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메뉴
Blank <chuttersnap / Unsplash>

외롭다




외롭다.

외롭다.

외롭다.


벗어나기위한 노오력의 일환으로

새로운 사람을 <억지로> 만나도 

3개월을 못 넘긴다.


그냥 혼자란 걸 받아들여.



다른 글들
0 0

헤어지고 재회한 남친이 있었음
다시 만나기로 한날에 우리동네로 오기로 해서
난 집에서 맛있게 부침개를 했음.
그전에 언제쯤 오냐고 2번 정도 물어보고 시간 맞춰서 부침개를 해서 나갔는데
뜨거운 부침개를 싸면서 기분도 좋고
행복했는데 이거 먹어보라면서 지금 갓 부침개 구웠다고 했더니
자기먹어 나 부침개 안먹어 이러는거임
그래서 갑자기 마음이 너무 상하는거...
그러면서 자기 밥안먹었으니까 
쌀국수집에 가서 쌀국수를 시키는거,,
배고파서 식당에 왔다는데 그거 한입 먹어주는게 그렇게 어려웠을까
그래도 오랜만에 보는거고 반가우니까 그 마음 꾹 누르고 얼굴봤더니 갑자기 나더러
자기한테 할말있는데 기분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그래서 가만이 있었더니만
나한테 언제오냐고 좀 물어보지 말라는거..
내가 그런말 듣는거 쪼는것 같고 시러하는거 알지 않냐는거임..
그래서 내가 그럼 미리 알려주던가 내가 맞춰서 나가야 되는데 내가 얼마나 제촉했냐면서 카톡을 확인해봤더니 2번정도 말했었음..
기분이 너무 상했지만 그래도 참았음.
얼굴 표정에서 다 드러났지만 그랬더니 미간 찌푸리지 말라면서 아니 잘지내려고 말한거라고 말하는거임... 
하..
그리고 어제..
대화하다가 이번주에 만나기로 했는데 물놀이 가는거 어떠냐고 했음.
나 물놀이 가고 싶다고 그랬더니 자긴 물을 무서워 한다는거임.
그래도 물놀이 가면 시원하지 않느냐고 했더니 이번에 어디 같이 가기로 했는데 그것도 내가 양보해서 같이 가는거라고 하는거임..
그래서 알겠다고 했는데
왜자꾸 자기가 싫어하는거 하자고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너가 혼전순결주의자인데 내가 자꾸 그거 들먹이면 좋겠냐고 하는거임..
그때 약간 이성이 나갔었는지
미친거 아니냐고 말함.
그러면서 쌓였던거 다털고 그냥 헤어지자함
이거 쓰다가 느낀건데 .. 
그냥 속상하네.. 별이상한놈 만난것같다..
2 0

Shambhala

우주가 광활하기를 바랬다. 
그래서, 밟아도 밟아도 새로운 땅이 있기를, 
만나도 만나도 새로운 사람들이 있기를, 
그런 광활함을 사랑했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이 빌어먹을 한국 사회와 병신 미국 사회는, 
스토킹을 해서 글로벌 사업을 하기 때문에
계속해서 과거 정보를 모아서 뒤집어 씌우는 것을 
빅데이터 사업이라고 부르면서 좋아한다. 
그래서, 과거의 카드를 던지고 새로운 카드를 찾아 가려고 해도, 
또 과거의 카드를 모아서 그 사람 밥상 앞에 차려 놓고 
우롱하는 게, 
빅데이터 시대다. 


동양사람들이 서양사람들을 무시하는 순간은 
자본도 아니고 science도 아니고, Tao 이다. 
그런데, 서양인중에Tao까지겸비했다면,어떨까. 
도를 이룬 서양인들의 오만함이 있다. 
이제, 자본과 과학과 도까지 이루었으니 
그 오만함이란, 
개미 한 마리도 지나갈 수 없을 정도의 기개인 것이다. 
Shambhala가 그렇다.
미국에서 있을 때, 내 impression은 너무 오만하다는 것. 
하버드 출신과 교우를 할 수 없는 것과 같이 이치다. 
그래서, 나는 Shambhala의 카드를 버렸다. 
그래서 새로운 카드를 바랐다.
그런데, 이 스토킹 병신들이 
다시금 내 앞에 Shambhala의 카드를 내놓았다.
그게 과거에 있으니까, 
하버드 출신 병신들은 미래를 창조할 능력은 없고, 
힘있는 놈들 한테 기생해서 출세하는 능력만 있으니까,

그리고, 새로운 걸 꿈 꿀 능력이 없으니까 
당연히 지들이 할 수 있는 것을 한 것이다. 
나는,

이 지겨움을 어떻게 해야하지? 
나는 데이터에서 벗어나고 싶어.
0 0

고문 일지

9월이면 박차노 시켜서 
마약중독자들이 요가원에 따라붙어
Jtbc sbs kbs 등 반기문과 멍청도 지잡대 쓰레기 멍청도 정신병자 틀딱들이 스토킹하던 시점이다. 
기생충들 헤로인 커플
교수들 공무원들이 스토킹하던 기록이
나를 힘들 게한다.
무던히도 떨궈내려고 안간힘을 썻다
그러니까 헬조선 탈출도 안되고
자기들 똥물 마시고 독극물 맡으란 거.
내가 하는 건 다
자격미달들 간판으로 베껴 재탕 삼탕이다.
내가 15년간 bitterness 를 삼킬때
걔네들 교수로 뽑았지.
눈물을 흘리니 난소가 아파온다.
내가 골병들어 죽으면
미빠 훌리시켜서 성매매하는 여자 연옌더러
걸레라한 것이다한 댓가라고 유투브에서 
떠들겠지. 
성매매하는 여자들한테 세상은 참 따뜻해..
공부하는 여자는 못 죽여서 안달인데
지난 번에는 
남편이 행복의 원천이라도 되는 양 개소리하는
골빈 년을 연극 수업에 투입, 
출산하는 년한테 박수까지 치게 했다. 
멍청한 나를 가르치겠단 거지. 
내가 좋아하는 사람 생기면 제일 먼저
가장 아픈 트라우마를 그에게 입혀서 문질러주는 게 자칭 선생님들 가르침. 비록 자기들이 살인을 저질러도 다 용서하라 재갈을 물리는 게다.
대사를 하거나 공작소라 이름붙이며 나를 능욕하지. 웃기는 건 자칭 선생님들 아이큐가 
별로 높진 못해서 내가 댓글만 잘 참으면
아무것도 모르고 데리고 놀 수도 잇단 거지.
가르리고 세뇌시킬 게 많은 자칭 선생님들에겐
댓글이 신앙이자 진리의 세계인거야. 
나는 역겨움을 참으며 연극수업을 견뎌야 했지만 다음 시간엔 안갈 꺼야. 
매스컴과 연옌으로 돈 지랄하는 걸로 충분하지 않나. 꼭 내 사생활에 똥물 발라야 집단윤간이 만족스러운가.
자기들이 그렇게 분질러놓고 
매일 매일 집단 윤간하고 노는 걸 
대대손손 하고 싶은 거다. 
미안한데 쉽지 않을꺼야.
그러게
들러붙어 떨어지지 않는 기생충들의 터전에 
왜 자꾸 기어들어가냐.
사람을 왜 만나.
수업을 왜들어.
내 잘못이다.
내 탓이다.
기생충들한테 살인자들한테 구슬린 장애를 
치유하고 싶었어. 
어리석게도.
난 더러운 년이야. 
기생충 달고 무슨 행복이니.
기생충 달고 무슨 사랑이야.
사랑이란 나한테 열등감 느끼는
멍청하고 무능한 맹인들이 내 앞에서 과시대고 싶을 때 자기 껄 주장 allegation 하는 것에 불과해.  
아.... 난소 아파
0 0
Square

Lovers # 48

My precious love.....
My divine union....
My precious love...
It is coming...
Its coming
My precious love...
It is shining like a star in the darkness
It is glittering like sunlight illuminating the ocean
It gazes at me like the galaxy in peaceful and vast love....
You breathe me 
You drink me....
As I am your love....
you feel me...
you want me...
As I am your love...
내가 작사한 가사.
제목은 You tinge me.
0 0

고문 일지

김정은 옆에 걸레 아이린을 세우고 
그 창녀를 다시 네 옆에 같다 붙이고 
다시 
냄새나는 김의성, 정우성, 표창원을 
네 옆에 갖다붙인
SM 대북 공작원이 
다시 네이버 블로그 댓글을 스토킹해서 
SM 걸레 헌혜진 (하도 섹스를 팔아서 쟈지가 헐었어) 이 똬리를 틀은 인생술집 프로에 
그 댓글 연예인 떡밥을 던져놓고 
퓌싱하고 있다. 
헌걸레쪽으로 유인하는 걸로 봐서
헌걸레는 
전현무 섹-파가 (위장술) 아니라 
삼성 국정원 섹-파 (북-미 이중 스파이) 로 보인다. 
유엔 정신 병자...문희상 이하늬 따위 외교부.
아이큐 2자리라 또 낚인거다. 
누가 백정을 좋아하냐. 
병신들.
ㅉㅉㅉ ...
일단
주 거머리 떨궈내는데 성공. 
콩콩아, 잘 살아~ ...
한국엔 오지마... 
여긴 헬이야. 
0 0
Square

Don't watch me

꺼져
나 쳐다보지마.
니 더러운 눈깔로 너나 많이 찔러.
self-stabbing
0 0

고문 일지

아이큐 2자리 공작원이
댓글 정보에 낚여 
오늘도 
배용준 측근 (국제 금융 자본의 허수아비) 을 이용해서 스토킹 떡밥 퓌싱을 했다. 
연세대 도청 기록일 것이다. 
의료정보를 수집하여 (문자 정보) 
관련 사안을
육체 정보(나이)를 근거로
기레기를 통해 다움 메인에 내걸고 
퓌싱하고 있다. 
0 0
Square

Lovers #47

네가 요리를 만들어 주었다.
나의 자연주의 요리를 새롭게
마카오 스타일로 재해석한 것이라고 했다. 
얼굴에 마요네즈 범벅을 하고
아이들이 맛있다고 했다. 
0 0
Square

어때?

거긴 어떻니. 
기생충도 없고
병신들도 없고....
인지할 게 없는 세계
0 0
Square

Real

이 마음 진짜일까. 
0 0
Square

성매매

성매매가 좋긴 좋아. 
0 0
Square

Car

- 자살하는 거야?
- 운전하는 거라고. driving a car.