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아픔

친구하나가 취업이되엇다고 2시간째 자랑을 하였다

그냥 구인사이트에잇는거 하나 지원했는데 붙엇다며 나에게 자랑을 하였다

나는 30군데를 넣어도 안된다고 까이는데...

같은 공대를 나왔지만 그친구는 취업잘되는 학과

나는 취업안되는 학과 

가슴이 아파왔다 내가 더 열심히했었는데 혼자 취업 못하다니...

오늘도 집중이 잘 안되지만 토익을 공부한다

부모님 눈치가 보인다 가슴이 아프다 

나만.취업이안되는것같아서 죽고싶을정도로 아프다...

24살되도록 취업못하는사람이 또 있을까...

마음이아프다...내가 한심하다...자살하고싶다...

다른 글들
1 1

아픔

발 닿는대로 찾아간 곳에서
아무것도 얻을 수 없었음을
0 0

아픔

친구들은 다 아프고 힘들다고 말한다.
나도 아프다고 말할 수 있었으면
0 0

아픔

난 진짜억울하면 눈물부터 난다. 
이성적으로 차분하게 말하고 싶은데 그게 잘안됨 목소리가 너무 떨리니까.
최근에 정말 억울한일이 있었는데 도리어 내가 사과하는 일이 벌어졌다 
같이 일하는 또라이가 있는데 나한테 황당한일 덤팅이 씌우길래 내가 문서 링크 주면서 그거 내일도 아닐뿐더러 내가 업무 외적인 시간들여서 부서를 위해서 하는 일인건데 그런식으로 말하는건 좀 아니지 않냐는 식으로 말했더니만 아무말도 못함.
근데 중간에 있는 사람이 나한테 사과해 달라고 부탁하길래
사과는 했지만 사과하고 나서 진짜 억울해서 반차냄
니 딸도 너같은 상사 만나서 똑같이 당해보면 어떨찌.. 심은대로 거둔다고 했다.
인과응보라고 했다.
0 0
Square

아픔

백년이나 되는 시간 중 현재의 아픔은 곧 지나가버릴 일이고, 친구 또한 내 길고 긴 인생에서 잠깐 스쳐지나갈 뿐인 존재인데, 나는 왜 그것들로 이렇게 아프고, 자학하고 괴로운걸까. 나에게 친구라는 존재는 아픔일 뿐일까.
2 1
Square

아픔

아픔
혼자일 때는 모르던, 주변 사람의 소중함을 느끼는 시간.
아픔.
누군가의 고통을 나눠. 서로 위로받는 시간.
아픔..
사랑하니까 함께 나누는거야.
우리는 하나니까.
친구 좋다는게 뭐야? 똥통에도 함께 빠지는거지.
0 0

아픔

너 때문에, 너로인해, 너한테 많은 상처를 받았다.
나 그리고 너 우리는 서로 상처만 주는 사이.
결코 만나지 말았어여했다.
1 0

아픔

겨우내 꽁꽁싸멘
나무의 옷을 벗기니
벌레들의 연주회
개들을 잡으며
내 마음의 옷은
어떻게 벗어야 하나
1 0

아픔

베이고. 멍들고.
부러지고. 쓰라리고.
하면 아프다.
그러나 가장 아픈 건.
내 아픔을 보듬어줄 사람이 없다는 것.
마스크를 쓴 채
약국에서 기침약을 산다.
결국 인생은 혼자다.
생각하지만.
약을 먹어도 이번 감기는
좀처럼 나을 기미가 안보인다.
1 0

비 오는 정류장

학교가 먼 탓에 지하철과 버스타는 것은 일상이 되었다. 초중고는 가까운데 다닌 덕에 멀어야 도보로 25분 거리였다. 처음버스타고 다닐때는 어색했다. 시내버스도 아니고 빨간버스, 그니까 시외버스를 타야 했으니. 어색했다. 처음 학교 가던 날에 비가 왔었다. 버스가 올 때까지 비맞으며 정류장에 서있는데 한숨이 나왔다.
장마철에 어쩌지. 신발 젖는 거 싫은데. 이래서 가까운데 가라는 건가...
그렇게 속으로 한탄을 시작하니 끊없이 과거로 거슬러 올라갔다.
아 상향지원할걸그랬나, 가고싶은 학과고 뭐고 가까운데 넣을걸 그랬나, 0.5등급만 더 높았으면 거기 넣어 볼 수 있었는데, 좀 더 내신 신경써볼 걸....
정류장에 혼자 서서 속으로 그러고있는데 점점 제 처지가 처량해졌다. 비 오는 날 정류장에서 이게 뭐하는 짓인지 싶었다. 또 한숨이 나왔다.
0 0

나의 거짓말에 관하여

나는 이제 군대 입대를 준비중인 20대청년이다.
병사로써가 아닌 부사관으로 입대를 하러 가는 것이기에 입대라는 말이 마냥 싫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다만 대학교도 군사학과를 다니고 군에 대해 배웠다고는 했지만 현재 현역인 내 친구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군대에 있는것이 힘드니까 오히려 군대 내에서 재미있으려 한다고 말했다.
곧 있으면 내 일터가 될 곳이고 열심히 해야되는 곳이기에 군대가서 휴가나온 친구들의 군대에 있던 이야기들을 듣는다.
육군, 해군 친구들 그리고 상근, 공익인 친구들도 빨리 제대는 하고 싶다고 말한다.
군대 가기 싫다.
1 0
Square

데이터, 디지털사회의 새로운 취재원

"(디지털사회에서) 새로운 취재원은 데이터다. 이 새로운 취재원 즉 빅데이터를 다루고 의미를 찾는 컴퓨테이션 능력이 필요하다. 콜롬비아대 저널리즘스쿨은 데이터저널리즘 커리큘럼 제공하고, 여름학기엔 프로그램 등 기본 교육 실시한다. 스탠포드 커뮤니케이션 스쿨은 데이터, 멀티미디어, 컴퓨테이션에 기반한 새로운 시대의 저널리스트 양성한다. 서울대 언론정보학과도 내년 1학기부터는 프로그래밍이 전공 필수 과목 된다.” 
이준환 서울대 언론정보학 교수
0 0
Square

따끈따끈

"그딴 쓸모없는 짓이나  지금까지 하고 있었는 거냐?"
그녀의 유일한 도피처가 부정당하는 순간이었다. 
 그녀의 오빠는 부모님의 자랑거리엿지만, 이젠 아니다. 영재엿던 그는 커가면서 삐뚤어지기 시작햇고, 그녀의 부모님은 그를 완전히 놓았다.언제 기대햇냐는 듯이. 그 기대감은 그녀를 향해 오기 시작햇다. 언제나 뒷전이었던 그녀는 그 기대감이 자신을 옥죄어 올 줄도 모르고, 처음 받는 기대감에 기뻐햇다. 바보같이. 그녀의 부모가 기대한 것은  그녀가 자신들의 마술램프 지니가 되어, 자신들이 못다한 꿈을 이루는 것이었다. 그걸 이루기 위해 원치 않는 학과. 맞지않는 공부를 하엿지만. 날이 갈수록 기대치는 커져만 갔고, 그녀는 지쳣다.
방학이 되었다. 지친 그녀는 그녀의 유일한 도피처이자 취미를 시작한다. 새벽이 된줄도 모른체로. 아버지가 집에 온 것도 모른체로. 아버지가 들어온다.새벽에 뭔갈 하고 있는 딸에게 말한다."그딴 쓸모없는 짓이나  지금까지 하고 있었는거냐?"그 말을 들은 그녀는 피가 거꾸로 솟구치는 기분이 든다. 아무말이 나오지 않는다. 그녀에게 있어서 유일한 삶의 행복을 부정당한 기분을 받는다.
문을 잠군다. 따끈따끈하게 데펴놓은 침대에 눕는다. 따끈따끈한 눈물이 흐른다. 주변의 따끈따끈한 것과 달리 그녀의 마음은 차갑게 어둡게 식어만 간다. 길을 잃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