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안식처

나에게 너는 언제든 쉴수 있는 안식처 같은 존재다.

어떤이가 나에게 너를 표현하라면 나에게는 너는 그런 존재다.

다른 글들
2 0

안식처

 안개 자욱한 밤이었다. 서열싸움에서 정리된 구름들이 가라앉아 노름판을 벌리고 있을 때, 나는 머리 끝까지 이불을 뒤집어썼다. 저도 구름이 되려는걸까 한참을 고민하다 구름들은 이슬을 남기고 떠났다. 남겨진 이슬 속엔 나그네의 혼이 들어있었다. 나그네는 영원한 안식처는 없다며 한 곳에 오래 머물지 않고 늘 방황했다. 구름을 따라 발걸음을 옮기던 나그네는 평생 후미진 거리를 떠돌다 하얀 이불을 머리 끝까지 뒤집어쓰고 잠들었다. 영안실, 이곳이 나그네의 집이었다.
1 1

안식처

안식처가 되어줄 순 없어요.
당신이 날 책임지지 않아도 된다고 말해줄 수 있을 뿐.
0 0

안식처

안식처라 하면 내마음에는 즐겁던게 많다.
하지만 이젠 아무것도 남지 않았고
즐거움은 찾기힘들며 내 인생을 이끌기도
힘들다 안식처를 찾으면 내게도 알려달라
1 0

안식처

 안식. 편안할 안, 뭔지 모를 한자 식. 중국어로 씨라고 읽는다는 건 안다. 아무튼간에 안식은 편하게 쉰다는 뜻이다. 안식처는 편하게 쉴만한 곳이라는 뜻이겠지. 나에게 어디가 안식처가 될 수 있을까?

 나는 언제부턴가 사는 게 지친다고 느꼈다. 삶이 지겨웠다. 불안정하고 간헐적인 쾌락으로 하루를 살아간다. 현실에서 잠깐이나마 도피하는 게 나의 행복이었다. 내일을 살아갈 이유와 의욕이 없다. 미래가 저 앞에서 나를 향해 손짓하지만 너무 멀리 있어서 잘 보이지 않는다. 나의 흐리멍덩한 상상 속 뿌연 안개 속에서 흐리게 빛난다.
 사람이 몇 없는 버스 안 혼자 앉을 수 있는 자리. 가방을 대충 벗어 내리고 작은 자리에 몸을 꾸겨넣으면 조금이나마 마음이 평온해진다.
2 0
Square

엄마, 나는요

엄마란 대체 무슨 존재일까?
'엄마'라는 이름 뒤에서 언제고 그렇게, 폭력을 휘두를 수 있는 존재일까?
화내고 소리지르고 때리는 것은 모두 어머니의 것이라서, 나는 화가 나도 표현하지를 못하는데.
꾹꾹 눌러담다가 언제 터지진 않을까 무서워서 이토록 애처롭게 살고있는데.
그럼에도 당신이 너무나 가여워서,
누군가의 '아내'가, 누군가의 '엄마'가 되어서
그 단어 속에 갇혀 본인을 잃어버린,
자유가 사라진 당신이 너무나 가여워서.
그래서 나는 오늘도 그저 말없이,
당신의 감정을 주워담아주고있는데.
그럼에도 나는,
당신의 감정 쓰레기통이 아니라고,
이토록 애처롭게 외치고있는데.
당신은 이미 너무나 지쳐서,
들리지 않는가봅니다.
3 0

소유

나는 너를 안다.
너의 생각을 알고,
표현을 알고,
논리의 이름으로  흘러가는 너,
그리고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너를 안다.
의심하지 않는 수용을
논리라고 할 수 있을까.
단지 받아들였을 뿐인 너의 존재를
소유하고 있다고 감히 내가 선언할 수 있을까?
1 1

표현방법

너무 불쌍해서 화가나!!😡
2 0

자해

할수있는게 이것 뿐이라 생각 될때가 있다.
타인의 기대에 미치지못한, 결국 내 기대에 닿지못한 나에게 존재의 의미를 묻거나 고통을 강요한다.
해결방안이 될수 없음을 스스로도 알고있다. 그럼에도 나에게 내는 상처가 나를 표현하는것을 도와줄거라고 생각한다.
미안한얘기지만 이기적인것의 끝에 있는사람들
자신의 고통을 표현함으로 타인의 고통을 생산하는 사람들.
적어도 나는 용서할수없는사람들
내 가장 소중한사람에게 상처를 남기고
도망쳐버린 소중했던사람
1 0

당신과 나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너와 나는 대체 무슨 사이인걸까. 서로의 아픔을 공유하며 위로해주는 사이? 안심하고 등을 맡길 수 있는 사이? 아니면, 그저 네가 무엇을 하든 너의 행동을 방관하는 사이? 
 머릿속에 혼란이 일었다. 네가 나에게 해준 것이 있었나? 나를 사랑한다는 말을, 애정 표현을 한 적이 있던가. 
  대답은 들리지 않았다. 아니, 들리지 않을 수 밖에 없었다.
 애초에 입 밖으로 뱉지 않은 말에 답할 수 있을리가 없다. 하지만 지금 네가 나를 바라보는 눈길은 마치 내 생각을 전부 꿰뚫어 본 듯한, 동정이 가득 담긴 눈이었다.
 그가 동정의 눈길과 함께 꺼낸 말은 내 예상과 비슷했다. 
 "미안, 우리 그만 헤어지자." 

 그렇구나. 지금의 나는 네게 아무런 존재도 아니구나. 눈가에 눈물이 핑 돌았지만 꾹 참고 너를 바라 보았다. 그러자 지금까지 보이지 않던 인연의 끝이 보였다. 
1 0
Square

바라는 것

 '찬란함' 이란 단어가 오직 그녀만을 가리키는 것처럼 느껴졌다.
 달빛이 잘게 부서져 내린 듯 반짝이는 머리카락과 그 달을 따다 놓은 것 마냥 깊고 은은한 눈동자가 그저 좋았다.
 '아아, 앞이 보이지 않아.'
 그녀의 모습이 내 눈을 멀게 할지라도, 좋았다.
 그러나 견딜 수 없는 것도 있었다. 내가 느끼는 이 감정은 결코 결실을 맺지 못할 것이다. 내가 그녀를 어찌 대하고 생각하던 간에 난 그녀에게 있어 특별한 존재가 되지 못한다.
 심장을 잃었다 했던가. 감정 표현을 할 수 없다고 했었다. 그 말따마나 지금까지 그녀의 웃음을 본 적이 없다. 슬프게도.
 그녀가 나에게도 같은 감정을 가지기를 바라진 않겠다. 그저 단 한 번. 단 한 번이라도 웃는 얼굴이 보고싶었다.
 굳어있는 입매가 부드러운 호선을 그리는게 보고싶다. 살풋 접히는 눈가가 보고싶다.
 내 심장을 바쳐서라도, 그렇게라도 그녀의 미소를 볼 수 있다면. 더이상 세상을 살아가지 못하게 되더라도 상관없으리라.
 그녀의 미소는, 나에게 있어 그렇게나 바라마지 않는 것이다.
1 0

바다

파란 하늘의 시적 표현.
1 1

마음

지금 당장 써서 표현할 수 없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