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 삭제 메뉴

왜 살지

이 글은 계정이 없는 손님이 작성한 글입니다.
* 시스템에 의해 이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의 작성자라면 다음과 같이 관리가 가능합니다.
- 씬디 계정이 있다면 "소유권 주장" 클릭
- 계정이 없다면 "소유권 주장 및 계정만들기" 클릭

아들 생각은 나는데


왜 살지 난.


왜 살까.


정말 이승이 더 좋은거야?


이렇게 괴로운데

어디서 왔지?
[["synd.kr", 34], ["www.google.com.ph", 1], ["unknown", 119], ["www.google.co.uk", 2], ["www.google.co.kr", 5]]
다른 글들
2 1
Square

엄마

엄마 잘 지내시죠?
하루종일 아무생각 없었는데 막상 "엄마"라고 부르니 눈물이 맺히네요.
제 아들이 이제 9살 됐습니다. 엄마는 저 7살때 떠나셨죠.
7살에 엄마를 잃은 제가 불쌍하다 생각했었는데 7살까지밖에 아들을 못 보신 엄마의 심정은 어떨까 싶네요.
정말 아무생각없이 기일이니 글 하나 남기자했는데 저 눈물이 계속 흘러서 화면이 안보이네요. 그만 쓸께요.
엄마 사랑해요.
나중에 뵈요.
1 0
Square

첫눈

울여보 쫓아다닐때
첫눈이 오면 
연락도 안되는 울여보 생각에
맘 설레고 맘 아푸고 그랬었는데..
이제는 첫눈이 오면
울아들이 얼마나 좋아할까
이생각이 먼저 드네
지금 이순간도 
춥다며 눈오니까 엄청 좋아하며 썰매부터 찾던 
울아들 얼굴이 떠오른다 ㅋ
그래도 그렇지만
잊으면 안돼
울여보를 목숨걸고 사랑했었던 그 순간을
지금도 보고만 있어도 너무 예쁜 울여보
사랑해💕
4 3
Square

시험지에선 항상 뭔가 배울 수 있구나

사진이 잘 안보이니 먼저 옮겨적고.
ㄱ. '맴/매암/매암 맴'에서 매미의 울음소리가 생생하게 들리는 것 같아.
ㄴ. 숲이 사람처럼 낮잠을 잔다는 부분이 재미있어
ㄷ. 매미가 쬐그만 알람 시계보다 시끄럽다고 한 부분이 재미있어.
아들이 공부하다 아빠를 부른다.
5번 문제 답이 두 개인데 문제에 "모두 찾아 기호로 쓰시오" 이런식으로 "모두"가 없어서 수상하단다. 
내가 읽어보니 답은 ㄷ 하나.
찬찬히 설명해주려고 왜 답이 두 개라고 생각했는지 물어봤더니 ㄴ도 잘못됐단다.
숲이 잠든건 맞지만 "사람처럼" 잠들었다는 말은 없으니 틀린 말이란다.
그렇네.
사람만 잠을 자는게 아니자나.
모든 기준을 무의식적으로 "인간"에 맞추는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아들에게 은밀하게 말해줬지.
1 2

욕심

내안엔
질투가 가장 많고
욕심이라기 보단 손해보기 싫은거,
이기적임으로 가득.
내가 손해보면 남이 이득인건데
그꼴을 못보는거 같다.
일이 꼬일때마다 맘을 곱게 안써 그러나
요즘은 이런생각이 드네.
좀 손해보고 내가 더 참고 
남이 나보다 잘되면 진심으로 기뻐해주고
그런  너그러운 사람이 나였으면.
나에겐 쉽고고 어려운 일이지만
그런 사람이 울아들 엄마였으면.
2 1
Square

어머님

뵌적은 없지만

고맙습니다!
보잘것 없는 저에게
귀한 막내 아들 보내주셔서^^
2 2

나에게 주말이란

나는 주부이다
막상 주부라고 써보니 
어감도 싫고 생각보다 더 촌스럽네
어쨌든
나는 그래서 주말이 없다
오히려 주중이 내시간이 많아 여유롭다
그런데 금요일부터 맘이 설렌다
금,토에 일찍 자고 싶지 않다
아침에 일어나서 울아들 밥차려 줘야하는건 똑같은데
왜 내가 주말에 설레는지 신나는지 모르겠다
문제는 다이어트 해야하는데(매일 1일째)
신이 나면 야식이 먹고 싶다
지금 10시 넘었고 아까 먹은 라면이 너무 배부르지만
치킨 먹고 싶다
나는 왜 회사를 한번도 다녀본적 없는
내가 주말에 설레는지 생각해본지 오래됐다
아 신난다!
1 2

What should i do?

친구던 대충 아는 사람이건 
나한테 거슬리는 언행을 할때.
솔직하게 그자리에서 표현하면
욱한다 까칠하다 감정기복 심하다 예민하다
-성질드럽다가 되니까 계속 븅신같이 참다가
애먼 데서 폭발해 결국 나만 나쁜년 되고
성격 이상한애 되던데.
내가 모나고 처신을 잘못해서 이렇게 되는건지
진짜 상대방이 모나서 날 막 대하는건지
결국 그럼 둘다 똑같은 것들인건지
괜히 혼자 또 생각하다 분해서 애먼 울 아들한테
빨리 안잔다고 짜증 부리는 내가 한심하다.
나 이제 되도 않는 착한척 안하고 살아볼까봐.
2 4

어쨌든 여행

사과 했지만 생각할수록 열받는다는
아빠 때문에 우울한 엄마랑
안스런 울신랑이 걱정인 나랑.
엄마의 하소연
나의 안타까움
조카들의 이모 잔소리 짜증 예약
울아들의 엄마 눈치보기
비 눅눅함 축축함 습함 더위
그래도 어쨌든 여행은 즐겁다
출발✈️
1 0

게임

내가 겜을 안해서 그런가..
아들이하던 신랑이 하던
꼴베기시러
2 1

숙취2

어머니에게 전화드렸다...
못난아들 항상 걱정하시는 어머니...
날개 잘린 아들이 못내 아쉬워 말끝을 흐리신다..
아..두통이 몰린다...
이게 숙취때문인지.....
환기를 시킨다.. 창문을 활짝열고...
아이스 아메리카노에 얼음을 씹으며...
어...춥네..
그러고 보니 집을 정리하고 닦으며 
내 자신을 안닦았다... 몸도 마음도 아직 못닦았네...
내 자신도 닦지 않은채 컴퓨터에 앉아 구인광고를 본다..
몇일째 똑같은 일상의 반복이다.
몇일전 노예처럼 일하던 곳에서 다시 연락이 왔다..
다시 일해 달란다...페이도 많이 올려주네....
나의 빈자리가 크단다... 그래 .... 아무렴.. 노예처럼 일해줬는데..
다시 한번 생각한다... 돈만 버는 기계가 될것인가..
나의 발전에 도움이... 내 미래에 대한 투자를 할것인가..
하지만 결국 돈만 버는 기계가 되겠지 다시.....
같이 일하던 형님과 술한잔을 기울였다... 직원을 2명 뽑았는데..
둘다 한달도 안되서 도망갔단다.....도망갈만하지......................
조용히 담배를 문다...
아침에 첫 담배는 날 행복하게 한다..
담배도 끊어야 하는데.......
1 3

있잖아 엄마

나는
엄마의 아들일 자신도
내 아이들의 아빠일 자신도 없다?
2 0

혼밥

보통은 나랑 울아들이랑 둘이 저녁을 먹는다
매번 저녁 먹을때마다
"엄마랑 같이 먹고 싶은데.."
"엄마는 다이어트 해야돼"
"지금도 예쁜데 ~같이 먹자~"
"다른사람이랑 상관없이 엄마 자신이 다욧 하는거야"
낼부턴 아침 점심 굶고 울아들이랑 저녁 먹어줘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