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 삭제 메뉴

안식처

이 글은 계정이 없는 손님이 작성한 글입니다.
* 시스템에 의해 이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의 작성자라면 다음과 같이 관리가 가능합니다.
- 씬디 계정이 있다면 "소유권 주장" 클릭
- 계정이 없다면 "소유권 주장 및 계정만들기" 클릭


 안식. 편안할 안, 뭔지 모를 한자 식. 중국어로 씨라고 읽는다는 건 안다. 아무튼간에 안식은 편하게 쉰다는 뜻이다. 안식처는 편하게 쉴만한 곳이라는 뜻이겠지. 나에게 어디가 안식처가 될 수 있을까?

 나는 언제부턴가 사는 게 지친다고 느꼈다. 삶이 지겨웠다. 불안정하고 간헐적인 쾌락으로 하루를 살아간다. 현실에서 잠깐이나마 도피하는 게 나의 행복이었다. 내일을 살아갈 이유와 의욕이 없다. 미래가 저 앞에서 나를 향해 손짓하지만 너무 멀리 있어서 잘 보이지 않는다. 나의 흐리멍덩한 상상 속 뿌연 안개 속에서 흐리게 빛난다.

 사람이 몇 없는 버스 안 혼자 앉을 수 있는 자리. 가방을 대충 벗어 내리고 작은 자리에 몸을 꾸겨넣으면 조금이나마 마음이 평온해진다.

다른 글들
2 0

안식처

 안개 자욱한 밤이었다. 서열싸움에서 정리된 구름들이 가라앉아 노름판을 벌리고 있을 때, 나는 머리 끝까지 이불을 뒤집어썼다. 저도 구름이 되려는걸까 한참을 고민하다 구름들은 이슬을 남기고 떠났다. 남겨진 이슬 속엔 나그네의 혼이 들어있었다. 나그네는 영원한 안식처는 없다며 한 곳에 오래 머물지 않고 늘 방황했다. 구름을 따라 발걸음을 옮기던 나그네는 평생 후미진 거리를 떠돌다 하얀 이불을 머리 끝까지 뒤집어쓰고 잠들었다. 영안실, 이곳이 나그네의 집이었다.
1 1

안식처

안식처가 되어줄 순 없어요.
당신이 날 책임지지 않아도 된다고 말해줄 수 있을 뿐.
0 0

안식처

나에게 너는 언제든 쉴수 있는 안식처 같은 존재다.
어떤이가 나에게 너를 표현하라면 나에게는 너는 그런 존재다.
0 0

안식처

안식처라 하면 내마음에는 즐겁던게 많다.
하지만 이젠 아무것도 남지 않았고
즐거움은 찾기힘들며 내 인생을 이끌기도
힘들다 안식처를 찾으면 내게도 알려달라
0 0

달콤한 꿈 속에 갇혀 사는 것도 나쁘지 않은데 왜 자꾸 괴로움이 가득한  현실에 깰까...고통스러워도 살라는 의미일까 아니면 살아서 고통스러워 하라는 의미일까...

이제
밤이네
오늘도
잠깐의 안식 원하며
깨지 않기를...
0 0

바다

바다는 항상 내게 동경이자 안식의 존재였다.
갑갑한 속마음과 머리를 씻어내고자 하면 끝없이 펼쳐진 푸르른 수평선을 바라보며 쏴아아- 하는 파도소리가 귓가에 맴도는 상상을 한다.
어쩌면 지구가 내게 주는 마음의 평화와 안식이며, 나를 보듬어줄 수 있는 엄마의 손길이다.
0 0

버티고버티다 울다
그리고 목표달성

목표을 이루는방법은 여러가지야 근데 너는왜 한가지의 길만 보고있는거지? 결승선이 너의 목적이자 목표라고한다면 그 결승선을 통과하기만 하면되는거아니야? 니가다리가느리건 체력이 약해서  중간에 자주 쉬던 그건 중요하지않아 정말 중요한건 '계속 하는것'
이야 니가 몇달 몇년이 걸려서 결승선을 통과하던지 간에 니가 노력했던 시간과 그 경험은 너에게 계속 멋진 발판이 되어줄것이니 계속해봐 그리고 지금 너무 힘이 들어서 앉아서 쉬고 있다면 천천히 주변을 둘러보고 힘을 내서 일어날 수 있을때 일어나 앉아있는동안 울고싶다면 울고 화내고싶다면 화내도 괜찮아 너는 그동안 버티고 버틴거잖아 하루 정도는 너에게 안식을 주자 하루가 길다면 한시간이라도 그것마저도 길다면 하루에10분만이라도 
0 0
Square

상처, 그리고 가면

오늘처럼 너무도 추운 날, 밖에 잠깐 나갔었다.
얼굴을 가리지 않은 탓에 앞이 제대로 보이질 않을 정도로 정말 추웠다.
집에 돌아와서 거울을 보는데 얼굴에 난 큰 상처가 눈에 띄었다. 눈 밑에서부터 입술 바로 위까지 찢어진 듯한 상처였다.
나는 그저 약을 바르면 낫겠지- 하고 눈에 보이던 약을 집어 상처에 발랐다.
하루만에 상처가 다 나을 것이라 생각하지는 않았다. 그렇지만 이 꼴로 밖에 나가기도 싫어서 마스크를 썼다. 그러나, 마스크로는 눈 주위의 상처까지 가려지지 않았다. 결국 집에 있던 옛날 가면을 꺼내었다.
처음에는 상처를 가릴 용도로만 사용했다. 
하지만…
점차 가면을 쓰는 일이 즐거워지기 시작했다. 
가면을 쓰고 있는 동안에는 그 어느 누구도 내가 나인 것을 알아보지 못했다. 
그것이 나를 매우 들뜨게 했다.
그러는 사이, 내 상처는 점점 깊어갔지만 나는 의사를 찾아가지 않았다.
우선, 가면을 벗기가 싫었다. 상처를 치료하면 더 이상 가면을 쓸 명분이 사라지니까. 
그리고 큰 상처인 만큼 들어갈 비용이 두려웠다. 
하지만 다른 무엇보다도, 
나는 의사가 내 얼굴을 보고 '흉측하다'라고 생각할까 봐 무서웠다.
결국 그렇게 상처를 방치했다.
어느날, 나는 자고 있는 도중에 얼굴에서 큰 통증을 느끼고는 깼다. 황급히 화장실로 들어가 가면을 벗고 상처를 확인해보았다. 
곪아있었다. 
아니, 곪다 못해 이리저리 터지고 난리도 아니었다. 피가 주륵 흘렀다. 무서웠다. 
내게 유일한 안식을 주던 가면도 피로 범벅이 되어있었다. 
그것을 보자 속이 뒤틀렸다.
갑자기 확 죽어버리고 싶었다.
죽고싶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