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 삭제 메뉴

악어

이 글은 계정이 없는 손님이 작성한 글입니다.
* 시스템에 의해 이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의 작성자라면 다음과 같이 관리가 가능합니다.
- 씬디 계정이 있다면 "소유권 주장" 클릭
- 계정이 없다면 "소유권 주장 및 계정만들기" 클릭


귀여워 입이 웃는것같애ㅋㅋㅋ

피부도 튼튼해 보여 갑옷처럼

팔도 짧아 ㅋㅋ 귀여워 

근데 뛰면 또 무셔


악어새랑 친할 것 같은게(?) 귀여워

ㅋㅋㅋ악어가 한국말 하면 좋겠다 대화좀 해보게

무슨생각 갖고 살까?


어디서 왔지?
[["unknown", 83], ["synd.kr", 14]]
다른 글들
0 0
Square

대화

대화가 하고 싶다...
오늘 같은 밤엔.
그래, 20년 공부한 거 물거품 될 수 있지.

마더뻐커, 헬조선이란 그런 데니까.
그래도 그 순간 만큼은 치열했으니까,

괜찮아.
2 1

대화

난 너의 모든게 항상 궁금하고 듣고 싶은데
넌 네가 마음의 여유가 있을때만 내가 궁금하구나
1 1

대화

일.사랑.인생.
더럽게욕하고 포근히감싸고
침뱉고 다독이고
치고박고 안아주면서
짜증내고 웃으면서
이야기나눌수있는 사람없을까요
1 1

ref: 대화

아마 나도 이런 이유로 이별을 한게 아닐까싶다.
그런데.. 반대 입장(아마도 남자)에서는 치열하게 살아가고 있다보면..
종종 잊게 되기도 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마음에서 떠난다는게 아니다.
현실에 부닥치다보니 급급한 일들을 처리하다보니.. 그렇게 된것일뿐..
하지만.. 그래도.. 미안하게 생각해..
쓰다보니 하소연이 되어버렸네
0 0

연애

일단 대화를 해봐야 알지..꽉 막혀선....
나랑 안 맞으면 그만이고..
0 0

연애

일단 대화를 해봐야 알지..꽉 막혀선....
나랑 안 맞으면 그만이고..
0 1

외롭다.

대화를 나눌 자가 어디에도 없으니
외롭다.
욕이나 실컷하고 싶다.
4 0
Square

단발

 단발을 했다.
길이가 짧아지니 산뜻하고 시원하다.
 다들 나를 보고 놀란 모양이었다.
근 2년간 기른 머리를 소리 소문도 없이 어깨까지 싹둑 쳐내어 버렸으니 말이다.
몇은 잘 어울린다며 칭찬했지만 몇은 머리를 친 내가 조금 어색했던 모양이다.
 머리 자른 것을 명분 삼아 내게 연락을 해오는 이가 있었다.
새 학기 반 배정 때 나랑 같은 반이 되더라도 어색하지 않기 위해서 그저 말 한마디 붙여보려는 심산인듯하였지만 내색하지 않고 대화를 이어나갔다.
처음에는 대화가 잘 이어졌으나 뒤로 갈수록 점점 못 보고 지낸 시간의 여백이 대화를 메꾸었다.
그리고 침묵.
결국, 어색하게 또 보자는 말로 대화를 마무리 지었다.
 연락을 해주었으면 하는 이는 연락하지 않았다.
이들은 언젠가 내가 쳐내어버린 오랜 세월의 머리카락처럼 나를 쳐낼 궁리를 하고 있지 않을까. 
또 이런 생각을 해버린다.
0 0

데이트

오늘이 첫 데이트였네요
대화하나 없었는데...
0 0

그러고 싶다

카메라보단 사람과 대화하고 싶다
카메라는 감정이 없다
움직이지도 못한다
말도 못한다
공감하지 못한다
그런데 내 직업은 카메라와
대화해야 되는 사람
카메라와 대화를 멈추는 순간
많은 사람들은 실망을 하겠지
그래도 역시 나는
카메라보단 사람과 대화하고 싶고,
1 0

 예전에 나는 달과의 대화를 나만의 것인줄 알았다. 모두 달과 대화한다는 사실은 내게 충격으로 다가왔고, 난 달에게 화를 냈다. 어째서 네가 모두와 친구라는 것을 내게 알려주지 않았나, 나빼고 모든 사람이 아는 데 어째서 나만 알려주지 않았냐고 말이다. 
 그 후로 달은 내게 말을 건 적이 없다. 계속 그는 나를 무시했다. 혹시나 하고 그를 쳐다본 적도 있지만, 그는 전혀 반응치 않았다. 
 아마 나는 달과 대화할수 없는 유일한 사람이다. 모든 이와 사랑을 나누는 달에게 버림받은 사람은 나뿐이다. 단 한사람, 바로 나이다.
2 1
Square

속마음

상대방을 마주할 때 진짜 나를 보이는게 무서워서 거울을 들고 있다. 상대가 원하는 것만 보여주고싶다. 진짜 나는 실제로 그렇지 않으니까. 누가 내 속을 들어오려 할 때면 숨이 막힌다. 
어느 날은 친구가 말을 했다.
"너는 사람이 말이야, 진짜 속마음을 안보이더라."
무려 8년을 같이 보낸 친구의 말이었다.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주기 싫어 쓴웃음만 짓고 말았다. 소주잔을 잡고 있던 엄지손가락에 조금 힘이 들어갔다. 긴장 했다. 혹시 친구가 내 깊은 내면까지 보려고 한다면 무슨 말을 해줘야할까? '난 너가 생각하는 그런 사람이 아니야.'라는 말은 할 수 있지만 그 이상을 보여주기엔 내 거짓된 가면을 깨트리는 용기가 필요 했다. 다행히 친구는 더 이상 말을 하지 않았다. 그리고 이 대화가 끝이라 다행이라 생각하는 내가 싫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