔다 내가 더 열심히했었는데 혼자 취업 못하다니...
오늘도 집중이 잘 안되지만 토익을 공부한다
부모님 눈치가 보인다 가슴이 아프다 
나만.취업이안되는것같아서 죽고싶을정도로 아프다...
24살되도록 취업못하는사람이 또 있을까...
마음이아프다...내가 한심하다...자살하고싶다...
0 0

아픔

친구들은 다 아프고 힘들다고 말한다.
나도 아프다고 말할 수 있었으면
0 0

아픔

난 진짜억울하면 눈물부터 난다. 
이성적으로 차분하게 말하고 싶은데 그게 잘안됨 목소리가 너무 떨리니까.
최근에 정말 억울한일이 있었는데 도리어 내가 사과하는 일이 벌어졌다 
같이 일하는 또라이가 있는데 나한테 황당한일 덤팅이 씌우길래 내가 문서 링크 주면서 그거 내일도 아닐뿐더러 내가 업무 외적인 시간들여서 부서를 위해서 하는 일인건데 그런식으로 말하는건 좀 아니지 않냐는 식으로 말했더니만 아무말도 못함.
근데 중간에 있는 사람이 나한테 사과해 달라고 부탁하길래
사과는 했지만 사과하고 나서 진짜 억울해서 반차냄
니 딸도 너같은 상사 만나서 똑같이 당해보면 어떨찌.. 심은대로 거둔다고 했다.
인과응보라고 했다.
0 0
Square

아픔

백년이나 되는 시간 중 현재의 아픔은 곧 지나가버릴 일이고, 친구 또한 내 길고 긴 인생에서 잠깐 스쳐지나갈 뿐인 존재인데, 나는 왜 그것들로 이렇게 아프고, 자학하고 괴로운걸까. 나에게 친구라는 존재는 아픔일 뿐일까.
2 1
Square

아픔

아픔
혼자일 때는 모르던, 주변 사람의 소중함을 느끼는 시간.
아픔.
누군가의 고통을 나눠. 서로 위로받는 시간.
아픔..
사랑하니까 함께 나누는거야.
우리는 하나니까.
친구 좋다는게 뭐야? 똥통에도 함께 빠지는거지.
0 0

아픔

너 때문에, 너로인해, 너한테 많은 상처를 받았다.
나 그리고 너 우리는 서로 상처만 주는 사이.
결코 만나지 말았어여했다.
1 0

아픔

겨우내 꽁꽁싸멘
나무의 옷을 벗기니
벌레들의 연주회
개들을 잡으며
내 마음의 옷은
어떻게 벗어야 하나
1 0

아픔

베이고. 멍들고.
부러지고. 쓰라리고.
하면 아프다.
그러나 가장 아픈 건.
내 아픔을 보듬어줄 사람이 없다는 것.
마스크를 쓴 채
약국에서 기침약을 산다.
결국 인생은 혼자다.
생각하지만.
약을 먹어도 이번 감기는
좀처럼 나을 기미가 안보인다.
0 0

아픔

손등에 남는 상처처럼 아픈 것이 있다면
그것은 찢어지거나 혹은 쓰라린 것
청소하다가 다쳤는데 너무 아파용 ㅜㅜ
1 0

아픔

너가 다른아이랑 있는게, 다른아이와 사귀는게 이렇게 마음 아픈 일이였나? 차라리 내가 더 빨리 고백해서 나랑 사겼으면 좋았을껄..
1 0

아픔


위장아파
0 0

아픔

 나는 혼나기 싫어서 거짓말을 해야했고 그 거짓말을 감추기 위해서 더 큰 거짓말을 하게 되었다. 이것은 나에게 어떠한 큰 두려움이었고 이 일이 들통나서 혼난 적도 있었다. 혼나면 나의 잘못을 뼈저리게 느꼈다. 그러면서도 반성은 했지만 똑같은 잘못을 반복하였다. 
 나는 이 생활이 무척 싫었다. 그래서 스스로 다짐도 많이 하였지만 그 다짐은 지켜지지 못했다. 이것은 나에거 죄책감이자 아픔이였다. 매일 밤 들킬까 봐 벌벌 떨었지만 낮이 되면 잊어버리고 반복하곤 했다. 
 이 아픔은 행복을 잡아 먹기도 하였다. 이 아픔은 내가 가장 무서워 하는 것이자 가장 잘 알고 있는 것이었다. 잘 알고 있어서 더욱 무서웠고 잘 알고있어서 방심하였다. 
 말하고 싶었다.
 벗어나고 싶었다.
 밝히고 싶었다.
 하지만....
 두려웠다.
 무서웠다.
 괴로웠다.
 이 아픔이 나를 괴롭히고 나의 시간을 없애고 있었다. 이 아픔이 미치도록 싫었다. 하지만 떼어낼 수 없었다.
 이것은 '거짓' 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